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KA twigs, 'MAGDALENE' 리뷰

우울해? 이 앨범 한 번 들어봐
글 입력 2021.10.22 17: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앨범 아트.jpg

▲ FKA tiwgs, [MAGDALENE]의 앨범 아트

 

 

치유에 관한 앨범을 소개하고자 한다. 바로 FKA twigs의 이다. [MAGDALENE]은 이후 5년 만에 발매된 정규 앨범이다. 미국의 유명한 음악 평론지 피치 포크는 해당 앨범에 10점 만점 중 9.4점을 줬으며, Best new music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앨범은 한 인간이 아픔을 딛고 재탄생하는 과정을 그린다. 5년이란 시간은 탈리아 버넷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그는 그사이 한 번의 수술과 한 번의 이별을 겪었다. 이러한 육체적 심리적 고통은 그를 절벽의 가장 높은 곳에서 밀어버렸고, 당연하게도 그 추락의 여운은 앨범에서도 찾을 수 있다.

 

 
“If I walk out the door, it strats our last goodbye / If you don't pull me back, it wakes a thousand eyes.”
 

 

첫 번째 수록곡 “thousand eyes"의 일부이다. 곡에서 그는 새로운 시작을 망설인다. 문을 열면 ‘당신’과의 영원한 이별이 시작되고, 동시에 모든 이목이 자신에게 집중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그는 압박감에 문을 열지 못할까. 그렇지 않다. 매트릭스의 네오가 빨간약을 삼키듯 그는 문을 연다. 이후, 그는 주제곡인 3번, 4번 트랙을 빠르게 그러나 무리 없이 달려나가다, 마침내 앨범의 배꼽인 5번 트랙에 다다라서 자신이 앞으로 가야 할 길을 제시한다. 앨범의 제목에서부터 유추할 수 있듯, 마리아 막달레나가 되는 것이다.

 

 

[크기변환]막달라 마리아.jpg

▲ 이탈리아의 화가, 안토니오 다 코레조가 그린 <막달라 마리아>

 

 

막달레나는 예수의 여제자다. 그는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자 그 아래에서 끝까지 곁을 지킨 이 중 하나이며, 예수의 부활을 처음으로 본 이이기도 하다. 이러한 마리아 막달레나는 그동안 두 가지 이미지로 소비됐다. 하나는 예수를 유혹하고자 하는 거미 여자의 이미지이며, 다른 하나는 예수에게 아낌없이 헌신하는 여인의 이미지이다. 이 둘은 가부장제 아래에서 절대 무너지지 않을 것만 같은 벽처럼 공고해졌다.

 

그러나, FKA twigs는 그 벽에 균열을 만든다. 그는 막달레나에 관한 기존의 관념들에 당당히 맞선다. FKA twigs는 예수와 막달레나를 같은 위치에 두고 가정한다. 그리고 이런 둘의 관계에서 이전에는 누구도 보지 못한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해 낸다. 바로 막달레나를 또 다른 한 명의 치유자로 보는 관점이다.

 

FKA twigs는 그것으로 그치지 않는다. 선 공개된 cellophane을 제외한 마지막 트랙인 “daybed"에서 그는 앨범 내내 공들여 해체한 세상을 자기 나름의 방식으로 재구성하기 시작한다. 그 속에선 외로움과 공허함, 그리고 아픔은 희망적이고 달콤하고 즐거운 것들로 변한다.

 

앨범은 서사 외의 면도 훌륭하다. 앨범은 충실하게 고전을 재해석한다. 사운드 적인 면을 살펴보면, 그는 어릴 적 성가대로 활동했던 경험을 살려 곡 속에 그레고리안 성가를 빌리기도 하며(thousand eyes), 기존에 이미 대중들에게 익숙한 발라드를 힙합과 혼합시켜 새로운 장르를 창조하기도 한다(home with you). 뮤직비디오 또한 주목할 만하다. 특히, home with you의 뮤직비디오에서 흰옷을 입은 FKA twigs가 여러 모험을 거쳐 신을 만나고 새로이 눈을 뜨는 장면은 무속 서사시를 연상케 한다.

 

 

[크기변환]FKA_twigs_-_LP1.png

▲ FKA tiwgs, 의 앨범 아트

 

 

마지막으로 그의 성장에 관해 이야기하며 리뷰를 마치고자 한다. 그동안 그는 곡 속에서 사람들을 홀리는 팜므파탈의 모습으로 존재했다. 그는 아름답고 강력했지만, 그가 가진 권력은 일시적이었다. 그것을 아름답다고 규정해줄 외부의 누군가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가 [MAGDALENE]에서 새로이 구축한 모습은 타인의 조력 없이도 완벽하고 성숙하다. 비 온 뒤 굳는다는 말처럼 그는 모든 아픔을 딛고 스스로 영웅이 된 것이다.

 

 

▲FKA twigs, [MAGDALENE]의 수록곡 home with you 뮤직 비디오

 

 

[신동하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7221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12.08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