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오늘도 자람

글 입력 2022.04.25 21: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오늘도 자람
- 이자람 에세이 -
 
 

오늘도자람_표1.jpg

 

 

매일의 나는 다르고, 그 다름이 내가 된다






<책 소개>
  
 
소리꾼 이자람의 에세이 [오늘도 자람]이 출간되었다. 전통 판소리에서 일가를 이룬 소리꾼이자 창작 판소리를 만드는 작창가, 록밴드 '아마도이자람밴드'의 리드보컬, 연극·뮤지컬 배우 등 장르를 넘나들며 재능을 발휘하는 만능예술인 이자람의 첫 산문집이다. 하루도 빼놓지 않는 소리 연습부터 사소하게는 한끼 밥상을 잘 차려 먹는 일까지 예술인 이자람의 일상을 담은 편편의 글에는 그가 하루하루 자라나고, 자신만의 세계를 더 깊고 단단하게 쌓아가는 방법들이 담겨 있다.
 
[오늘도 자람]에서 이자람은 빼어난 창작자이자 엄연한 생활인으로 살아오면서 몸으로 깨친 삶의 이치를 조심스레 우리와 나눈다. 창작자로서 전통이라는 틀에 갇히지 않고 자신만의 독보적인 장르를 개척한 과정, 기예를 다루는 공연예술인으로서 매일의 연습을 통해 자신을 단련해온 기술, 여성 직업인으로서 한국사회에서 자신을 지키는 방법, 프리랜서로서 일을 만들고 거절하는 법 등, 타고난 이야기꾼인 그가 허심탄회하게 들려주는 솔직담백한 에세이를 읽다보면 읽는 이의 마음도 한뼘 자라게 된다.





<출판사 서평>
  
 
매일의 연습부터 한끼 밥상을 잘 차려 먹는 일까지
오늘도 당신을 한뼘 더 자라게 할 일상의 방법들
 
 
"예솔아~ 할아버지께서 부르셔~"하는 노래의 '예솔이'가 지금의 소리꾼이자 배우, 뮤지션 이자람과 동일인물이라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국민 꼬마가수 '예솔이'는 열살에 판소리를 만나 전통 판소리 학도가 되었고,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이수자로 스무살에 최연소·최장시간으로 <춘향가>를 완창해 기네스북에 오르며 명실공히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국악인으로 입지를 다졌다.
 
그런데 그를 단순히 소리꾼이라고만 소개하기 어려워진 것은 그가 2007년 독일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사천의 선인>을 판소리로 재창작한 공연 <사천가>로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브레히트, 가르시아마르케스, 헤밍웨이 등 서구 거장들의 희곡을 판소리라는 전통 장르로 풀어낸 그의 창작 판소리는 매진을 거듭하며 공연계에 '이자람 신드롬'을 일으켰고, 프랑스 국립민중극장,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등 저명한 극장들의 초청으로 순회공연을 하며 전세계에 판소리를 알리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허나 그의 영역은 판소리 장르를 넘어 더 넓게 뻗어나간다. 록밴드 '아마도이자람밴드'의 리드보컬이자 작곡·작사를 맡고 있고, <서편제>의 송화 역으로 더뮤지컬어워즈 여우신인상과 여우주연상 등을 수상한 배우이자 라디오 디제이로 활동하기도 했으며, 2016년부터 국립창극단의 객원 음악감독, 작창가, 연출가로 일하고 있다.
 
[오늘도 자람]에는 다양한 장르를 망라하며 뛰어난 커리어를 쌓아온 이자람의 창작에 대한 고민과 삶을 대하는 태도가 자라고 변화해온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꼬마가수 예솔이로 유명세를 치르던 무렵부터 시작해 판소리 학도 시절 인간문화재 스승님들께 받은 가르침, 스스로의 목청에 '소리앓이'로 몸을 상하고 청력을 일부 잃은 것, <사천가>와 <억척가>로 전세계를 순회하며 성공가도를 달리다가 돌연 모든 것을 그만두어 모두를 놀라게 하고 다시 판소리로 돌아오기까지. '예술가는 무대 위에서 죽어야 한다'라는 말을 믿던 젊은 이자람은 이제 몸과 마음을 해치면서까지 예술을 하고 있다면 욕망에 사로잡혀 단단히 잘못 살고 있는 것이라고 단언할 수 있는 자신감을 가진 40대 여성 예술가가 되었다.
 
