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언어] 사랑의 종결

글 입력 2020.09.16 12: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48_아트인사이트.jpg

COPYRIGHTⓒ 2019 BY 나른 NAREUN. ALL RIGHTS RESERVED.



아무리 싸워도

네가 끼니를 거르지는 않았을까, 혹 아픈 곳은 없을까,

어떤 하루를 보냈을까, 무탈한가,

또 밤새 뒤척인 것은 아닐지가 궁금했다.


이별 후에도 그렇다.


그래서 아마 가장 잔인한 것은

만남의 끝과 사랑의 끝이

대부분 일치하지 않는다는 사실.


이미 사라진 만남 속에

잔여물 같이 남은 마음이란

어찌나 애타고 아픈지.

 

 

/

 

 

사랑이 끝나는 시점은

이별의 시점과는 다르다.


그 종지부는

지난한 이별의 서사를 거치며

서서히, 그러나 분명하게 찾아온다.


어느 날,

더 이상 네 안녕함이 궁금하지 않게 되면서,

네가 오늘 먹은 식사가, 너의 어젯밤 꿈이

나와 상관 없어지면서.


그렇게 사랑이 종결된다.

 

 

 

 

장의신.jpg

 

 



[장의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173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