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4) 팜 Farm [연극,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글 입력 2020.05.18 18: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팜 Farm
- 2020 극단 프로젝트 내친김에 -
 

팜 포스터.jpg



 
유전자 재조합으로 태어나
너무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오렌지'의 이야기






<시놉시스>
 
 
죽음 직전에야
단 한 순간의 자유를 맛본 아이
 
 

팜 공연 사진(1).jpg

    

 

<팜(Farm)>은 유전자 재조합으로 태어나 평생 남을 위한 땅(farm) 역할을 해오다 외롭게 죽어가는 한 아이의 이야기이다. SF적 상상 속에나 등장할 법한 우스꽝스러운 인물들과 엉뚱한 순간들이 어지럽게 펼쳐지는 동안 아이는 외롭게 소외된 채 늙어가고 마침내 죽음을 통해 평안을 찾는다.
 
도무지 이유를 알 수 없는 몸짓들과 상황들 속에 문득 스쳐 지나가는 평범한 얼굴들. 김정 연출은 "SF적인 특별한 소재에서 출발해 모든 사람들의 보편적인 삶의 종적을 보여주는 것이 이 공연의 가장 중요한 의도"라 말했다.





<기획 노트>
 
 

팜 공연 사진(15).jpg

 

   

'프로젝트 내친김에'의 <팜(Farm)>이 오는 6월 5일(금)부터 14일(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팜(Farm)>은 페스티벌 도쿄 협업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9년 10월 19일-20일 도쿄 'OWL SPOT'극장에서 초연되었다. 페스티벌 도쿄(FESTIVAL/TOKYO)는 동시대 아시아 예술계의 다양한 실험을 선두하는 일본 최대의 국제공연예술제이다.
 
페스티벌 도쿄의 디렉터 겸 예술감독 카쿠 나카시마와 연출가 김정은 2018년 남산예술센터에서 공연된 <처의 감각>을 계기로 만나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교류하였다. 긴 고민 끝에 카쿠는 독특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인간 본연의 고독과 도시 속에서 빠르게 사라져가는 인간관계에 대한 깊은 성찰을 계속해 온 작가 마츠이 슈의 <팜(Farm)>을 제안했다.
 
마츠이 슈는 일본의 작가 겸 연출가로, 각기 다른 자신만의 지도를 들고 방황하는 사람들을 그리며, 현실과 허구, 물건과 사람, 남성과 여성, 배우와 관객 등 온갖 관계의 경계선을 의심하고 넘어서고 뒤섞는 실험을 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소설가 무라타 사야카와의 공동원안을 무대화한 [inseparable], 오우미 아카시의 그림책을 원작으로 한 <비비를 봤어!> 등이 있다.
 
마츠이 슈는 <팜(Farm)>에 대해 "유전자 재조합으로 디자인된 아기가 작품 발상의 시초였다. 원하는 대로 아이를 키우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을 때 과연 부모는 아이에 대해 어떤 행동을 할지에 대한 고민을 하며 작품을 집필했다. 처음 작품을 집필할 때에는 아직 현실과 거리가 있다고 생각해 유머를 가지고 이야기를 풀어냈는데 지금은 중국에서 유전자를 조작한 아이가 실제로 태어났기에 더욱 진지하고 절실한 주제를 가진 공연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묘하게 어긋난 관계를 일상의 언어로 위트 있게, 때로는 엉뚱하게 심지어는 변태적으로 풀어낸 마츠이 슈의 텍스트가 강렬한 몸의 언어를 탐구하며 거침없이 무대 위에 풀어내는 '프로젝트 내친김에'를 만나 만화 같은 색채와 강렬히 꿈틀거리는 몸짓으로 무대 위에 모습을 드러낸다.
 
 

팜 공연 사진(3).jpg

 
 
일본의 극작가 마츠이 슈의 괴상한 작품세계를 무대 위에 입체적으로 세우기 위해 배우들은 이재영 안무가와 함께 일상을 쪼개 놓은 듯한 독특한 규칙을 가진 몸짓을 찾아냈다. 배우 각자만의 독특한 호흡으로 가득 찬 비일상적인 몸짓은 반복과 해체를 거듭하며 연극적 힘을 만들어낸다.
 
또한 '프로젝트 내친김에'의 미술팀은 키치하면서도 다채로운 미장센으로 일상의 순간을 잡아내 미술적으로 극대화시키고, 연출은 그 찰나를 비틀어 무대를 찾아 온 관객들 앞에서 비일상적 환상을 만들어내고 또 순식간에 무너뜨리며 이야기를 재치 있게 그려낸다.
 
2019년 10월 일본 페스티벌 도쿄(F/T) 초연 당시 일본 관객들로부터 "배우의 신체 움직임과 화려한 비주얼에 매료되어 120분이 순식간에 지났다.", "몸의 움직임이 만들어내는 강렬한 정서가 연극을 구성하는 중요한 한 요소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거운 주제를 유머러스하게 연출하는 방식이 신선했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한 관객은 "신체 표현은 말과는 또 다른 층위의 '언어'가 되어 있었다."며 작품 속 배우들의 움직임에 대해 극찬을 표하기도 했다. 이재영 안무가는 "일상의 행동들을 집요하게 관찰하여 하나의 행동이 어떠한 과정을 통해 구성하는지 파악하고 그 모든 과정들을 나눠서 표현하는 방식으로 비일상적 무대 언어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처럼 움직임을 위한 움직임이 아닌, 또 다른 언어로서 작용하는 신체 움직임 역시 <팜(Farm)>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이다.
 
사람의 온기가 귀해진 지금, 배우들의 땀방울과 숨으로 가득 찬 이 연극이 우리 관객들에게 어떤 의미를 선사하게 될지 기대해볼만 하다.
 
 

팜 공연 사진(5).jpg






팜 Farm
- 2020 극단 프로젝트 내친김에 -


일자 : 2020.06.05 ~ 2020.06.14

시간
평일 8시
주말 3시
월 공연 없음

장소 :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제작

프로젝트 내친김에

 

협력

페스티벌 도쿄 (FESTIVAL/TOKYO)


관람연령
만 16세 이상

공연시간
120분




 
극단 프로젝트 내친김에
 
 
[프로젝트 내친김에]는 2014년 결성된 젊은 연극인 집단입니다.
 
[프로젝트 내친김에]는 지금, 우리의 이야기를 하고자 모인 배우, 연출, 작가, 스텝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프로젝트 내친김에]는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무대언어를 찾고자 합니다.
 
[프로젝트 내친김에]는 진실하고 집요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펼쳐보고 싶은 모든 작업자들과 함께 합니다.
 
[프로젝트 내친김에]는 연극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강렬한 체험의 순간을 찾아내고자 합니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6330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