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나만 알고 싶은' 일러스트 [시각예술]

요즘 SNS에서 가장 핫한 일러스트레이터 4인의 작품들
글 입력 2016.03.30 18: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혹시 ‘나알싶’이라고 들어보았는지.

2015년 대중음악계에 돌풍을 일으킨 
나만 알고 싶은 인디밴드 ‘혁오’에 의해 일반화된 키워드이다. 

혁오 밴드가 무한도전 출연 이후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기존의 혁오 팬들이 상실감과 섭섭함을 드러내며 
‘나만 알고 싶은’ 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게 되었다.
 
나에게도 나만 알고 싶은 일러스트레이터들이 있다.
하지만 나만 알기에는 너무 아깝다.
모두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게 되었는데, 각각 개성 있는 그림체로 마음을 움직인다.
팔로워 수가 10만을 훌쩍 넘은 것을 보아서
이미 많은 이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볼 수 있겠다.
 



나만 알기에는 아까운

인스타그램 속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naver_com_20160330_182528.jpg
 




             1. 신모래                   
 
신모래.jpg
 
 
 그녀의 그림에는 핑크가 주가 되는 파스텔 톤의 색감을 바탕으로 
소년과 소녀가 등장한다.


instagram_com_20160330_165807.jpg
 

그림자와 네온 조명 등을 이용한 빛의 강약 표현이 두드러져
독특한 분위기, 감수성을 자아낸다.
 

instagram_com_20160330_170232.jpg

instagram_com_20160330_165908.jpg
 
instagram_com_20160330_170008.jpg
 
 
최근 디뮤지엄 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 당구장에서 
<ㅈ.gif-No Sequence, Just Happening>이란 이름으로 성공적인 전시를 마쳤다.
 

instagram_com_20160330_165708.jpg
 

작가는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활동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고 한다.


instagram_com_20160330_170044.jpg
 
instagram_com_20160330_170309.jpg
 
instagram_com_20160330_170346.jpg
 




              2. 이규태                   

이규태.jpg

 
섬세하고 부드러운 색감과 그림체, 가벼운 터치감으로 인해 
마치 인상주의 그림을 보고 있는 듯 하다.


instagram_com_20160330_170634.jpg
 

색연필과 파스텔을 사용하여 그림을 그린다고 한다.
 

instagram_com_20160330_170704.jpg
 
instagram_com_20160330_170926.jpg
 

햇빛이 가득한 아름다운 공간에 여유롭게 거니는 사람들을 담은 그림은
보고만 있어도 행복해진다.


instagram_com_20160330_170814.jpg
 
instagram_com_20160330_170846.jpg

instagram_com_20160330_171039.jpg
 
instagram_com_20160330_171205.jpg
 
 
작가는 일러스트 뿐 아니라 만화,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있다.
이규태 작가의 홈페이지(www.kokooma.com)에서
더 많은 그림과 영상 또한 감상할 수 있다.

 
instagram_com_20160330_171003.jpg
 
instagram_com_20160330_171133.jpg
 
 
 
 
 
            3. 곽명주                   
   
곽명주.jpg
 

meng(맹)작가로 불리는 그녀의 그림은 이미 우리에게 친숙하다.



instagram_com_20160330_174401.jpg
 
instagram_com_20160330_174844.jpg
 

SNS에 재미로 그린 그림을 하나 둘 씩 포스팅하다가 
전문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다고 한다.


instagram_com_20160330_173625.jpg
 
instagram_com_20160330_173915.jpg
 
 
많은 곳에서 그녀의 그림을 찾아볼 수 있는 것을 보아, 
젊은 일러스트레이터 중 가장 눈에 띄게 활발히 활동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instagram_com_20160330_173146.jpg
 
instagram_com_20160330_173325.jpg
 

무심한 듯 쓱 그린 것 같지만, 섬세한 디테일이 돋보이며 
인물들의 이상한 비율도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instagram_com_20160330_174637.jpg
 
instagram_com_20160330_173832.jpg
 

색감과 그림체에 생기와 유머가 들어있고, 자주 등장하는 패턴들도 돋보인다.
 

instagram_com_20160330_174711.jpg
 
instagram_com_20160330_173654.jpg
 
instagram_com_20160330_174924.jpg
 
instagram_com_20160330_175022.jpg
 

더 다양한 작품들과 일상이 궁금하다면 작가의 블로그에 방문해보자
곽명주 작가 블로그(http://blog.naver.com/vonny1)
 




             4. Henn Kim (헨)                  
 
헨.jpg
 

'헨'이라는 활동명을 가진 이 작가는 
흰 종이와 검은 펜만을 사용해 아름답고 어두운 일러스트를 그린다.


너무 멀리있는 너.jpg
#너무 멀리 있는 너 


“I shut my eyes in order to see."
나는 보기 위해 눈을 감는다는 폴 고갱의 문장에서 
펜화의 전체적인 테마를 잡았다고 한다.

 본적은 없지만 느낀 적이 있는 장면들을 그리고 싶다고 한다.


가끔 슬픔에 푹 빠져있는 것도 좋지.jpg
 #가끔 슬픔에 푹 빠져있는 것도 좋지

 
씨스루.jpg
#씨스루 

 
흑과 백만으로도 섬세한 표현을 가능케 하며, 
참신하고 직관적 발상과 표현방식이 두드러진다. 


marry me.jpg
 #marry me

진짜 내 모습은 아무도 몰라.jpg
#진짜 내 모습은 아무도 몰라 


작품의 구성이 간결하면서도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확실하다.
 

너만 보여.jpg
 #너만 보여

너에게 중독.jpg
 #너에게 중독


인스타그램 동영상에서 작업과정을 볼 수 있는데,
샤프펜슬로 스케치한 후 펜으로 라인작업을, 마커나 유성매직으로 컬러링을 한다. 


아침면도.jpg
 #아침면도


작가의 그림과 아트 상품은 미국에서 제작되어 현재 전 세계로 판매 중이지만
한국에서는 아직 작업이 진행중이라고 한다.
실제로 인스타그램의 댓글의 상당수가 영어이다.

영원히 깨지 않는 꿈.jpg
#영원히 깨지 않는 꿈



-모든 일러스트 이미지의 출처는 작가들의 인스타그램입니다-




[반승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