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그의 동화에는 마침표가 없다 - 에릭 요한슨 사진전 [전시]

글 입력 2019.08.06 01: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에릭.jpg
 


에릭 요하슨의 작품을 처음 접했던 건 몇 년 전 인터넷에서였다. 이제야 무슨 작품인지 알게 된 그것은 ’go your own road‘였다. 어린아이가 긴 천 같은 것을 죽 잡아당기고 있는데, 그게 뒤로 갈수록 길이 되는 작품이다.


인터넷으로 처음 봤을 때부터 이 사진에 매혹되었고, 그것이 에릭 요한슨의 작품이라는 것과 한가람 미술관에서 전시를 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고는 매우 기뻤다. 이제 저 동화 같은 작품을 실제로 볼 수 있다니!

 

 

 

그만의 동화스러움



흔히 우리가 ’동화스럽다‘라고 표현하는 것은 현실에서 보기 힘든 것을 일컬을 때 사용한다. 현실 세계에서 마주하기엔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운 것들. 에릭 요한슨의 작품이 그렇다. 그렇기 때문에 그의 작품은 순수하다기 보다는 어떻게 보이는 것이 동화적으로 아름다운지를 아는 사람에게서 탄생한 영민한 작품이다.


달을 따다 마치 전등 마냥 트럭에 넣고 있는 모습, 도로를 펼쳐 달리는 모습, 방 안의 모든 것이 뒤틀려 넘어질 듯한 모습, 풍선 하나에 의존해 떨어질 각오를 하는 모습 등 현실에서 볼 수 없지만, 한 번쯤 보고 싶은 환상적인 순간들을 이것 저것 모아서 한 프레임 안에 담아냈다. 그의 동화스러움은 프레임 속 많은 장치들의 몫이다.

 

 

에릭2.jpg
Full Moon Service



Go Your Own Road



1411.jpg
 


내가 첫눈에 반했던 이 작품을 실제로 보니 더 좋았다. 이 작품에게서 느껴지는 희망찬 기운이 좋았다. 한 아이가 영문도 모른 채 끌고 가는 그것이 알고 보면 어떤 길이었다,는 느낌이 나에게는 어떤 위로로 다가왔다. 이 아이의 발걸음이 너무나 힘차서, 그것이 설령 틀린 행동이라 할 지라도 이 아이는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내고 있다.


"새로운 길이란 잘못 들어선 발길에서 찾아졌으니" 박노해 시인의 ’잘못 들어선 길은 없다‘ 라는 시의 한 구절이 생각나기도 하고. 저 아이처럼 어떤 의심 없이 나만의 길을 가고 싶어지는, 한 번 더 일어나게 하는 그야말로 동화 같은 아름다운 작품이다.

   


에릭3.jpg
Leap of Faith




비하인드



에릭 요한슨 작품의 비하인드 영상도 볼 수가 있다. 비하인드 영상을 보면 사실상 에릭 요한슨의 작품은 ’사진‘이라고 한 마디로 정의할 수는 없었다. 편집 사진이라고 해야 할까. ’사진‘이라는 것이 오로지 한 순간만을 박제하는 것이라면, 에릭 요한슨의 작품은 여러 순간을 동시에 여러 순간들을 뭉쳐놓은 일종의 조립식 사진이다. 이는 또한 그의 동화스러움이 창조되는 과정이다.

    


촬영을 지휘하는 에릭 요한슨.jpg
촬영을 지휘하는 에릭 요한슨
   


그의 작품을 실제로 볼 수 있어서 기뻤다. 그만의 창의적이고 기발한 사진은 우리에게도 어떤 영감을 불러 넣어주는 듯하다. 그의 초현실주의 그림 같은, 동화 같은 사진 덕분에 나의 그 시간도 동화 속에 머물다 온 것 같았다. 바쁘고 더운 8월, 이만한 피서지가 없다.



본문 사진: ⓒErik Jojansson






에릭 요한슨 사진전
- Impossible is Possible -


일자 : 2019.06.05 ~ 2019.09.15

시간
오전 11시 ~ 오후 8시
(입장마감: 오후 7시 20분)

*
매달 마지막 주 월요일 휴관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

티켓가격
성인 12,000원
청소년(만13세-18세) 10,000원
어린이(36개월 이상-만 13세) 8,000원

주최/주관
씨씨오씨

후원
주한스웨덴대사관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이정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6981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