[도서] 무서운 그림들

글 입력 2024.07.09 20: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무서운 그림들_평면표지.jpg

 

 

기묘하고 아름다운 명화 속 이야기

 

최고의 미술 스토리텔러가 들려주는

위험하지만 아름다운 그림 이야기

 

 

기묘하지만 흡입력 있는 이야기를 가득 품은 명화와 함께 매력적인 교양을 선사해줄 미술서 [무서운 그림들]이 출간된다. 이 책은 매주 문화/예술 독자들이 토요일만을 기다리게 한 화제의 미술 칼럼 [헤럴드경제]의 '후암동 미술관'을 연재하며, 네이버 기자 구독자수로는 이례적으로 4만 명이라는 숫자를 기록한 이원율 기자가 무섭고 서늘하지만 매혹적인 명화들을 엄선하여 소개한 미술서이다. '후암동 미술관'은 그 열광적인 반응으로, 다른 언론사에서도 경쟁적으로 주말 장편 예술 콘텐츠를 런칭하게 만든 인기 칼럼이기도 하다.

 

[무서운 그림들]에서는 다양하고 다채로운 '무서운 그림들'이 등장한다. '전염병' 같은 가장 현실적인 주제를 무시무시하게 그린 그림부터, '신화 속 저주' 같이 환상적인 소재를 담은 작품까지 넘나들며 폭넓게 다룬다.

 

1장 '삶과 죽음 사이'에서는 생(生)에 대해 통찰할 수 있는 묵직한 그림을, 2장 '환상과 현실 사이'에서는 보는 이의 상상력을 무한대로 확장시키는 신비로운 그림을, 3장 '잔혹과 슬픔 사이'에서는 마음을 요동치게 하는 비극적 그림을, 4장 '신비와 비밀 사이'에서는 호기심을 마구 자극하는 미스터리가 담긴 그림을 소개한다. 이 책 속 다양한 명화들을 감상하며 그에 얽힌 이야기들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홀린 듯 빠져들게 될 것이다.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저자의 미술 이야기에 열광하는 것일까. 많은 매력 중 단연 돋보이는 것은 바로 '스토리텔링'이다. 사회/정치부 기자로 취재하며 쌓은 집요함으로 탄탄하게 자료조사를 하고, 그 팩트 사이를 신중하게 오가며 이야기로 선을 긋는다. 이 이야기들은 단순히 작가가 상상의 나래를 펴는 것이 아니라,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추론한 것이다.

 

그림과 화가, 다양한 등장 인물에 관한 한 편의 미술 추리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저자의 스토리텔링은, 단순히 미술에 대한 이모저모를 들려주는 것이 아니라 탄탄한 사실 위에서 지금도 현재 진행형인 듯 생동감 넘치게 풀어낸다. 그렇기에 읽는 모두가 설득되고 마침내 빠져들 수밖에 없게 된다. 모르고 보면 그저 아름다운 그림으로만 보일 그림들의 섬뜩한 지점을 찾아내 다시 한 번 그림을 들여다보게 만드는 것도, '미술 스토리텔러' 이원율만이 할 수 있는 지점이다.

 

릴리트, 세이렌, 인어, 켈피까지 이어지는 인간이 아닌 신비한 존재들을 각국의 전설과 신화 속에서 끄집어내 명화를 읽는 통로로 만들어주기도 하고, 단테의 [신곡] 속 삽화를 하나하나 소개해 주며 우리를 고전 명작의 세계로 이끌어주기도 한다. 이뿐 아니라 그리스 로마 신화, 성경을 비롯해 2차 세계대전, 종교개혁, 성공회가 탄생한 계기 등 다양한 역사적 배경을 설명해 다채롭게 그림을 읽을 수 있게 도와준다. 역사의 소용돌이 속 거장들은 어떻게 역사와 자신의 삶과 생각을 예술로 승화시켰는지 지켜보게 해 독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한껏 충족시킨다.

 

[무서운 그림들]은 막 숨을 거둔 아내의 시체를 그린 모네의 그림으로 시작한다. 시체를 그린 그림이라니, 처음에는 놀랄 테지만 알고 보면 그 안에는 아내에 대한 모네의 사랑과 존경, 그리고 회환이 녹아들어 있다.

 

'무서운' 그림들이라 하면 언뜻 생각할 때 공포스러운 그림들만 모아둔 자극적인 그림들일 거라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금빛으로 그려져 화려하고 아름답지만 잔인하고 슬픈 운명을 담고 있는 클림트의 [아델레-블로흐 바우어의 초상 Ⅰ], 집요한 묘사로 비극적인 장면을 극대화한 존 에버렛 밀레이의 [오필리아], 기괴하고 공포스럽지만 알고 보면 자식을 잃은 슬픔이 짙게 묻어나 있는 아르놀트 뵈클린의 [페스트] 등이 바로 그 예다.

 

이 책 속 무서운 그림과 화가의 이야기 들을 통해 '무서움'이란 감정이 이토록 다채롭고 입체적이고 매혹적일 수 있는지 여실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마지막 페이지에 다다를 즈음에는, 어느새 역사, 종교, 신화, 고전의 교양이 내 안에 가득 차 있음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


이원율

 

[헤럴드경제] 기자이자 미술 스토리텔러.

 

페르메이르의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를 보고 감동을 받아 미술에 관한 글을 써야겠다고 다짐했다. 미술 비전공자이기에 오히려 어떻게 표현해야 누구나 쉽고 재밌게 그림을 이해할 수 있을지 깊이 고민할 수 있었다. 그 결과 누적 조회 수 1,600만 회 이상, [헤럴드경제] 화제의 칼럼 '후암동 미술관'을 세상에 내놓았다. 매주 토요일에 연재되는 저자의 이 칼럼은 이후 여러 언론사가 주말 장편 예술 콘텐츠를 경쟁적으로 선보이게 된 계기가 되기도 했다.

 

사회부와 정치부를 거친 기자답게 집요하고 꼼꼼하게 사실을 되짚음은 물론, 화가의 삶과 그림을 둘러싼 이야기들을 눈에 그려질 듯이 생생하게 풀어내는 뛰어난 필력으로 네이버 기자 구독자 수 4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미술은 인생의 해상도를 높인다"라는 말을 믿으며, 독자들에게 미술로 인해 풍부해지는 일상을 선물하기 위해 오늘도 노력 중이다. 저서로는 [사적이고 지적인 미술관] [결정적 그림] [하룻밤 미술관]이 있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7.13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