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죽은 자의 하고 싶은 말 –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공연]

글 입력 2019.09.11 21: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공연을 소개하기 전에, 공연 장소부터 소개하고자 한다. 그 위대한 햄릿의 각색작품을 화려하고 거창하고 웅장하지 않은, 소소하고 사소하게 표현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이 연극 장소, ‘서촌공간 서로’는 말한다.



블랙박스 형태의 무대는 다양한 형태와 규모로 변형할 수 있어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아티스트들이 빛을 발할 수 있는 공간이고, 앞으로 새로운 작품을 발굴하며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통해 예술가들의 재능이 빛을 발할 수 있는 표현의 공간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KakaoTalk_20190911_204933969.jpg
 


이런 사소하고 소소한 장소에서 나오는 작품은 그렇기에 더 특별하다. 더 자세히 볼 수 있고, 한 장면과 한 대사도 놓치지 않을 수 있다. 배우와 관객과의 소통도 가능하고.

 

처음엔 햄릿의 공연을 떠올렸을 때, ‘그 위대한 셰익스피어를 내가 본다고?’라고 생각했다. 한 번도 정통 연극이나 위대한 작품의 연극을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셰익스피어는 내가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누구나 다 아는 훌륭한 작가이다.


셰익스피어가 04.23에 죽어서 04.23은 ‘작가의 날’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런 명성에 걸맞게 그동안 셰익스피어의 5대 희극과 4대 비극에서 각색된 작품은 상당히 많다. 영화, 뮤지컬, 음악 등등 많은 분야로 파생됐다. 레퍼토리 하나하나가 인물도 많고 스토리도 길어서 이 공연처럼 소박하게 표현한 작품은 내가 아는 한, 없는 거로 안다.

 

등장인물도 3명으로 줄이고, 연극 시간도 60분 이내이다. 과연, 너무 궁금하다. 이 대서사를 어떻게 풀어낼지, 죽은 자인 햄릿이 오늘날 다시 살아서 말하고 싶은 게 무엇인지. 70명 소수의 사람에게 짧고 굵게 전달하고자 하는 게 무엇일지.


이 작고 꽉 찬 곳에서 울려 퍼질 그의 말을 고대한다.



KakaoTalk_20190911_203206764.jpg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

작/연출 김명화
09.19(목) - 09.29(일)

시공을 초월하여 세계 각국에서 현대화 되고 공연화되는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단 세 명의 등장인물로 압축, 단막극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셰익스피어의 <햄릿>은 한국에서 <하멸태자>부터 다양한 현대화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또 한 편의 햄릿의 현대화로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를 추가한다.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작품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작품은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통해 우리 시대의 살아있는 자들의 말을 들려주고자 한다.

햄릿은 우리 시대에 대해 어떤 말을 하고 싶을까. 햄릿을 지켜보는 오필리어는 혹은 그도 그녀도 아닌 제 3자인 당신은? 햄릿의 마지막은 침묵으로 귀결된다. 그러나 아직 우리는 살아있다. 살아있음으로 떠들어야 할 것이다.

김명화 - "짧은 시간과의 싸움! 절제, 고밀도, 여러 제약을 무기로 벌이는 싸움의 기술!"

1994년 연극비평가로 먼저 등단했고, 연극에 더 가까이 가고 싶어 1997년 희곡작가로 등단했다. 최근에는 연극으로 관객에게 더 가까이 가고 싶어 2017년에 극단 난희를 창단, 연출작업까지 모색 중이다. 연출작으로 <여자이야기>, <솔랑시울길>, <냉면> 등이 있다.



KakaoTalk_20190911_203206754.jpg





2019 서로단막극장
- One Act Play -


일자
2019.09.19 ~ 09.29
2019.10.03 ~ 10.13
2019.10.17 ~ 10.27

시간
월,화,수,목 오후 8시
금 오후 3시, 8시
토 공연 없음
일 오후 3시

*
공휴일(10.03 / 10.09) 3시

장소 : 서촌공간 서로

티켓가격
전석 20,000원

주최/기획
서촌공간서로

관람연령
만 7세 이상

공연시간
60분







[홍서원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