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게티이미지 사진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글 입력 2022.01.09 16: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게티이미지 사진전
- Moving the World with Images -

 

 

게티이미지_02포스터_최종.jpg


 
세상을 연결하다
 




<전시 소개>
 
 

YJHL7986.jpg

 
 
세계 최대 콘텐츠 아카이브 '게티이미지'의 컬렉션을 세계 최초 대규모 기획전으로 선보이는 <게티이미지 사진전 – 세상을 연결하다>가 12월 22일부터 내년 3월 27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이미지 기록과 편집이 자유로운 오늘, 사진 속에 새겨진 워터마크 'gettyimages'가 친숙하게 느껴진다. 이 익숙한 워터마크는 사실 인류의 과거와 현재를 기록하고 보관하는 '아카이브'를 상징한다. 게티이미지(Getty images)는 1995년 런던에서 설립된 이래 26년간 인류의 기록을 이미지와 영상 매체로 보관하는 아키비스트 역할을 해왔다.
 
게티이미지코리아의 협조로 서울에서 첫선을 보이게 된 기획전은 게티이미지가 보유한 4억 장 이상의 아카이브 중 '연결'이라는 키워드로 330여 점을 엄선해, 세대와 성별, 국적을 넘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담은 사진들을 선보인다.
 
전시는 크게 2개 관으로 나뉘며 5개 섹션으로 구성된다. 1관에서는 게티이미지의 방대한 아카이브를 소개한다. 게티이미지는 헐튼 아카이브부터 베트만, 픽처포스트 등 의미 있는 사진 컬렉션을 대량 보유하고 있다. 게티이미지가 원본 그대로 보관하고 있는 역사적 사진들은 물론 지금 이 시각에도 세계 곳곳에서 셔터를 누르고 있는 종군기자들의 사진까지, 사진으로 기록해온 과거와 현재를 만나본다.
 
2관에서는 시공간을 뛰어넘어 세상을 연결하는 사진의 역할을 재조명한다. 사진으로 기록된 '순간'들은 그 시간과 인물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세대와 국적, 성별에 관계없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 가치와 감정을 담아 서로를 연결한다. 이번 전시는 수많은 사건 · 사고가 반복되는 인류의 연대기(年代記) 속 누구나 공감하는 인간의 연대(連帶)를 이야기하며,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희망과 위로를 전한다.
 
 

GettyImages-5-6-56458786.jpg

보호 마스크를 쓴 채 하는 영화 속 키스

Film kiss with protective mask, 1937.01.01

ⓒ Photo by Imagno/Getty Images

독감이 대유행 중인 할리우드에서

감염 예방을 위해 보호 마스크를 착용한 영화 속 키스 장면

 

 

<게티이미지 사진전>은 아날로그부터 디지털까지 시대의 흐름을 따라 변화하는 이미지 관람 방식을 보여준다. 사진이 발명된 1839년 이후 약 180년 동안 사진을 향유하는 형태에도 변화가 있었다. 초창기 사진이 인화 과정을 거쳐 전통적인 액자 프레임으로 소수만을 만났다면, 현재는 광범위한 대중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온라인을 통해 이미지를 제작하고 전달한다.

 

게티이미지는 오리지널 빈티지 필름을 아카이빙하고 고화질로 복원해 소개해왔을 뿐만 아니라, 디지털을 통해 전 세계에 이미지를 유통하며 워터마크 'Getty Images'를 각인시키는 등 사진의 역사를 함께 해왔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관람객들은 아날로그 프레임부터 디지털 모니터까지, 시대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따라가며 사진 관람 방식의 변천사를 체험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이미지를 통해 역사를 기록하고 전해온 '이미지텔러'로서 게티이미지의 역할을 강조했다. 방대한 아카이브를 기반으로, 역사적인 순간들은 물론 그 이면에 있는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사진이라는 매개를 활용해 보여주는 구성이다.

 

전시 기획팀은 "사진 1장만으로 모든 이야기를 읽어내야 하는 기존 사진전들과 달리 <게티이미지 사진전>은 시대와 역사, 문화를 상징하는 사진을 중심으로, 그 속에 담긴 사회적 배경을 체득할 수 있는 사진들을 함께 배치했다"며 "관람객들이 사진의 배경과 의미에 대해 공부하며 보다 심도 있게 사진을 감상할 수 있어 교육 효과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게티이미지 사진전>은 사진을 '본다'는 개념을 넘어 보고, 듣고, 느끼는 감각 확장 아트버스터 전시회다. 역사적인 순간들을 담은 아이코닉한 사진의 원본은 물론, 선명한 색채가 돋보이는 미디어 아트와 ASMR 사운드 등 다채로운 감각을 활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풍성한 문화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아트버스터: 아트와 블록버스터의 합성어로, 예술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갖춘 작품이나 전시를 의미)

 

 

GettyImages-1-2-2638509.jpg

경비원의 개 Commissionaire's Dog, 1938.10.22

ⓒ Photo by Kurt Hutton/Getty Images

런던의 피카딜리 서커스 호텔에서 호텔 경비원이 

작은 닥스훈트에게 말을 걸고 있다.

 

 

++

게티이미지(Getty Images)

 

 

세계에서 가장 큰 콘텐츠 아카이브 '게티이미지'는 마크 게티(Mark Getty)와 조너선 클레인(Jonathan Klein)이 1995년 런던에서 '게티 인베스트먼트 LLC(Getty Investment LLC)'라는 이름으로 설립했다. 이후 개별 저작권은 물론 헐튼(Hulton), 코비스(Corbis) 등 의미 있는 아카이브들을 인수하며 세상의 모든 이미지들을 보관하는 세계 최대의 아카이브로 거듭났다.

 

게티이미지는 아날로그 자료들을 복원 및 디지털화하고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들을 생산하며 4억 장이 넘는 이미지와 1,200개 이상의 영상 콘텐츠를 유통 중이다. 현재 미국 시애틀에 본사를 두고 2,000여 명의 직원과 32만 명이 넘는 크리에이터가 전 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다.


 




게티이미지 사진전
- Moving the World with Images -


일자 : 2021.12.22 ~ 2022.03.27

시간
오전 10시 ~ 오후 7시
(매표 및 입장마감 오후 6시)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

티켓가격
성인: 18,000원
청소년: 15,000원
어린이: 12,000원
 
주최
한겨레신문, 게티이미지코리아, 빅오션ENM
 
후원
주한미국대사관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8573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2.01.22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