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춰진 기억이 살아나다. 연극 오래된 기억

글 입력 2014.08.06 19: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4007422-01.jpg
 
 
감춰진 기억이 살아나다.
연극 '오래된 기억'
 

 
작품설명
 
극단 코끼리만보 [이곳은 극장이다] 프로젝트 2014년 작품
신진연출가 이지영 작,
연출 <오래된, 기억>
 
연극 <오래된, 기억>은 극단 코끼리만보의 2014년 [이곳은 극장이다] 프로젝트로서 이지영 연출이 작/연출로 선보이는 첫 번째 무대이다. 기억을 끌어안고 있는 한 여자와 그 주변의 다양한 인물을 연기하는 한 남자로 이루어진 극으로, 섬세한 연기로 주목받고 있는 극단 코끼리만보의 배우 윤현길과 신인답지 않은 과감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임호영이 각각의 배역을 맡게 되었다. 혜화동 1번지 5기 동인의 [틈 프로젝트]와 극단 코끼리만보의 [이곳은 극장이다] 시리즈로 지원되는 이번 무대는 젊은 예술가로 구성되어, 새로운 관심을 끌고있다.
 

 
연극소개

관계속에 감춰진 기억의 매듭, 그 시작을 떠올리다.
오래전 아버지를 외면했던 여자는, 죄책감에 그 기억을 감추고 살아왔다. 하지만 외면했던 기억은 일상의 사건으로 인해 다시 여자의 의식으로 침범한다. 반복되는 사건의 단상은 여자의 오래된 기억의 문을 열기 시작하며, 마주하기 힘든 과거의 그날을 다시 일깨운다. 연극 <오래된, 기억>은 완전하지 못했던 어린 '나'를 마주하고 위로하며, 오랫동안 얽혀있던 매듭을 잔잔히 풀어내는 이야기이다.
 

 
줄거리
 
여자는 취업 준비생인 동생과 함께 고향을 떠나 서울에서 살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여자는 어머니로부터 아버지가 갑작스레 서울에 가신다는 전화를 받는다.
여자의 어머니는 자기 몰래 홀로 지방에서 서울행을 하는 남편이 의심스럽기만 하다.
그것도 당일 1인 왕복 차편 두 장.
어머니는 여자에게 아버지를 마중 나갈 것을 부탁한다.
여자가 사는 다층 빌라에서는 며칠 전부터 어디선가 알 수 없는 냄새가 진동한다.
여자는 오래전 17년 전 기억을 떠올리게 되고 아버지가 올라오는 날, 서울역에 나간다.
 
오래된 기억 속에서 '나'를 마주하는 주인공을 통해
스스로를 들여다보게 하는 연극
'오래된 기억'
 

 
공연정보
연극일시 : 2014/08/08 ~ 2014/08/17
장소 : 연극실험실 혜화동 1번지
출연 : 윤현길, 임호영
관람등급 : 만 13세이상
관람시간 : 75분
시간 : 평일 8시 / 토, 일, 공휴일 3시 / 월 쉼 / 8월 15일 3시 공연


[박소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