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대학로만의 매력 - 연극 '어쩌면로맨스'

글 입력 2017.10.09 22: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관객과의 거리 30cm
대학로만의 매력을 보여주는
'어쩌면 로맨스'


13.jpg
 

연휴가 막 시작된 지난 1일, 오랜만에 대학로에 연극을 보러 다녀왔다. 긴 황금 연휴동안 은근 바쁘게 지내야하는 나를 위해 연휴 시작 즐거운 연극으로 위로해주고 싶었다. 결과적으로는 대성공이었다. 최근 대학로에서 보았던 연극들이 대부분 무거운 주제였기에 아무런 생각없이 즐겁게만 보는 연극을 오랜만에 접했기 때문이다.

무대와 늘 객석이 동 떨어진 느낌이라 영화와 다를 것 없이 관람했었는데 '어쩌면 로맨스'는 이만큼 관객참여형일 수가 없다. 배우들은 연극 시작부터 연극 마지막까지 관객과 호흡하며 연기했다. 사실 관객들의 반응이 매일 상이할텐데 매 순간 그에 맞춰 연기하는 배우들의 노련함에 감탄하기도 했다. 이런게 대학로의 소극장이 가진 매력이 아닐까 싶다.


1502704910697.jpg


무엇보다 1인 다역을 맡은 배우의 연기는 정말 명연기였다. 1인 다역으로 인해 만들어진 코미디는 계속해서 웃음을 유발했다. 여자, 남자 주인공이 있긴 했지만 그 누구보다 빛나는 역할이었다. 그리고 여자 주인공의 역할이 이종격투기 선수였는데 준비를 많이 하셨던 것 같아 보였다. 연극에 액션신(?)이 종종 등장하는데 그때마다 여자 주인공이 보여주는 액션들이 실제 이종격투기 선수 같아 보였기 때문이다. 굉장히 다재다능하신 배우분이었다. :)


1502704822723.jpg
 
1502704824430.jpg


90분이라는 시간동안 배우들의 연기에 내 눈과 귀를 온전하게 맡겼었다. 그저 같이 웃고 연극을 즐기다보니 시간이 훌쩍 지나가 있었다. 아쉽게도 내가 보러 간 날은 주말이라 배우들과의 포토타임이 없었는데 평일에 관람하면 배우들과 사진도 찍을 수 있다고 하니 그것 역시 특별한 경험이 될 것 같았다.

연극이 끝나고 보니 관람객으로 다양한 연령층이 있어서 무척 놀랬다. 장르가 로맨틱코미디인지라 젊은 커플들이 많이 올거라 생각했었는데 가족 단위로도 오시고 중년 부부도 계셔서 대학로 연극을 다양한 사람들이 찾는 것 같아 더 좋았다. 그만큼 대학로가 연극의 장르도 다양하고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자리잡아가는 느낌이 들었다. 가끔은 이렇게 배우들과 호흡하며 즐길 수 있는 대학로만의 연극을 보러 더 자주 찾아야겠다.


1.jpg
 




어쩌면로맨스
- 좌충우돌 로맨틱 코미디 -


일자 : Open Run

시간
평일 - 오후 5시, 8시
주말 - 오후 2시, 4시, 6시
(10월 부터 주말 시간 변경)

장소 : 대학로 하모니아트홀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주최/기획
에이글로브프로덕션

관람연령
만 13세이상

공연시간 : 90분




문의
에이글로브프로덕션
02-466-7068





[이정숙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3618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7.23,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