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0~06.26) 가까스로 우리 [연극, 국립극단 소극장 판]

글 입력 2016.05.19 15: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가까스로 우리


2016-05-19 23;22;13.PNG
 


매 순간 ‘위기일발’인 우리들의 삶,
‘가까스로 우리’는 오늘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손톤 와일더에게 세 번째 퓰리처상을 안겨준는 국내에 알려진 제목
<위기일발>처럼 빙하기, 대홍수, 그리고 전쟁 같은 재난의 순간들을
가까스로 버티어낸 한 가족의 이야기다.
하지만 생사가 좌우되는 급박한 순간에도
그들의 관심은 자꾸만 일상의 사소한 것으로 향한다.
온 가족이 얼어 죽을 위기에 발명에 눈이 머는가 하면,
온 세상을 아수라장으로 만들 폭풍우를 코앞에 두고도
미인대회 우승자에게 마음을 빼앗겨 버린다.
하지만 위기를 앞두고도 이를 알아차리지 못하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먼 옛날 이야기만은 아니다.
오늘 여기, 관계로 얽히고설킨 세상에서 우리는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아슬아슬한 관계의 위기를 마주하고 있다.
그마저 사소한 일상에 얽매여 방관하고 있을지 모른다.
‘가까스로 우리’는 이번에도 잘 극복해낼 수 있을까? 

국립극단 젊은연출가전, 강력한 젊은 예술가들을 만나다.
감각적으로 재탄생하는 손톤 와일더의 걸작!

올 6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젊은 예술가들이 소극장 판을
온 감각을 자극하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
12번째 무대를 맞은 국립극단 젊은연출가전의 주인공으로
동아연극상 신인연출상을 수상하며 화제가 된 박지혜가 연출을 맡았다.
원작 희곡을 본인만의 색깔로 재해석하는 장기를
이번에도 어김없이 발휘해 감성과 이성을 아우르는 섬세함으로
또 한 번 관객을 매료시킨다.
또, 화려하면서도 존재감 뚜렷한 무대를 자랑하는
여신동이 미술을 맡고,
공연 음악감독으로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정재일이
공연장을 풍성하고 감각적으로 덧입힌다.
여기에 양손프로젝트의 손상규를 필두로
한 젊은 배우들이 일인다역으로 카멜레온 같은 연기를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상상력 넘치는 작가 손톤 와일더의 작품을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개성으로 가득 채울 것이다.






<시놉시스>

지구와 함께 5천년을 살아 온 한 가족과 가정부 이야기

지난 5천년 동안 지구와 함께 빙하기, 대홍수, 그리고 전쟁과 같은
'위기일발'의 순간들을 맞이한 한 가족과 가정부의 이야기이다.
가장 먼저 빙하가 온 지구를 감싸 종말이 코앞으로 다가온다.
다음으로는 지구를 멸망시키려는듯 폭풍우가 몰아쳐
가족의 생명을 위협한다.
마지막으로 전쟁의 위협은 참전군인 아들을 악마와 같이
폭력적인 모습으로 변하게 만든다.
끊임없이 몰아치는 위기 앞에 놓인 이 가족,
이번에도 가까스로 이겨낼 수 있을까?





가까스로 우리


일자 : 2016.06.10 ~ 2016.06.26

시간 : 평일 19시 30분 / 주말 15시
※ 화요일 공연 없음

장소 : 국립극단 소극장 판

티켓가격 : 비지정석 30,000원

주최 : (재)국립극단

기획 : (재)국립극단

관람등급 : 만 15세이상




문의 : 1644-2003





<상세정보>

16005828-03.jpg
539.jpg
 



[정이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0915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