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속에 서서 부르는 어떤 사랑

글 입력 2018.06.22 23: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180622_231500980.jpg


"나의 천사, 나의 꿈, 내 영혼의 숨결같은 그대여"

같은 공연을 여러 번 보아도 
처음보는 공연인 것처럼 다를 수 있다는 것을
몸소 깨닫게 해 준 뮤지컬 <시라노>
 
평소에도 눈물이 많다는 이야기를 자주 듣곤 하는데, 
뮤지컬을 보면서까지 눈물을
흘릴 것이라고는 생각해보지 않았다.
넘버가 나오자마자 눈에서는
의미를 알 수 없는 눈물이 떨어졌고,
정신을 차려보니 기립박수를 치고 있었다.

"지금까지 이 콧대 높은 남자에게 불가능은 없었다
그녀를 사랑하기 전까지"

모든 인물이 아픔이 있고,
그 아픔이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를 통해 관객에게 전달된다. 
좋아하는 사람에게 좋아한다고 말할 수 없는 남자, 
좋아하는 사람에게 '사실 그 편지들은
내가 쓴 것이 아니었다'고 고백할 수 없는 남자
자신에 대한 사랑을 너무 늦게 깨달은 여자

뮤지컬 <시라노>가 객관적으로
완벽한 작품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그러나 뮤지컬 <시라노>의
등장인물들이 노래하는 사랑은
'사랑이란 무엇일까'에 대해
의자에 깊숙이 몸을 묻고 한 번쯤 곱씹어 보게 만든다.

"꿈인가요, 이 순간, 그대 그 미소가 날 살게해요"
 다시 한 번 공연장에서 만날 수 있을까.


[박예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2681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5.1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