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노래로 ‘단짠단짠’을 즐기고 싶다면, 치즈(CHEEZE)를 들어요 [음악]

글 입력 2019.07.03 05: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몇 년 전부터 유행 중인 신조어 중에 ‘단짠단짠’이라는 말이 있다. 원래는 음식에서 비롯된 말로, 단 것을 먹고 짠 것을 먹는 행위를 반복하면 더 맛있다는 말이다. 건강엔 나쁘겠지만, 맛으로만 봤을 땐 거의 진리의 공식이나 다름없다.

이와 같은 ‘단짠단짠’ 공식은 그저 음식에게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나의 경우 음악을 들을 때도 ‘단짠단짠’ 공식을 지킨다. 플레이리스트에 차분한 노래와 신나는 노래를 번갈아 가며 들을 수 있게 차곡차곡 채워 넣는다. 너무 차분한 노래만 듣다 보면 기분이 우울해지고, 그렇다고 신나는 노래만 들으면 심하게 하이 텐션이 되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다. 사실 이건 거창한 이유에 불과하고, 비슷한 분위기의 노래만 들으면 질린다는 게 가장 큰 이유다.

그렇지만 모순적이게도 나는 한 가수 노래를 쭉 듣는 걸 좋아한다. 어떤 가수의 앨범이 나왔을 때 타이틀뿐만 아닌 수록곡 전체를 플레이리스트에 담는다. 그게 그 가수에 대한 일종의 예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대중성을 생각한 타이틀곡과 그 곡에 미처 담지 못한 이야기들인 수록곡까지 전부 들어야 그 앨범에 대해 무어라 이야기할 수 있다는 나만의 고집이랄까.

그런데 그렇게 듣다 보면, 어떤 가수는 너무 달기만 하고, 어떤 가수는 너무 짜기만 해서 듣는 재미가 없다. 그 가수의 그런 분위기가 좋아서 노래를 듣는 사람들도 많겠지만, 내겐 한 시간 넘게 제목만 바뀐 듯한 비슷한 노래들을 들고 있을 끈기가 없다. 이런 까다로운 내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가수가 많지 않다. 그중 하나가 오늘 소개하려는 ‘치즈(CHEEZE)’다.


[크기변환]0d21403df699fcaace70f399e792533db9238dea595f149e1ac89caaf7cf8be4e683dcad95cb8795601ce922e5c6d37278935456c6692999c6e747f6f37a56c3ed7fd92a9fd59.jpg
가수 치즈(CHEEZE)


우리가 알고 있는 음식인 치즈의 스펠링은 ‘Cheese’지만, 가수 치즈의 스펠링은 ‘Cheeze’다. 스펠링이 다른 건 당연히 Z 발음이 올 줄 알았다는 착각 때문이었다고 한다. 치즈(CHEEZE)는 2010년 4인 밴드로 출발했으나 멤버 2명이 개인 사정으로 탈퇴하고, 작곡 겸 건반 담당이었던 구름과 보컬 담당인 달총 2명으로 활동하게 된다. 2인조로 활동하던 치즈는 이후 구름이 솔로로 전향하면서 달총 중심의 1인 밴드가 되었다.

누군가 내게 치즈(CHEEZE)의 노래를 왜 좋아하냐 묻는다면, 색깔이 확실해서라고 대답할 것 같다. 일단 메인 보컬 달총의 목소리가 통통 튀면서도 발랄하고, 그러면서 듣기 편안하고 부드럽다. 치즈의 매력 중 8할을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특히 프로듀서 구름이 치즈에 있을 때 이런 달총의 목소리가 더욱 돋보일 수 있는 노래가 많이 나왔다. 발랄하면서도 수려한, 단짠단짠의 매력을 가진 치즈(CHEEZE)의 노래 몇 개를 추천해보겠다.



첫 번째 달콤함, ‘망고’

[크기변환]80350120_1366077985713_1_600x600.jpg
치즈(CHEEZE)의 앨범 Recipe!


이름부터 달콤한 ‘망고’라는 제목의 노래는 간질간질하고 달달한 사랑 노래다. 듣는 내내 발랄하고 통통 튀는 리듬과 멜로디에 절로 기분이 좋아진다. 치즈(CHEEZE)의 초창기를 엿볼 수 있는 노래기도 하다. 이 노래를 발매하던 당시에는 치즈에 래퍼가 있었다.

발음이 정확하고 박자도 정확한, 마치 모범생이 취미로 랩을 하는 느낌이었는데, 이 랩이 은근히 달총과 잘 어울렸던 기억이 난다. 목소리 자체가 좋아서 그랬을지도 모른다. 둘의 목소리의 조화 덕분에 들을 때마다 유쾌해진다.



