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사랑] 02 : 꽃

꽃말 없음
글 입력 2018.09.03 21: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월간 사랑
02

 
그렇다. 
본래 나는 겉치장만큼이나
속도 신경쓰는 사람이다.

꽃을 고를 때에도 꽃말에 목숨을 거는, 그런 부류다.


꾸미기_KakaoTalk_20180903_213318835.jpg
 

딱히 화해의 손길은 아니었다만, 애인과의 다툼 후 그를 웃게 할 무언가가 필요하다는 생각이었다. 고민 끝에 난생 처음 꽃 선물을 해보겠다고 약속시간보다 한 시간이나 일찍 도착하게끔 길을 나섰다. 전 날 꽃집도 미리 알아보고 '꽃말 리스트' 따위의 제목을 하는 블로그 글을 몇 시간이나 찾아다녔던 터라 든든했다. 꽃 후보, 꽃집 후보, 가는 길, 소요 시간까지 조사해두었으니 불안한 게 이상했을지도.

헌데 변수가 생겼다. 평소에 매번 늦어 서럽게 만들던 애인이 웬일로 30분이나 일찍 도착한단다. 하여튼 잘 해주려 해도 도움이 안 된다. 내가 가려던 꽃집은 왕복만 해도 20분인데. 마음이 급해졌다. 싸움도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벤트까지 아슬아슬해지니 기운이 빠졌다.

 
꾸미기_KakaoTalk_20180903_213318425.jpg
 

고르는 시간을 벌어야 한다. 가는 시간을 줄이자. 하는 마음으로 달리고 달렸다. 선물할 기분까지 흐릿해진 상황에서 무얼 위해 달린 건지 모르겠다만, 나도 모르게 달렸다. 그렇게 10분을 더 벌었다. 자, 이제 꽃 골라보자. 할 수 있어.

막상 구경을 시작해보니 별 게 다 예뻐보였고, 별 게 다 부족해보였다. 전 날 검색해두었던 꽃말은 어디가고, 갑자기 마음에 드는 '느낌'이란 걸 찾기 위해 눈을 굴렸다. 그러다 눈에 안겨온 노오란 장미. 집어들면 안되는 꽃이었다. 그의 꽃말은 줄어드는 사랑이었기에.

끌림이라는 게 참 제멋대로다. 끝끝내 노란 꽃을 집어들고 포장까지 맡겨둔 채 다른 꽃을 구경하고 있는 것이다. 괜찮다. 꽃말같은 건 비밀로 하면 그만이다.  내 눈에는 그 빛깔이, 그 색이 애인을 닮았다는데 감히 누가 내 사랑이 줄어든다 말할 수 있을까.

그리고 하루 끝자락에서 만난 진실은 우리 둘의 끌림도 제멋대로 붙어버려있음을 증명했다. 애인이 30분 일찍 도착한 건, 나에게 꽃을 선물하기 위함이었다는 것. 내 애인에게 나 또한, 변수였다는 것.

참, 노란 빛이 아닌가.

 
 
김예린.jpg
 
 


[김예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