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 space] 하루

"너희 굶을 줄 알아"
글 입력 2020.02.08 20: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모닝!.jpg

 


사장님 출근했습니다.

 

 

아.jpg

 


사장님 가시에 찔렸어요.

 

 

누구냐고 수정.jpg

 


사장님 가게가 지저분해요.

 

 

다시 재수정 확인 꽆.jpg

 

 

- 꽃다발 주문 받아라

 

- 네-엡

 

 

환불해주세요!.jpg

 


- 링 링 링 -

 

- 네 모스 꽃집..

 

- 엉망진창이잖아요. 환급해주세요!

 

꾸미기_19cc5일해.jpg

"너희 셋 다 오늘 저녁밥은 없다."

 

- ..... 너무해

 

 


 

 

일은 잘 안 풀리고, 속은 타들어 갑니다.

 

정말이지 덩어리가 어지간히 붙어있습니다.

 

고약하고 짜증 나는 덩어리지만,

답답함은 변함이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햄버거를 먹으러 갈 생각입니다.

 



꾸미기_19cc꾸미기_19won (2).jpg

 

 



[강하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1085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