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하는 스누피] 물감들의 세상

그리고 우리가 사는 세상
글 입력 2019.02.16 15: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물감가로축 변환.jpg


"저리 가. 너는 우리와는 색깔이 좀 달라."
"왜 이렇게 늦게 왔어?
"너는 왜 농도가 다르지?"
"먹물은 안 받아줘요"

같은 물감인데도,
종이와 만난 물감들은
바싹바싹하게
먼저 그들만의 무리를 형성해

다른 물감들이 오려거든
마음의 문을 닫아버리곤 한다.

문득,
우리가 사는 세상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
*

[illust by 예연, 그림 이야기]

화선지는 다른 종이에 비해
더 빨리 물감이 말라버려요.
그래서 얼른얼른
자신 있게 물감을 칠해버려야 해요.



전예연.jpg




[전예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