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삶의 쉼표] 우울에 잠식당하다

그렇게 우울에 잠식당했다.
글 입력 2019.04.30 22: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그림2.jpg
 

걸음이 무거워 내려다보니
발목까지 우울에 잠겨있었다.

그것은 점점 아래로 끌어당겼고
온 힘을 빼고 끝없이 가라앉았다.

그렇게 우울에 잠식당했다.

어지럽던 머릿속은 텅 비었고
온갖 감정이 뒤섞인 마음은 공허해져
미동도 하지 않은 채 한곳만 멍하니 바라보았다.

규칙적으로 뱉어 내는 숨만이
살아있음을 확인시켜 주는 순간이었다.





우울에 잠식당하다.jpg
 



[곽미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