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밝지만 무거운, '무엇'을 갈망하는 연극 '아일랜드'

하얀 문과, 빨간 우체통, 세발 자전거, 의자 한 개, 가로등과 새장, 나무 한 그루, 그리고 물과 잔디
글 입력 2015.07.10 11: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연극을 보러 공연장에 들어간 순간
하얀 원피스를 차려입은('처녀귀신' 아닙니다..ㅋㅋ!)
이 연극의 '자유'역할을 맡은 여배우가 
아무 말 없이 너무나도 밝게 맞아준다!
친구나 연인들이 사진을 찍고, 
보고 있으면 같이 보기도 하고, 
옆에 살포시 앉아 얘기를 같이 경청하기도 하고,
이쁘다고 하면 부끄러워도 하면서 말이다!


그리고 사진이 흔들려서 잘 보이지않는게 속상한데ㅠㅠ!..
무대는 이렇게 꾸며져있다!


KakaoTalk_20150710_101743566.jpg
 

하얀 문과, 빨간 우체통, 세발 자전거, 의자 한 개, 가로등과 새장, 나무 한 그루,
그리고잔디로 둘러쌓여 있는,
극 제목과 소재가 되는  '아일랜드' .
즉 '섬', 실제로 존재 했던 철창의 섬, 
극 중 배경이 되는 '로벤섬'을 정말 잘 표현해 놓은 무대이다!


이 무대에 연출 해 놓은 속 의미를 알아두면
연극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빨간 우체통은 희망의 소식을, 
가로등은 가야할 길, 방향, 빛, 목적지를, 
세발자전거는 동심, 
나무는 가족, 기둥, 
잔디는 꿈, 
은 안식처, 소통.


이 아름다운, 따뜻한 느낌과 밝은 무대가 연극의 내용과는 반대로 
극 중 인물들은 더 비참하게 표현해주면서도, 
그들이 원하는 ‘이상’은 비참하지않게,
가장 아름다운 곳에서의 가장 안타까운 그들의 꿈을
서정적으로 표현해준다.


KakaoTalk_20150710_101741529.jpg
 

우리를 너무나도 밝게 맞이해준 여배우가
무대에 올라가면서 극은 시작된다!

세발 자전거를 쓩쓩~ 타기도 하고,
문도 넘어가보고,
빨간 우체통을 만져보기도하고,
물도 만져보고,
의자에 올라가 새장도 만져보고..

'자유'라는 단어와 우리의 생각 속에 있는 존재를
인격화 시켰다라는 점이 정말 신선하다!


KakaoTalk_20150710_101740927.jpg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존'과 '윈스톤'이 등장하게 된다!

이 두 사람은 매일을 힘든 노동을 하며,
자연법과 양심, 그리고 인간애를 좇아 참담한 죽음을 택하는 
처녀 '안티고네'의 재판 장면을 연출한 
비극적 삶의 내용과 현 정책을 비판함을 담은 연극을
간부들 앞에서 하려고 준비한다.


이 준비 과정 속에서
윈스톤이 '안티고네' 역을 맡으며
처음엔 단순히 '여자'역을 하게되어 얻게되는 '수치감'을 표하며 '존'과 싸운다.

그리고 극 중간중간 '자유'를 표현하는 여배우가 나와
남자의 본성을 자극시키기도 하고,
존과 윈스톤이 갈망하는 '무엇'과 '자유'를 상징하며 극은 진행된다.



'작품은 억압된 사회 속에 살아가는 소수의 인권을 외치는 저항의 이야기만이 아니다.
이 문제를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자는 것이다. 
꿈. 이 꿈이 현실로 이루어진다면 
더 이상 저항의 소리는 나오지 않는 것인가? 
아니다. 이 꿈을 이상적으로 바라볼 때. 
그들이 아름다운 꿈을 꾸고 있을 때, 
오히려 그 상황이 더 안타까운 것이다. 
현실로 이뤄내지 못하고 꿈을 꾸는 모습.. 
다른 말로 표현한다면.. 
절실한 무언가가 이루어졌을 때, 
사람들은 또 다른 것을 요구하고 살아간다. 
이것이 인간의 본성이다. 
그렇다면, 반대로 얘기해서 항상 원하는 무언가를 위해 저항하는 것보다 
이것을 꿈이란 단어로 표현한다면..
현실에 대한 고통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우리의 삶에 있어서 ‘만약에’ 라는 단어는 
현실의 고통을 잠재울 수 있는 달콤한 단어일수 있다.'

- 연출의도 中 -



'자유'라는 인물을 매개로,
우리 현대인들이 바라는,
모든 사람들이 느끼는 각각의 이상들을 보러가자!


KakaoTalk_20150710_101941557.jpg
 

일 시_ 2015년 6월 24일(수) ~ 7월 19일(일)
평일 PM 8:00 / 토·공휴일 PM 4:00, 7:00 / 일요일,공휴일 PM 3:00 
(월요일 공연없음)
장 소_ 대학로 스타시티 TM스테이지
러닝타임_ 90분
티 켓_전석 40,000원
공연문의_ 02-568-0407

#ART Insight 사이트: http://artinsight.co.kr/
주 최_ 극단 사슬
주 관_ 극단 내여페
#공연·전시 블로그 : http://blog.naver.com/dltmfql1


[이슬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8.0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