'어떻게 자기관리를 하나요?' 장르를 넘나들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예술세계를 보여온 이자람이 자주 듣는 질문이다. 그가 지금의 자신을 만들어온 방식은 의외로 단순하다. 오늘의 일상을 잘 돌봄으로써 만들어지는 내일을 믿는 것이 전부다. 몸은 세상 그 어떤 명예나 돈보다도 중요한데, 그 몸을 가장 크게 관장하는 것이 마음이니 결국 마음을 잘 다스리며 사는 사람이 진정한 삶의 주인이라는 것이 그의 말이다. 자기관리를 어떻게 하느냐고 묻는 이들에게 이자람은 소탈하게 답한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시라고. 이 세가지가 잘 굴러가는 삶이라면 못해낼 것이 없으므로 이것만 지켜내면 삶의 기본이 튼튼한 거라고 말이다.
 
그는 매일의 일상이 만드는 '보이지 않는 축적'을 믿는다고 말한다.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어떤 사건 때문에, 또는 어떤 순간의 결정 때문에 인생이 뒤바뀐다고 생각하지만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사실 인생을 바꾸는 건 삶의 이면에 쌓인, 보이지 않는 시간들이라고 말이다. 하기 싫어도 억지로 해낸 연습 한시간, 꼼짝도 하기 싫지만 눈 꼭 감고 펴는 요가 매트, 순간적으로 꾹 참은 콜라. 사소한 일상이 쌓여 내일의 내가 된다. 이와는 반대로 좋지 않은 방향으로 쌓여버린 시간은 어느새 인간과 사회를 비뚤어지게 만들고 세대를 병들게 한다는 말에서 그의 단단한 심지가 엿보인다.
 
이자람이 말하는 연습, 성장, 일상을 지키는 방법은 비단 예술가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독자들에도 울림을 준다. 자신이 무엇을 축적하고 있는지 알고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고, 자신도 모르는 채 단단한 무언가를 쌓아가는 사람들도 있다. '오늘도 자랐다'고 말하기 위해 스스로를 잘 돌보면서 살아가는 것, 욕망에 사로잡혀 자신에게 둔감해지지 않는 것, 거대한 사명감이 아니라 각자가 할 몫을 찾아 매일의 일을 하는 것. 소소해 보이지만 결코 소소하지 않은, [오늘도 자람]이 독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다.





오늘도 자람
- 이자람 에세이 -
 
 
지은이 : 이자람
 
출판사 : 창비
 
분야
한국 에세이
 
규격
128*188mm
 
쪽 수 : 268쪽
 
발행일
2022년 04월 15일
 
정가 : 16,000원
 
ISBN
978-89-364-7907-7 (03810)




 
이자람
 
주변 사람들은 이잘함이라고 부른다. 웬만한 건 다 잘해서 이름 앞에 포지션을 붙이기 어려운 사람이다. 공연예술가, 소리꾼, 뮤지션, 음악감독, 배우, 작창가, 작가 등으로 불리고 있다. 다섯살 때 <내 이름(예솔아!)>이라는 국민 히트곡으로 이름을 알렸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이수자이며 2007년 독일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사천의 선인>을 판소리로 재창작한 공연 <사천가>로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프랑스 국립민중극장,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등 저명한 극장들의 초청으로 전세계 순회공연을 했으며 2016년부터 국립창극단의 객원 음악감독, 작창가, 연출가로 활동했다. 아마도이자람밴드의 리드보컬이자 작사·작곡을 한다.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사야국악상, 홍진기 창조인상, 동아연극상 새개념 연극상, 폴란드 콘탁 국제연극제 최고여배우상, 더뮤지컬어워즈 여우신인상과 여우주연상 등을 수상했다. 창작 판소리 <구지 이야기> <사천가> <억척가> <판소리 단편선: 주요섭 추물/살인> <이방인의 노래> <노인과 바다>의 대본을 집필했다. [오늘도 자람]은 그의 첫 책이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8147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