첫 번째 짭짤함, ‘Romance’

치즈(CHEEZE)의 1.5집 PLAIN 수록곡 ‘Romance’는 달달해 보이는 제목과 달리 정작 재생해보면 어딘지 처연하고 우울한 느낌이 가득하다. 개인적으로는 치즈의 노래 중 가장 좋아하는 노래다. 달총의 매력 중 하나가 여기서 잘 드러나는데, 첫 소절을 들으면 이전의 달총의 목소리와는 사뭇 다르게 들린다.

깨끗하고 발랄하다고만 생각했던 목소리가 저음을 낼 땐 꽤 무게감 있는 소리를 낸다. 또한 이 노래에서 고음을 낼 때는 발랄한 노래와는 다르게 어딘가 날카로운 느낌마저 든다. 한 번 들어본다면 같은 성대로도 곡 분위기에 따라 다른 목소리를 내는 매력에 푹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구름은 곡 프로듀싱 능력도 대단하지만, 무엇보다 건반 실력이 매우 출중하기로도 유명하다. 특히 Romance의 도입부와 간주 부분의 피아노 선율이 정말 좋다. ‘헤어짐 후 혼자 남아 괴로워하는 마음’을 피아노 선율로 표현한다면 바로 이 멜로디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가슴에 꽂힌다. 들을 때마다 글루미(Gloomy)한 기분이 들면서도 수백, 수천 번을 넘게 들은 이유다.


[크기변환]503179.jpg
치즈(CHEEZE)의 앨범 PLANE



두 번째 달콤함, ‘Madeleine Love’

나름 인디계의 메이저로 불리는 치즈(CHEEZE). 물론 아직 치즈(CHEEZE)를 모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치즈(CHHEEZE)를 아는 사람이라면 이 노래를 모를 수 없다. 그만큼 ‘Madeleine Love’는 치즈의 노래 중 가장 널리 알려진 노래다.

앞서 말했던 ‘Romance’와 같은 앨범에 수록되어있지만 분위기는 완전히 다르다. 날씨 좋은 날,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러 가는 그 가벼운 발걸음, 절로 콧노래가 나오는 기분이 들 때 딱이다. 아, 이 노래도 도입부 피아노 연주가 예술이니 꼭 집중해 들어보길 바란다.



두 번째 짭짤함, ‘좋아해(Bye)’

[크기변환]80924024_1487321225303_1_600x600.jpg
치즈(CHEEZE)의 앨범 좋아해(Bye)


‘좋아해(Bye)’는 오늘 소개한 곡 중 가장 짠 내가 풀풀 나는 노래다. 짝사랑에 관련된 노래인데, 너무 순수해서 더 슬프다. ‘난 너를 좋아하는데 넌 아니라서 슬프다, 나를 봐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아니라 ‘널 좋아한단 말이 나와, 널 사랑하고 있진 않을까?’라며 스스로 되묻는 정직하고 순수한 짝사랑에 마음이 아려오는 노래다.

끝내 말하지 못한 그 마음에 너무도 공감이 된다. 내가 짝사랑 중인 것도 아닌데 교복을 입던 학창시절 순수하게 누군가를 짝사랑했던 그 시절로 되돌아가는 것만 같다. 이것이 바로 기억조작인가.

*

[크기변환]28467772_1597348317047276_7481438422135857198_n.jpg
치즈(CHEEZE) 공연 사진


구름과 달총, 2인조 밴드일 때 치즈(CHEEZE) 콘서트를 간 적이 있다. 그때 처음 라이브를 들어보는 거였는데, 음원보다 더 생동감 있는 라이브에 놀랐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노래에 등장하는 건반 연주를 구름이 다 직접 연주하는 걸 보고 더 놀랐다. 그렇게 피아노를 잘 치는 건 반칙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작곡 능력도 그렇고, 타고난 천부적인 재능이란 게 저런 걸까 하는 생각도 잠시 했다. 그런 만큼 기존 치즈(CHEEZE)의 색깔, 정체성을 만드는 데 구름이 워낙 큰 일조를 한 건 사실이다. 그러나 구름이 나가고 나서도 메인 보컬인 달총은 남아있고, 1인 밴드가 된 현재는 다양한 스타일의 노래를 선보이며 여러 가지 시도를 하는 중이다.

오히려 가능성이 큰 보컬이라고 생각하기에 이런 시도가 반갑기도 하다. 앞으로의 치즈(CHEEZE)의 음악은 얼마나 풍미가 더욱더 깊어질지 기대가 된다.



아트인사이트 임하나 에디터 명함.jpg
 



[임하나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9458
 
 
 
 

등록번호/등록일 : 경기, 아52475 / 2013.11.20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   최종편집 : 2021.03.04, 22시
발행소 정보 :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