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낙관성의 스펙트럼, 스펙트럼

글 입력 2019.01.16 16: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이보균_회장님3.jpg
 


[Review]

낙관성의 스펙트럼

스펙트럼



우리 조상님들이 강조한 한 문장이 책의 내용을 잘 요약하고 있다. '수신제가치국평천하'. 나를 세우고 나서야 큰 일을 이룰 수 있다는 뜻이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스펙트럼>은 이 '수신제가치국평천하'를 좀 더 오늘날에 맞춰 표현한 책이다.

 

책의 제목이자 이 책의 주요 주제인 '스펙트럼'은 저자가 가진 인간관이자 경영이론이다. 저자가 정의하는 스펙트럼은 수많은 가능성(빛)을 가진 인간에 대한 설명이자 경영모델 필수요소의 요약어다. 당연하지만 경영 카테고리에 있는 이 책은 후자를 다루고 있다.

스펙트럼(SPECTRUM)은 Self-awareness(성찰), Perspective(관점), Engagement(몰입), Connect(연결), Trust(신뢰),Respect(존중), Unleash(도전), Make & Measure(성취)을 조합해 만든 단어다. 각 요소는 조화를 이루는 것으로, 각 단어를 다시 원형으로 구성할 수 있다. 원형으로 표현 스펙트럼 3.3.2으로 표현된다. SPE는 나로부터 시작하는 것이고, CTR은 타인과함께하는 것이며, UM은 성취하고 성공하는 것이다. 각 요소는 독립적인 것이 아니라 서로 조화되고 연결되는 것으로, 순차적인 이해가 아닌 순환적 이해가 요구된다.

경영에 관련된 책이지만, 성찰과 성장에 대해서 더 강조한다. 그래서 책을 읽는 내내 학창시절 들은 긍정심리학 수업이 떠올랐다. 긍정심리학에서 강조하는 메시지나 키워드가 매우 비슷했기 때문이다. 긍정심리학은 인간의 긍정적인 심리적 측면을 과학적으로 연구하고 인간의 행복과 성장을 지원하는 학문으로, 인간의 어두운 면에 조명을 비추는 기존 심리학의 병리적 관점에 대한 대안이다.긍정심리학은 각 개인이 가진 긍정적 특질을 이해하고, 구성원과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추구한다. 그래서 긍정심리학은 ‘인간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삶이 황폐하거나 무의미할 때 일어날 수 있는 병리들을 예방하는 긍정적인 주관적 경험, 긍정적 개인의 특질(기질), 긍정적 기관들에 대한 과학’으로 정의된다.

책에 깔려있는 낙관성과 긍정성을 뻗어나가 지속적인 경영을 이어나간다는 점은 이런 긍정심리학의 교훈과 많은 부분 맞닿아있다. 심리학의 최신 연구와 성공적인 경영 사례가 같은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것은 꽤 흥미로운 점이다. 사실, 이런 책들은 요즘 독자들에게 와닿기 어려운 것 같기도 하다. 나 부터가 긍정심리학을 '낙관성의 덫'이라 생각한지 그리 길지 않았다. 현대 자본주의의 콘크리트 같은 계급은, 우리에게 수저론만 되내이게 할뿐이다.


스펙트럼_모델을_통한_구체적인_리더십_모형.jpg
 

성공 신화가 빨래처럼 이리저리 걸려있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진정한 낙관성은 무시되기 쉽상이다. 무슨 일이든 이겨내고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라는 것이 아니다. 자신 안에 있는 강점을 이해하고, 실패에 감정을 쏟기보다는 성공한 경험을 되내이며 오늘을 살아가라는 것이다. 책의 용어를 따르자면, 자신의 품성, 태도, 능력을 이해하고 타인과 연결되어 도전과 성취를 이루는 것이다. 우리 삶의 나침반은 항상 희망을 향해있어야 한다는 교수님의 말이 떠오른다. 내가 생각했을 때 진정한 긍정성은 북극성처럼 영원히 꺼지지 않는 희망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나는 <스펙트럼>를 긍정심리학적 교훈을 잘 녹여낸 적용서로 받아들이며 읽었다. 경영을 주제로 하고 있지만, 사실 행복한 삶을 경영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권할만한 책이다. 저자의 유려한 문체는 책의 품격을 높이고 있다. 과학 서적을 몇권 읽은 것 외에는 따로 지식을 습득할 기회가 없었던 나에게는 흥미로운 묘사도 많았다. 하지만 실제 경영을 위한 참고서가 되기에는 다소 추상적이다. 인문학적 감성이 녹아들어있는 책이고, 실제 경영 사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부족한 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4차 혁명을 앞두고, 성찰이 강요 아닌 강요로 다가오는 오늘날 경영서라기보다는 선배의 말로 받아들일 책이다. 기대한 것보다 훨씬 즐겁게 읽었다. 마지막으로 글을 끝내기 전에, 여러분에게 심리검사를 하나 추천하고 싶다. 긍정심리학에서 강조하는 긍정적 특질을 찾아주는 검산데, 무려 무료다(언어유희 아니다). 도서관이 주변에 있다면, 검사 후에 긍정강점에 관한 전문적인 서적을 읽어보는 것도 추천해드린다. 여기서 찾아낸 강점은 ,당신이 가진 보물이니 자세히 읽어봐도 좋지 않겠는가.


VIA 심리검사 링크

스펙트럼-입체표지.jpg
 


《SPECTRUM 스펙트럼》

나로부터 시작하여 타인과 함께 성취하는 삶과 경영 모델


이보균 지음

312쪽

값 20,000원

경제·경영>경영>경영철학·리더십

카모마일북스

150mm * 220mm

ISBN 978-89-98204-55-6 (03320)

출간일 2018년 12월 05일





[손진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