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와 모델] 김나은

글 입력 2019.06.26 01: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김나은013.jpg
 


알록달록 다양한 색과 옷을 갖고 있는 친구이다. 드로잉 클럽에서 만난 예쁜 동생. 항상 빛나는 눈이 좋다. 눈이 너무 예뻐서, 객관적으로도 예쁜 눈을 그리고 싶은데 나는 객관적으로 그리는 게 너무 어렵다. 그리고 애초에 인물화 자체도 너무 어려워서 이목구비를 흐리게 그리는 편이다. 어떻게든지 눈만은 살리고 싶어서 조금 긁어냈다. 그림이 이쁘다고 너무 마음에 들어해서 기분이 좋았다. 어쩜 이렇게 사랑스러울 수 있을까.

"나는 내가 성격이 밝은 걸 알아. 사랑을 받고 자라온 것도. 그래서 나는 언제 고난과 역경이 쌓여서 찾아 올지, 그게 너무 두려워."

깊이 있는 사고를 하고 싶다고 했다. 내가 볼 땐 이미 하고 있지만. 자신이 분명하게 바라는 이미지가 있다고 했다. 어떤 이미지인지 물어보았다. 깊이 있는 사람이란 뭘까? 그의 대답은 이렇다. 배려심이 많고 쉽게 당황하지 않는 것. 자아 성찰을 많이 하는 사람.



김나은014.jpg
 


예전에는 자신이 없었지만 지금은 마음에 든다는 옆모습을 그렸다. 왠지 친구를 그리기에는 더 큰 종이가 필요했다. 친구를 담기에는 화지가 너무 작았다. 다 담기 어려웠다. 그만큼 자아가 큰 사람이었다.

"사진이나 작품 등에 남겨지는 순간, 이전과는 다른 사람이다. 라는 말을 규호 오빠 영화에서 봤어. 처음에는 이해가 안됐는데, 계속 곱씹으면서 생각나는 거야. 지금은 어느 정도 알 것 같기도 해. 계속 남는 말이었어."

내가 사랑하는 드로잉 클럽 맴버들. "나는 내 사람들 흔적 찾는 걸 좋아해." 영화 전공했던 친구의 유투브 영상도 봤다고 한다. 너무 그리웠다. 너도 나도 비슷한 점이 너무나 많았다. 별 거 아닌 내 이야기가 도움이 된다는게 감사하고 기뻤다.


다양한 것들에 욕심이 많고 또 여행애 관심 없는 것까지 너무나도 닮았다. 드로잉 클럽 덕분에 처음으로 짧은 머리도, 파인 옷도 입게 됐다고 한다. 점점 더 다양한 옷을 고르는 게 아니라 '직접 만들어 가는' 친구이다.





[최지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