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책에도 옷을 입히다 - 코코의 하루 북파우치

잊고 살았던 종이책만의 감성
글 입력 2021.11.22 05: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패드 파우치, 화장품 파우치, 노트북 파우치, 무선이어폰 케이스......

 

나의 물건 중 많은 것들이 천이나 플라스틱 따위로 둘러싸여 보호받고 있다. 밖에 나갔다가 떨어뜨리기라도 하면 어쩌나 걱정하며 한 겹의 보호막을 꼭꼭 입혔다.

 

그런데 어째서인지 책은 달랐다.

 

'가방에 책 넣으면 구겨지니까 그냥 말아야지'하고 가까이 두는 것을 포기하곤 했다. 언뜻 보면 소중한 책을 보호하기 위함 같지만 결국은 책과 멀어지는 결정이다. 집에서도 어영부영 지내다 보면 화려한 전자기기에 홀려 책을 열기 힘들어진다.

 

 

1.jpg

 

 

이런 나의 핑계 속에 방치된 종이책이 코코의 하루 북 파우치를 만나 오랜만에 바깥 공기를 쐬었다.

 

책의 모서리가 찌그러지거나 표지가 구겨질 걱정 없이 책을 넣어 외출했다. 유난히 도톰하고 부드러운 옷을 책에 입히니 먼지 쌓여있던 책이 되살아나는 기분이었다.

 

 

2.jpg

 

 

내가 사용한 코코의 하루 북파우치는 은은하면서도 알록달록한 패턴의 원단이다.

 

추억의 떡볶이 코트를 떠올리게 하는 떡볶이 단추는 따뜻한 감성을 짙게 만든다. 크기도 넉넉히 커서 웬만한 도서는 다 들어갈 만했고, 10.5인치 태블릿도 넣을 수 있다. 그러나 책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탄생한 파우치인 만큼 첫 개시로는 종이책을 담아 집을 나섰다. 

 

요즘은 많은 사람이 자기계발, 사색의 시간을 집에서 즐기기보다는 카페와 같은 장소에서 보낸다. 나 역시 그중 한 사람이기에 카페에 나와 노트북으로 할 일을 하고 책도 꺼내 읽었다. 평소 같았다면 업무를 마치고 노트북으로 유튜브나 틀어 기억에 남지 않을 화려한 영상을 감상할 시간이었다.

 

그러나 이 부드럽고 작은 파우치 하나가 잊고 있던 종이책의 감성을 느끼는 시간으로 바꿔줬다. 종이를 사락사락 넘기는 소리, 나무 향이 나는 듯한 냄새, 인쇄된 활자를 손으로 따라 매만지며 읽는 시간은 오로지 종이책만이 줄 수 있는 선물이다.

 

 

3.jpg


 

손만 들면 세상의 모든 일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세상이지만, 그것들이 우리의 것이 되는 건 아니다.

 

깊이 있게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또 치열하게 생각하는 과정을 일으킬 수 있는데는 책만 한 콘텐츠가 없다. 인사이트를 찾으러 꼭 멀리 떠날 필요는 없다. 지금 방 안에 있는 책 한 권을 언제 어디서나 곁에 두고 펼칠 때 가장 빠르게 삶을 확장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본다.

 


 

 이채원.jpg

 

 

[이채원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7987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2.01.19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