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연극 ‘동이’

‘엑소시스트 임덕영이 직접 쓰고 연출한 신의 길을 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
글 입력 2017.02.01 22: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_최종.jpg
 

"신들도 푸른 날이 좋은 가본디, 
우덜도 신명나게 한 번 놀아 보자꾸나!"


우리의 토속신앙은 이 땅의 흙이다.
아무리 즈려 밟고 더럽다 털어도
흙 없이는 살 수 없다.

눈물과 회한, 풍자와 웃음이 가득한 굿판.
우리의 토속신앙을 근간으로 한 ‘굿’은
우리네 인생이 녹아 든 한판의 놀이이자 잔치였고
우리 민족의 문화유산이다.
연극[동이]를 통해 진짜 굿판에서 함께 신명 나게 놀아보자!


2017-01-23 23;46;59.PNG


무당 임덕영의 진솔한 신내림 이야기

그간 우리 토속신앙과 굿을 소재한 연극은 많았다.
하지만 진짜 무당이 직접 쓰고 연출한 연극은 없었다.
[동이]는 무당 임덕영의 자전적 이야기를
본인이 직접 쓰고 연출한 작품이다.
이 연극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5년을 준비한 무당 임덕영.
  
“주인공 [동이]의 마음을 누구보다도 내가 잘 안다.
나도 거부하고 싶었고, 아팠고, 화가 났다.
하지만 우리의 인생은 모두 한 가지 아니겠나.
즐겁게 웃다가 돌아가고 싶은 인생들..
신의 길을 가는 사람들에 대한 편견과 손가락질들을 보며 
무속이라 일컬어지는 우리 토속신앙이
이상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말해주고 싶다.”


2017-01-23 23;49;31.PNG


 신과 인간, 그리고 우리의 존재는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 연극 [동이]

 연극 [동이]는
신의 길을 가기 위해 내림굿을 받는
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로,
대학로 배우들과 스태프들과의 협업을 통해 
풍성한 스토리텔링을 덧입고 공연 무대 위에 오르게 된다.
  
신과 인간의 중간자, 무당에 대한 
세상의 편견과 오해에 대한 적극적인 이해의 확장은 물론, 
커다란 울림으로 다가오는
그들의 삶에 관한 밀도 있는 이야기로
2월 9일 초연을 앞두고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7-01-23 23;49;51.PNG


“서러움 속에 피는 꽃이 무당의 팔자거늘...
이왕 피는 거 원 없이 피우다 가자꾸나!”


누구보다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동이.
고약한 신의 부름은
그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어 놓는다.

신을 모시는 할머니를 둔 동이.
대물림 되는 무당의 팔자를 거부한
동이의 엄마 미란은 신병으로 제정신이 아니다.

그 탓에 동이의 가족은 점점 웃음을 잃어가고..
동이의 아버지 철구가 목숨을 잃는다.

그리고, 단 한번 사랑했던
여인 선영의 죽음까지 지켜볼 수밖에 없는 동이.
결국 신의 부름에 답하기로 결심하고,
내림굿을 받기로 한다.

박수무당 박선생을 중심으로
거나한 굿판이 벌어지고,
누구보다 무거운 삶을 살았던 동이는
서슬 퍼런 작두날 위에 발을 올린다.







연극 ‘동이’   

부 제 : ‘엑소시스트 임덕영이 직접 쓰고 연출한 신의 길을 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
기 간 : 2017년 2월 9일(목) ~ 28일(화)
장 소 : 대학로 동숭무대 소극장
시 간 : 월~금 8시 / 토~일 5시 / 22일 수요일 휴관
후 원 : (주)AFO&TRADE, (주)정든닭발, (주)만성스텐, 글로비성형외과, 원더월프렌즈
예 매 :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관람료 : 전석균일 3만원
문 의 : 02-3676-3676


웹상세페이지_700.jpg




[김경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