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치지 말아야할 티켓! '프라이드(Pride)'

글 입력 2014.08.17 20: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318.jpg









'연극열전'5의 두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




장르 연극

일시 2014/08/16 ~ 2014/11/02

장소 아트원씨어터 2관

출연 이명행, 정상윤, 오종혁, 박은석, 김소진, 김지현, 최대훈...

관람등급 만 19세이상

관람시간 150분 (인터미션 : 15분)



가격
R석 50,000원
S석 35,000원

예매처








<작품설명>

전 세계를 사로잡은 연극 <프라이드>, 2014 한국 초연!

2008년, 영국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초연,

비평가협회 * 존 위팅 어워드 * 로렌스 올리비아 어워드 등을 휩쓸며 평단의 극찬을 받은 수작.

2010년, 뉴욕 MCC 씨어터 앵콜 공연,

<위키드>의 조 만텔로가 연출을 맡고 영화 <향수>의 벤 위쇼 <한니발>의 휴 댄시 등이 출연하며

대중적인 사랑까지 얻은 연극 <프라이드>가

2014년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으로 드디어 개막,

두 이야기가 만나 하나가 되는 환상적인 시간여행

남과 다른 삶은 인정되지 않던 1958년 * 어느 정도의 차이는 인정되는 2008년.

같은 이름으로 각각의 시대에서 전혀 다른 인생을 살아가는 두 남자와 한 여자.

아무 상관없을 듯한 두 시대의 인물들이 서로를 비추는 거울이 되어

이 편견의 역사 속에서 공명하고 만나며 비로소 하나로 완성하는 환상적인 시간 여행.



<프라이드>를 향한 슬프지만 아름다운 여정

같은 영혼을 가진 두 시대의 인물들

각각의 시대 속 자신들의 상황을 사랑과 용기, 포용과 수용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주는 이들과의 ‘관계’를 통해 다양한 목소리로 만들어내는 자신들만의 ‘역사’

‘나는 누구인가?’



마침내, 찾아가는 나에 대한 프라이드(자긍심)
최고의 캐스팅으로 완성되는 <프라이드> 한국 초연

최근 공연계에서 연극 ? 뮤지컬을 넘나들며 가장 왕성히 활동중인 매력적인 8인의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
뮤지컬 <카르멘><구텐버그><심야식당> 연극<환상동화> 등에서
다양한 무대 매커니즘에 따뜻한 감성까지 담아낸 김동연 연출,
<모범생들><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등으로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작가 지이선이 각색을 맡아 선보일 최고의 작품.
 
 

 
 

<줄거리>
 


 
1958년, 필립과 실비아 부부의 집에 올리버가 방문한다.



동화작가인 올리버는 자유로운 삶을 살아가고, 필립은 그런 올리버에게 호감과 동시에 알 수 없는 감정을 느낀다.
규율과 체면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답답해하는 필립. 세 사람 사이에는 미묘한 기류가 흐르는데…
2008년, 필립과 올리버는 공식적인 연인 사이이다.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 아무렇지 않은 자유분방한 사회. 그렇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필립과 올리버는 서로 다른 가치관 때문에 다투고, 실비아는 둘을 화해시키려 애쓴다.
전혀 다른 두 시대, 같은 이름을 가진 인물들이 만들어가는 두 개의 이야기.



두 개의 이야기들이 교차되며 각자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자긍심(pride)을 찾아가는 여정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박혜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7.14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