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좋아하는 만화, 서울 국제만화애니메이션 페스티벌!!

글 입력 2014.07.23 01: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 서울 국제만화애니메이션 페스티벌 -



1.jpg


제18회 서울국제 만화애니메이션페스벌인 SICAF2014는 “With SICAF2014 : 도전, 용기 그리고 HERO”를 테마로, 도심 속의 우리 주변의 영웅들의 이야기로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다. 2014년 7월 22일부터 8월 31일까지 열리는 SICAF2014는 전시와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SPP(Seoul Promotion Plan), 이벤트로 구성되며 명동‧남산 일대 및 서울애니메이션센터, CGV명동역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김동화 코믹어워드展, 우리들의 영웅이야기展, 열혈강호 20주년展, 한국애니메이션展 등 이름만 들어도 전시들과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공식경쟁부문 본선에 진출한 39개국 총 151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대중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거리축제, 게릴라 공연, 소규모 상영회, 체험이벤트 등이 준비되어 있다.


3.jpg


만화를 싫어하는 아이가 있을까?  요즘에는 20대~ 30대도 웹툰의 활성화로 어른들이 만화를 즐기기도 한다. 어른들은 만화에 너무 빠져들까봐 아이들의 관심사에 경계를 늦추지 않는다. 그런 어른들도 어릴때에는 만화에 푹 빠진 적이 있을 것이다. 이 축제는 아이와 어른 모두 함께 할 수 있고 문화 발전을 이끌어가는 대표적 행사로 자리잡고 있다.


올해 축제는 작년에 이어 명동과 남산에서 시민들과 외국인을 겨냥해 체험프로그램과 예술문화공간들 등의 준비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한다.


6.jpg


 명동역 출구에서 나오면 캐릭터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남산쪽으로 향하면 애니메이션센터가 보이는데 어른들의 우상이기도 했고 영웅이었던 태권브이, 얼굴도 예쁜데 마음까지 예쁜 요리천재 장금이, 아이들이 좋아하는 라바, 명절이면 꼭 볼 수 있는 둘리가족들도 볼 수 있다. 심지어, 주변 도로에서도 찾아가는 길을 안내해주는 캐릭터들을 볼 수 있다. 남산쪽으로 걸어가다보면 위 사진처럼 안녕? 자두야도 있고 달려라 하늬,등 다양한 캐릭터들을 길과 카페, 식당에서도 만날 수 있다.


평소 쇼핑이 지겹다면 어서 발길을 돌려보자. 가는 길을 모르거나 행사에 대해 몰라도 상관없다. 부스도 있고, 안내요원들도 많다. 그저, 명동역 2번 출구로 나오기만 하면 축제는 시작된다.


34.jpg

명동역 어디든 나오면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많다. 쇼핑이 지루하다면, 애니메이션 축제에 참여해보는 것은 좋을까? 2번 출구에 나와 길을 몰라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이 행사에는 안내부스나 안내요원들이 많아 그저 명동 2번출구만 기억하면 될 것이다.

만화의 거리 '재미로'와 만화문화공간인 '재미랑'을 명동과 남산 일대에 조성함으로써 이 지역이 만화와 애니메이션으로 특화된 복합 문화예술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 현대 문화예술의 발상지이자 국제적인 쇼핑 거리인 명동을 한국의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가득 메우고 다양한 체험 이벤트까지 마련한다.



[ 행사 안내 ]

5.jpg


[ 전시 안내 ]

g.jpg


전시는 기획존, 글로벌존, 테마존 체험존, 청춘열전, 공감존으로 나뉘어져 있다.
김동화의 ‘길’ /  한비광, 열혈강호의 최강자로 떠오르다 / 우리는 영웅 / 이토 준지 공포만화전 / 쿠라다 요시미 초청전  : 精이 흐르는 맛일번지 / 속닥속닥 한국애니메이션전 / 너는 아직 푸르다 / 만화가의 반려동물전 / 깜놀 피규어전 / 카페 소품전 / 체험관과 공감존으로 구성되어 있다.




[ 영화제 ]

SDF.jpg


 세계 5대 애니메이션 영화제 중 하나로 성장한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는 CGV 명동역점과 서울애니시네마에서 즐길 수 있다. 올해는 경쟁 180편, 초청 182편 등 43개국에서 온 총 362편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네이버 TV CAST와 함께 SICAF 온라인 영화제가 열려 다양한 작품들을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볼 수 있다. 

개막작은 교과서에서 운명처럼 모든 학생들이 만나는 <메밀꽃, 운수 좋은 날 그리고 봄봄 : 한국단편문학 애니메이션>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단편문학을 애니메이션으로 옮긴 첫번째 묶음이다.



[ 특별 공연 ]

sj.jpg

줌우즈 - 종이 도시의 사람들

줌우즈는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라이브 퍼포먼스 그룹이다. 라이브 비디오, 그림자극, 연극, 컴퓨테 애니메이션 일러스트와 만화, 음악 ,특수효과 등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관객에게 환상적 공연을 보인다. 줌우즈는 인간 사회와 체제의 기능을 반영하는 시네마 퍼포먼스다. 마롤라 크락트와 안드레스 밸라디에즈는 라이브 시네마 테크닉을 사용해 우리가 사회라고 부르고 늘 변화하는 체제 안에서 개인의 위치에 관해 이야기한다. 약육강식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기억, 꿈, 좌절과 나약함을 보여준다.

이 공연은 7월 23일부터 25일까지는 오후 2시에서 3시 30분까지이며, 26일은 10시 30분 ~ 12시 / 오후 2시부터 3시 30분에 서울 애니메니메이션센터 2층이서 볼 수 있다. 공연과 이야기로 구성된다.




[ 축제의 캐릭터 ]

4.jpg
뽀통령이나 라바, 둘리만큼은 아니지만, 우리나라의 정서를 잘 반영했다.





[ 행사 안내도 ]

2.jpg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팸플릿으로 보자.







- 찾아가는 길 -


25.jpg


명동역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1가 64


4호선 명동역 주변의 음식과 쇼핑은 덤이다. 


사이트 : http://www.sicaf.org/


(출처 : 공식 홈페이지 외 )
[하예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