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문학으로 덕질하다

글 입력 2020.10.25 20: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문학으로 덕질하다
- 인물스마트소설 -
 

표지-신중선(문학으로덕질).jpg



 
저자가 덕질하다가
쓰게 되었다는 소설






<책 소개>
 
 
'덕질'이란 '무언가를 파고드는 것'을 뜻하는 말로 요즘 흔히 사용되고 있다. 생소했던 말이 이제는 일상적인 용어가 되다 보니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에 심취하여 그와 관련된 것들을 모으거나 찾아보는 행위를 이르는 말'로 어학사전에까지 등재되었다.
 
『문학으로 덕질하다』에서 저자가 다룬 분야는 문학, 대중음악, 미술, 영화, 패션 등 다양하다. 오랜 기간에 걸쳐 저자가 좋아하던(또는 소설화시킨다면 의미 있는 작업이 될 만한) 예술가들로 채워져 있다. "좋아하다보니 좀 더 알고 싶었던 것이고 나아가서는 그들 인물에 관해 쓰고 싶다는 욕구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라고 저자는 '작가의 말'에서 언급하고 있다.
 
저자는 바스키아, 데이비드 보위, 에이미 와인하우스, 보들레르, 파트리크 쥐스킨트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외국 예술가 여덟과 이상, 마광수, 이병헌, 박진영, 나혜석, 주지훈 등 한국 예술가 아홉에 대한 가상의 이야기를 짧은 소설로 그려냈는데, 각 인물들의 실제 인생사에 등장하는 어떤 시점의 서사를 뼈대로 삼고 그 위에 상상력을 덧칠하여 재창조하는 방법을 택하고 있다.
 
책 전편에 걸쳐 컬러로 수록되어 있는 인물화 또한 저자가 직접 그린 것이어서 이 점도 흥미롭다. 펜이나 연필, 크레용, 수채물감 등 여러 재료를 이용하여 자유롭게 그린 소설가의 인물드로잉은 전업화가에는 크게 못 미치겠지만 퍽이나 매력적이다.
 
해당 도서는 독자들에게는 생소한 장르인 '스마트소설'을 표방하고 있다. 스마트소설이란, 짧은 형식 안에 깊은 내용을 담으려는 픽션의 다른 이름이며 손안의 컴퓨터인 스마트폰을 겨냥한 새로운 소설 장르이다. 스마트소설은 기존의 단편소설에 비해 분량이 적어 읽기에 수월하고 소통의 속도가 빠르다.
 
스마트소설이 우선 고려하는 점은 적절한 분량이다. 200자 원고지 10매 내외 또는 길어야 30매 이내의 분량으로 압축하여 쓰는 게 특징이다. 무엇보다 압축미와 간결미를 지녀야 하며 짧지만 깊고 넓은 이야기를 한 컷 불꽃사진처럼 그려내야 한다. 스마트소설 중에서도 인물을 주제로 하여 쓴 소설을 인물스마트소설이라 칭하고 있으며, 스마트소설은 계간문예지 『문학나무』가 8년째 꾸준하게 시도하고 있는 문학장르이다.
 
 

문학-190.jpg

 
바스키아가 내 티셔츠에 그림을 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오후 무렵이었다. 무지 흰색 티셔츠 뒤판 가득히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 그림은 다소 섬뜩했다. 시꺼멓게 타들어간 심장과 붉은 얼굴을 가진 반인반수(혹은 괴수)가 서있고, 그 주위로는 붉고 푸르고 노란 수십 개의 눈알이 떠다니고 있었다. - <장 미셸 바스키아 _ 스타가 될지도 몰라> 중에서
 
 
*
차례
 
작가의 말
 
한국
인물스마트소설
김명순 _ 할 수만 있는 대로 또 학대해 보아라
이병헌 _ 종만이, 꿈을 이루다
마광수 _ 금빛 눈의 여자
박진영 _ 은발의 댄서
오윤 _ 칼들의 노래
나혜석 _ 후회하지 않아
이상 _ 술집 광
주지훈 _ 덕질하는 자, 성덕의 꿈을 꾸는가
이상봉 _ 열한 번째
 
외국
인물스마트소설
데이비드 보위 _ 실은 나 화성인이야
욘 아이비데 린드크비스트 _ 뱀파이어 소녀
샤를 보들레르 _ 집사 애인
알렉산더 맥퀸 _ 내가 잭이다
에이미 와인하우스 _ 파파라치 컷
장 미셸 바스키아 _ 스타가 될지도 몰라
파트리크 쥐스킨트 _ 나의 창조자이시며 나를 소멸시킨 자
재니스 조플린 _ 첼시호텔 411호
 


 

문학으로 덕질하다
- 인물스마트소설 -
 

지은이 : 신중선

출판사 : 문학나무

분야
한국소설

규격
128*210mm / 올 컬러

쪽 수 : 224쪽

발행일
2020년 10월 30일

정가 : 15,000원

ISBN
979-11-5629-108-4 (03810)





저자 소개


신중선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중앙대 신문방송대학원에서 출판잡지를 전공했다. 장편소설로 『하드록 카페』 『비밀의 화원』 『돈워리 마미』 『네가 누구인지 말해』가 있으며 소설집으로는 『환영 혹은 몬스터』 『누나는 봄이면 이사를 간다』 『여자라서 행복하다는 거짓말』 『고요한 인생』이 있다. 2018년 소설집 『여자라서 행복하다는 거짓말』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나눔 우수문학으로 선정되었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6802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