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술래잡기]

글 입력 2014.06.03 16: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사본 -술래잡기.jpg

어둠 속 밀실... 서서히 밝혀지는 참혹한 진실
누구도 믿지 마라. 다음 차례는 당신이다!
연극 <술래잡기>는 관계를 알 수 없는 세 남녀가 칠흑 같은 밀실에 영문도 모른 채 갇혀 과거를 추적하는 스릴러 연극으로 2013년 10월 25일부터 대학로 우리네 극장에서 OPEN RUN으로 공연된다.
다중인격이라는 낯선 소재를 통해 연극 <술래잡기>는 인간 존재의 불완전성을 형상화하고 있다. 아내를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13년 동안 복역한 강대수, 아버지의 학대로 인해 방어적인 삶을 살고 있는 송지아, 보육원 생활로 인해 애정결핍을 겪고 있는 오수련. 이들의 공통점은 가정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가질 수 있는 행복감을 상실했다는 것이다. 가정의 상실을 통해 이들은 타인으로부터 유기되어 점차 사회로부터 고립된 삶을 살게 되었다.
연극 <술래잡기> 속의 밀실은 고립된 이들의 삶을 나타낸다. 그리고 이들은 고립무원의 밀실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을 하기보다는 더 이상 상처 받지 않는 삶을 선택한다. 이들의 모습에서 우리는 과연 우리의 주어진 현실을 타개해 나가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 가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가 될 것이다.

HOT POINT 1. 본격 심리 추적 스릴러 연극!!!!!!!!!
양 손이 흥건히 젖을 만큼 오싹하고 긴장감 넘치는 심리 스릴러 연극을 찾고 있는 관객이 있다면, 바로 연극 <술래잡기>가 그 답이다.
나이도, 성별도, 무엇 하나 공통점이 없어 보이는 두 남녀가 영문도 모른 채 밀실에 갇혀 있다. 그리고 그들 앞에 나타난 묘령의 여인. 묘하게 닮은 듯 다른 세 남녀의 대화는 아슬아슬한 긴장 속에서 이어지고, 관객들은 그들의 심리 공방전 속에서 본격적으로 추리를 시작한다.
그들이 점점 진실에 다가가는 순간!!! 선물을 들고 나타난 산타. 산타가 가지고 온 선물은 무엇일까?

HOT POINT 2. 블랙코미디의 진수 연극 <술래잡기>
연극 <술래잡기>의 세 주인공이 처음부터 참혹한 삶의 기류에 휩싸여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들 또한 여느 평범한 사람들처럼 한 명의 완성된 개인으로서 살아가던 중 입게 된 상처는 이들을 불완전한 존재로 추락시킨다. 이들의 이런 불완전성은 음산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무대와 괴기스러운 영상의 활용을 통해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어내고, 세 인물의 심리 상태를 더욱 사실감 있게 형상화 한다. 또한 공연장 전체가 밀실이 된다는 설정을 통해 배우들 뿐만 아니라 관객들도 함께 갇혀있는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여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인다.

HOT POINT 3. 스스로가 만들어 낸 안전 가옥
미술을 전공한 송지아, 작은 바를 운영하는 젊은 여사장 오수련 그리고 과거 평범한 삶을 살았던 강대수. 이들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인물들이다. 그들의 불행은 그들 스스로가 자초한 것이 아니다. 사회는 이들이 타인에 의해 자신의 삶을 유린당하는 것에서 지켜주지 못했다. 또 이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버팀목이 되어 주지 못했다. 그래서 밀실은 그들이 선택할 수 있었던 가장 안전한 장소이다.
과열된 입시 제도, 외모 지상 주의, 성과 주의가 만연한 사회는 조금이라도 뒤쳐지는 사람들을 기다려주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사회가 원하는 이상에 맞추기 위해 자신의 모습을 억누른 채 진짜 자신의 모습과 밖으로 비춰지는 모습 사이에서 갈피를 잃고 하루하루 살아간다.
그들의 방황이 과연 그들의 잘못에서 비롯된 것일까?
 

줄거리
 
철저한 어둠. 숨소리만 가득한 공간.
여자의 흐느낌이 들려오고 이내 울부짖음에 가까운 남자의 절규가 공간을 메운다.

남자의 이름은 강대수. 13년 동안 살인죄로 교도소에 감금되었던 그는 출소 후 이유도 모른 채 이곳 밀실에 감금된다.
그와 함께 밀실에 갇힌 송지아, 그리고 오수련.

그들은 밀실에서 탈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게 되고
그 속에서 서로의 상처를 들여다보게 된다.
그런 그들 앞에 나타난 납치범 산타.
뭔가 메시지나 암시를 담은 산타의 보급품...
머리카락 보일라 꼭꼭 숨겨두어야 할 산타의 특별한 선물.

밀실에 갇힌 그들에겐 도대체 무슨 재미있고 흥미진진한 일들이 펼쳐질까...
 

 
공연장소: 대학로 우리네극장
공연기간: 2013.10.25 ~ 오픈런 
월수목금 : 8시 / 주말 및 공휴일 4시, 7시 / 화요일 공연 없음
공연시간: 90분
주연: 신승용,박윤호,해선,이다영,도레미,지수아,지우석
티켓: 일반석 30,000
 
제작: 우리네 극장
기획: 팀플레이
문의: 02-1661-6981
 
 
[최기쁨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7.25,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