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소중한 사람이 되는 가장 쉬운 방법 [음식]

나를 대접하는 밥상
글 입력 2022.03.21 03: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한 번 먹을 때도 제대로!



자취방에서 언니와 둘이 저녁밥을 차려먹고 있었다. 언니가 무언가 생각이 났는지, 3년 전 우리가 나눴던 대화를 들려줬다. ‘네가 옛날에 했던 말 되게 인상적이었어. 우리 둘 다 배고파서 밥 대충 차려서 빨리 먹으려고 했을 때, 네가 음식들 그릇에 담으면서 그러더라. “한 끼를 먹어도 제대로 차려서 먹어야지!”


밥 먹는 걸 좋아해서, 밥이 제일 중요하던 때라서. 별 뜻 없이 내뱉었던 말이었다. 그 말은 언니에게 별 뜻으로 다가가 마음에 오랫동안 남았던 모양이다. 혼자 자취를 하고 있는 언니는 그 말을 들은 이후로 자신이 차리는 밥상에 대해 의미를 가졌다고 한다. 요즘은 유튜브를 찾아보며 직접 요리를 하고 플레이팅까지 하고 있었다.

 

언니의 말을 들은 나는 매일 우리가 마주하는 밥상이 지니고 있는 가치를 되돌아보았다.

 

 

pexels-trang-doan-793759.jpg

 

 

우리는 매일매일 밥상 앞에 앉는다. 매일, 매시간마다 일상적으로 마주하는 밥상엔 소소하지만 대단한 가치가 있다. 밥은 우리 몸에 연료가 되고 좋은 영혼이 깃들게 한다. 건강한 밥상은 좋은 에너지원이 되어 윤택한 생활을 할 수 있게 하고, 정성스러운 밥상은 우리의 영혼을 채워주며 정신적인 지지가 된다.


밥상을 중요하게 여기는 문화는 다양한 종교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기독교엔 식탁 위 음식에 감사하는 식전 기도를 하고, 불교에서는 음식이 어디서 왔는지 알고 음식을 소중하게 여기는 식사 기도가 있다. 다양한 의미와 시간을 투자하는 종교 문화에서 볼 수 있듯 식사는 인간 생활에 소중하고 중요한 시간이다.

 

지금 이 글을 보고 있는 여러분은 밥상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나를 대접하는 밥상


 

집에 손님이 방문했을 때, 우리는 좋은 음식, 좋은 차, 좋은 그릇 등 가장 좋은 것들로 손님을 대접한다. 나에게 소중한 사람이고 대접할 만한 중요한 사람이니까. 그런데 내가 차려먹는 밥상에서 그만큼 정성을 다해, 이쁘게 차려주었던 적이 얼마나 될까?

 

 

pexels-fauxels-3184183.jpg

 

 

홀로 자취를 할 때 바빠서, 피곤해서, 귀찮아서 밥상을 채 차리지도 않고 끼니를 때운 적도 많을 것이다. 모두가 피곤하고 고단한 삶을 살아가고 있지만, 우리는 밥상을 좀 더 소중히 할 필요가 있다. 누군가를 향해 쏟던 애정을 자신을 향해서도 조금 쏟아주길, 말뿐이 아니라 직접 행동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밥을 차린다는 것은 나를 소중히 여기는 가장 기본적인 행동이다. 나만이 나를 온전히 대접할 수 있다. 세상에 나를 가장 소중히 여길 수 있는 존재는 나뿐이고, 가장 나를 많이 생각하는 사람도 자기 자신이다.

  

나를 소중하게 여기다 보면 정말 자신이 소중한 사람이 되기 마련이다.


정성껏 차린,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밥상은 내가 대접받고 있다는 느낌을 들게 만든다. 잘 차려진 밥상에는 밥상을 차린 이의 애정과 수고로움이 느껴진다.

 

특이 이 수고가 온전히 내 손을 거쳐, 나를 위한 것이란 걸 인식하는 순간 더 많은 행복감이 몰려온다. 이 멋진 밥상을 차려낸 것은 내가 직접 무언가를 이뤄낸 것이다. 나를 위한 밥상을 차린다는 것은 매일매일 작은 성취를 경험하는 것이다.

 

작은 성취 경험이 쌓이고 쌓이다 보면 큰 성취가 된다. 관성의 법칙처럼 성공 경험은 또 다른 성공을 만들어낼 준비를 한다.


 

 

우리가 습관을 만들지만, 이후에 습관은 우리를 만든다



pexels-ella-olsson-1640777.jpg

 

 

나를 매일매일 챙기는 습관을 들여보자. 나의 존재를 소중히 여기고 스스로 대접하다 보면 정말 소중한 내가 되고 그 시간은 소중한 삶이 되어 있을 테니까. 잘 차린 밥상에서의 식사시간은 배만 채우는 것이 아닌 영혼을 채우는 시간이 될 것이다. 정성껏 무엇을 하고 이뤄낸다는 즐거움 또한 맛볼 수 있다.

 

인생을 조금 더 소중하게, 즐겁게 살고 싶다면 오늘 하루 잘살아낸 스스로에게 멋진 밥상을 선물했으면 좋겠다.


 

 

[아트인사이트] 이소희 컬쳐리스트.jpg

 

 

[이소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5459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