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시간이 흘러도 언제나 감동을 주는 고전 <돈키호테> 내한공연

글 입력 2018.11.11 17: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발레단&오케스트라 최초

<돈키호테> 내한공연



포스터.jpg

 


클래식 발레의 요람’ 이라고 할 수 있는 23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마린스키발레단&오케스트라가 11월15일(목)~18일(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희극 발레의 진수인 <돈키호테>로 6년만에 내한공연을 한다.


약 200여 명의 마린스키극장 무용수, 오케스트라, 그리고 테크니션이 내한하는 이번 공연을 통해 러시아 상트페레르부르크 마린스키극장에서 공연을 보는 듯한 느낌을 만끽 할 수 있다.



Don Quixote by Natasha Razina ⓒ State Academic Mariinsky Theatre (5).JPG
 


오랜만에 감사하게도 아트인사이트를 통해 공연 관람 기회를 얻게 되었다. 원래 클래식 장르는 워낙 좋아해서 피아노를 비롯한 여러 기악 공연은 많이 가본 편인데, 사실 내 기억 속 발레 공연은 어렸을 때 엄마 손에 이끌려 간 호두까끼 인형 공연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이 공연이 더 끌렸던 건 발레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의 협연까지 감상할 수 있어서였다. 또한 발레와 무용의 발상지인 러시아 발레단의 최초 돈키호테 내한공연이라는 점도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공연을 관람하기 전 드는 생각은 볼거리가 많아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것처럼 흔히 생각하는 정적인 클래식 공연은 아니겠다는 생각이다. 무엇보다 스케일이 크고, 유명한 고전 인 작품<돈키호테>를 다루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매우 기대가 된다.






#세계 발레계 섭외 0순위 월드발레스타 김기민


또한 이번 공연에는 마린스키발레단 ‘최초’ 동양인 수석무용수 김기민에서 이제는 최초를 넘어 마린스키발레단 ‘최고’의 간판 스타로 자리매김한 그가 참가한다. 현 마린스키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은 2012년 마린스키발레단 솔리스트로 입단하여 2015년 현재 위치인 수석무용수로 승급 하였다. 그의 출연이 공지되면 빠른 시간에 티켓이 전석 매진 되는 마린스키발레단의 간판 스타이자 얼굴이다.


2016년 무용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 최고 남성무용수 상을 수상하는 등 현역 최고 무용수로 인정받으며 한국 발레의 새 역사를 써내고 있음은 물론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 영국 로열발레단, 미국 아메리칸발레시어터, 오스트리아 비엔나국립발레단 등 세계 발레단의 러브콜과 세계 유명한 갈라 공연 등에 초청 받으며 연간 약 70회 이상의 공연을 하며 러시아는 물론 세계 각국을 다니며 세계 발레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고 있다. 현역 최고 무용수로 인정받으며 한국 발레의 새 역사를 써내고 있는 김기민, 그의 유쾌하고 익살스러우면서 한 층 더 깊어지고 짙어진 그만의 ‘바질’을 통해 월드 클래스가 무엇인지를 확인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Don Quixote by Valentin Baranovsky ⓒ State Academic Mariinsky Theatre (1).JPG
 
Philipp Stepin & Elena Yevseyeva in Don Quixote by Valentin Baranovsky ⓒ State Academic Mariinsky Theatre (1).jpg
 

<시놉시스>


"이룰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움을 하고,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며, 잡을 수 없는 저 하늘의 별을 잡자"


환상의 여인 '둘시네아'를 찾아 모험의 길을 떠나는 '돈키호테'와 그의 시종 '산초 판자'. 여행 중 우연히 들린 스페인의 한 마을에 사는 선술집 딸 '키트리'와 이발사 '바질'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다. 키트리의 아버지 '로렌조'는 멍청한 귀족 '가마쉬'에게 딸을 시집 보내려 한다. 아버지의 완강한 반대에 키트리와 바질은 도망을 치지만 로렌조와 가마쉬는 결국 키트리를 찾아낸다. 이 때 바질은 자살 소동을 벌이고, 돈키호테는 로렌조를 설득하여 두 사람이 결혼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행복한 결말을 맺는다.


시놉시스에 나온 잘 알려진 돈키호테의 구절은 개인적으로 이전에 책으로 읽었을 때 좋아하는 대목이었다. 이상에 대한 갈망과 동시에 현실에 대한 슬픔이 공존하는 이 대목은 긴 시간이 지나도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주는 대표적인 고전의 모습이다.


