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강릉커피축제

글 입력 2014.09.10 00: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sdfdsfds.PNG


제6회 강릉커피축제

" 강릉 커피, 진한 낭만에 물들다."



- 일시: 2014년 10월 2일(목)~10월 5일(일) 총 4일간


- 장소: 강릉실내종합체육관 외 강릉 일원


- 일정

ertert.PNGsdfdsfsaf.PNG



강릉커피축제 홈페이지

http://www.coffeefestival.net/default.asp







강릉커피축제의 의미

릉과 커피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 지역축제에서 커피축제는 어떤 의미를 가질까? 축제란 무엇이길래 사람들이 그토록 열정적으로 대할까? 커피축제는 과연 효용가치가 있는 걸까? 있다면 어떤 효용가치를 가질까? 축제를 마주하면서 처음 가지게 되는 궁금증들이다. 축제에 참가하면서 기본적으로 이와 같은 축제의 기본틀과 지역문화의 폭넓은 이해를 가지고 대하게 되면 두 배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겠다.

강릉커피축제는 지난 2007년 11월 9일자 중앙일보 김한별기자가 주말 위클리판으로 특별르포기사화한 「커피가 강릉으로 간 까닭은」이라는 기사를 보고 브레인스토밍(brain storming)한 결과물이다. 2009년 10월. 「10월의 마지막 밤을 강릉커피축제와 함께」라는 슬로건으로 그해 가을 커피축제는 강릉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하게 된다.

사실 커피축제는 지역에서 그동안의 축제와는 좀 성격을 달리한다. 일단 커피를 숙주로 하여 축제를 연다는 것이 아이러니라는 반응들이 많다. 특정한 장소도 없으며, 커피를 주산지로 하는 나라도 아닌 강릉에서 커피축제를 한다는 것에 신기해한다. 원래 축제는 그처럼 특별한 무언가가 필요한 것이다.


커피 축제와 강릉의 커피자원

1. 강릉커피의 특별한 맛

강릉커피는 일단 맛에서 상당한 수준을 자랑한다. 커피도 차(茶)의 일종이라고 보면 강릉의 차의 역사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강릉차는 이미 신라시대부터 전국구였다고 보면 된다.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신라시대의 차문화유적지가 강릉에 있다. 남항진쪽에 군부대에 있는 「한송정」이라는 정자는 신라시대의 문화유산이다. 이곳에서 신라의 화랑들이 차를 달여마신 다구(茶具)가 유적으로 남아있다. 또한 경포대를 비롯한 곳곳에서 차를 달여마셨다는 기록이 있다.


2. 풍경도 맛이다! - 바다, 호수, 계곡의 엽서같은 풍경

집에서 만들어먹는 커피나 떡볶이보다 카페나 포장마차에서 호호불며 먹는 맛이 더 일품인 것은 다른 무엇보다 풍경과 분위기가 중요하다. 얼큰한 추어탕이나 된장찌개를 먹다가 프로포즈하면 백발백중 깨지는 것도 그같은 이유이리라. 이왕이면 근사한 레스토랑이나 전망좋은 카페에서 은은한 커피향 흐르는 곳에서 달콤한 사랑의 속삭임이 훨씬 효율적임은 불문가지(不問可知)이겠다.


3. 커피명인 박이추 선생

주로 '커피 1세대'라는 표현으로 불려지시는 박이추 선생님. 커피라곤 '인스턴트 다방 커피'뿐이던 시절, 자가(自家) 로스팅 문화를 퍼뜨린 '3박(朴) 1서(徐)' 중의 한 분이다. 특히 원두를 강하게 볶아 진한 맛을 내는 일본식 커피의 대가다. 1988년 서울 대학로에 커피 하우스 '보헤미안'을 연 것을 시작으로 수십년의 세월을 '커피 인생'으로 사셨다.

그분께서 언론에 말씀하시는 것을 보면 "에스프레소가 낫다, 핸드 드립이 낫다, 말들 많지만 중요한 건 유행이 아니라 10년, 20년 뒤에도 마실 수 있는 커피를 만드는 거죠." 즉 긴 호흡으로 살아야 한다는 명쾌한 삶의 진리같은 말씀을 자연스레 전하신다.

차(茶)를 덖으며 도를 닦는 고승처럼 묵묵히 커피의 세계관으로 걸어오신 선생님이 계시기에 강릉커피는 한걸음 더 빨리, 성숙한 길을 걷게 되었을 것이다. 강릉커피역사의 산증인이자 지금도 여전히 역사의 한페이지를 장식하고 계신 명장이 계시기에 강릉커피는 든든하다.


4. 기차가 서지 않는 정동진역처럼 오래된 커피거리 '안목'

안목 강릉항의 커피거리는 강릉에서 나고자란 사람들에겐 특별한 추억의 장소이다. 정말 다방밖에 없던 80년대 살림도, 시대도 어려웠던 그 시절. 안목의 바닷가는 추억과, 낭만과, 사랑과, 이별과, 쓸쓸함과, 고독의 기억들이 고루 버무려진 특별한 장소였다. 거기에서 자판기 커피를 뽑아들고 오래도록 백사장을 바라보며 세월을 버리거나, 사랑을 버리거나, 혹은 바다의 거센 힘을 받아안고, 툭툭털고 돌아서던 그런 장소였다.




하늘은 눈부시게 푸르른 가을날

바다의 파도가 하얗게 부서지는 강릉에서

울긋불긋 단풍길을 걸으며

향긋한 커피 한잔을 내려 먹기 좋은 계절

강릉커피축제가 여섯 번째를 맞이했습니다.


수줍게 여인을 만나듯 강릉풍광 곳곳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커피숍 300개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가을, 당신만의 추억을

눈으로 입으로 마음으로

보고 맛보고 담아가시길 바랍니다.



[백혜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