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기를 전하다] '나'에게 보내는 메세지

수고했어, 오늘도
글 입력 2017.12.19 07: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캡처.JPG
 
 


"수고했어, 오늘도"
 



나에게 건네는 격려는 참 어색하다.

생각해보면 우리는 침대에서 눈을 뜨고
일어나서 눈을 감고 잠이 드는 순간까지
부지런히 움직이며 무언가를 한다.
너무나도 당연하게 생각해온 나머지

정작 남에게는 잘해주는 격려를
나에게 건넬 때는 어색하게 느껴진다.

하루하루가 모여 많은 날이 되고,
뒤돌아 생각해보면 우리는
그 많은 날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처럼 느껴지지만
많이 움직여왔고 무언가를 해왔다.

 
9.jpg
 
 
그런 '나'에게 가끔은 오늘 하루도 수고했다고
격려의 메시지를 건네주는 건 어떨까?

 
 
 
 
 
 
 
 
cb4fd3ab8bc08001dacee0a83cf55fee_VyhSbRcsgmSFCzh.png

 


[강민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6054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