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비치는 순간] 내가 카페를 좋아하는 이유

글 입력 2017.03.14 23: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IMG_4157.JPG
 
IMG_4158.JPG
2016년 11월 16일
대흥역 카페 <숨도>


나는 카페를 무척 좋아한다.

휘핑이 잔뜩 올려진 달콤한 음료를 마시며 - 때로는 거기에 '더욱 달콤한' 케익 같은 것을 더하기도 하며 - 흘러나오는 음악을 즐기고 있노라면. 그에 덧붙여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고 있노라면. 정말이지 이 세상에 더 부러울 것이 없다.

내가 좋아하는 공간에서,
내가 좋아하는 분위기에 흠뻑 젖어들어,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행복하게 즐기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마주보고, 혹은 옆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것.

그때
우리를 둘러싸고 있던 공기의 온도,

그리고
우리가 내비치던 다채로운 감정의 색깔.

- 그것들이 모두 모여, 또 한 번 잊을 수 없는 하루를 만들어낸다.




[김진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6087
 
 
 
 

등록번호/등록일 : 경기, 아52475 / 2013.11.20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   최종편집 : 2021.02.27, 22시
발행소 정보 :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0109360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