'돈키호테'를 통해 고전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 보게 된다. 이룰 수 없는 것을 꿈꾸고, 우스꽝스럽지만 현실에 맞서 싸웠던 돈키호테의 용기. 오랜 시간과 시대가 지났음에도 고전이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는 이들의 메세지가 여전히 사람들의 마음에 통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특히나 돈키호테의 모습은 이상주의와 현실주의 사이에 놓인 사람들에게 삶에 대한 용기를 북돋아 준다. 비록 허구의 이야기지만 고전이 바로 '고전'인 이유다.


17세기 스페인에서 쓰여진 소설 돈키호테는 이후로도 예술 방면에서 다양한 소재로 활용된다. 뮤지컬, 연극, 발레, 그림 등 많은 예술인 그리고 공연의 영감의 원천이 된 것이다. 이렇게 오랜 시대를 걸쳐 사랑받은 고전이자, 하나의 시대 정신이기도 한 돈키호테를 이번 기회로 발레와 오케스트라의 모습으로 관람할 수 있게 되어 더욱 새롭게 다가올 것 같다.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세계 최정상의 하모니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예술의 결정체, 환상적인 하모니를 엿 볼 수 있는 시간!”


마린스키오케스트라는 200년이 넘는 역사를 거슬러 현재 러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오케스트라 중 하나이다. 초기에는 상트페테르부르크 황실 오페라 오케스트라로 시작되어 두 명의 지휘자 카테리노 카보스(Catterino Cavos), 엑토르 베를리오즈(Hector Berlioz)의 활동으로 발전하고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마린스키오케스트라는 표트르 차이코프스키, 세르게이 프로코피에프, 미하일 글린카의 작품을 포함한 러시아 최초의 유럽 오페라와 발레 공연을 비롯하여 무수히 많은 러시아 초연 공연에 참여하였다. 2008년 미국, 아시아, 유럽의 주요 출판물에서 최고의 음악 비평가들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마린스키 극장 오케스트라는 세계 정상 20위 오케스트라 중 하나이다.



#클래식(고전) 발레의 정취가 살아있는 ‘희극 발레의 대명사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의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발레<돈키호테(Don Quixote)>는 스페인을 배경으로 특유의 경쾌함과 화려함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발레에서 몇 안 되는 ‘희극 발레’로 루드비히 밍쿠스의 음악에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로 1896년 초연 되었다. 이후 마리우스 프티파의 제자였던 알렉산더 고르스키가 1900년에 재안무 하면서 이 버전의 개정본을 토대로 재 안무 된 작품이 오늘날까지 러시아 발레의 양대 산맥인 마린스키발레단과 볼쇼이발레단은 물론, 세계 유수 발레단의 고정 레퍼토리가 되며 오랜 시간 발레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다양한 볼거리


<돈키호테>는 클래식 발레의 특징이 잘 스며든 작품으로 정교하고 화려한 테크닉은 물론이고 개성 있는 캐릭터들의 희극적인 마임과 화려한 춤을 통해 시종일관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며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전통적인 클래식 발레 뿐만 아니라 스페인의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다채로운 춤들이 펼쳐진다.



#끊이지 않는 무궁무진한 춤의 향연 <돈키호테>


스페인 특유의 정열적이고 찬란한 캐릭터 댄스와 함께 부채와 탬버린의 신나는 세디길랴 춤(두 사람이 추는 3박자의 스페인 무용 춤), 빨간 망토를 휘날리는 투우사들의 춤, 발랄하고 기교 넘치는 주인공 바질과 키트리의 2인무 등 더 없이 화려하고 강렬한 색채를 자랑하며 눈 코 뜰 새 없이 무궁무진한 춤의 향연에 빠져 들 것이다.






돈키호테
- 마린스키발레단&오케스트라 내한공연 -


일자 : 2018.11.15(목) ~ 11.18(일)

시간
11월 15일(목) 오후 7시30분
11월 16일(금) 오후 7시30분
11월 17일(토) 오후 6시
11월 18일(일) 오후 2시

장소 :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티켓가격
VIP석 280,000원
R석 230,000원
S석 170,000원
A석 100,000원
B석 50,000원
C석 20,000원

주최/주관
서울콘서트매니지먼트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공연시간
180분 (인터미션 : 40분)




문의
서울콘서트매니지먼트
02-598-9416





웹전단.jpg

 



아트인사이트 명함.JPG
 




[정효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3605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