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뮤지컬, 창문넘어 어렴풋이

글 입력 2018.09.16 22: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2018-09-06 22;22;23.jpg
 

김창완님은 사실 나에게는 가수보다 배우로 더 익숙한 분이다. 연기가 아닌  음악으로 생각하라면 가수 아이유와 노래 '너의 의미'를 피처링했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었다. 그래서 김창완님의 노래가 음악사의 커다란 한 획을 그렸다는 사실도 몰랐다.  다만 이 뮤지컬에 흥미가 있었던 이유는 올 봄에 다녀왔던 故김광석님의 뮤지컬 '바람이 불어오는 곳'의 영향이 컸다. 요새는 이런 잔잔한 음악과 따뜻한 가사가 함께하는 노래가 드물기때문에 옛날 곡을 현대적으로 해석하며 이끄는 공연에 대해 굉장히 꽉 찬 시간을 보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렇기때문에 이번에도 꽉 찬 시간을 보낼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고 엄청나게 기대를 하고 있다.

점점 기술이 발전할수록 음악도 역시 다양하게 늘어나는데 음악에 대해서 잘 모르는 나는 때로는 기계음이 가득한 시끄러운 음악들이 듣기 싫어질때도 있었고 그저 편안한 기타소리와 가수의 목소리로 오롯이 채운 노래들을 찾아 듣곤 했었다. 그렇게 엄마가 젊었을때 즐겨 들었던 노래들을 나도 들으면서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나보다 엄마가 옛 노래에 대한 그리움이 많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했다.

김창완씨의 곡들은 다들 '순수하다'라고 표현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 공연을 엄마와 무조건 보러가기로 약속했다. 시간이 흘러도 순수함을 잃지 않고 오롯이 그 자리를 지키는 것이 어려운것처럼 엄마 역시 어린시절을 회상하고 추억하며 그때의 엄마를 기억하면 좋을것 같아서 함께 즐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001.JPG

03.JPG

08.jpg


최근에 친구가 뮤지컬 동아리에서 공연한 '맘마미아'를 보고 왔다. 이미 영화로도 봤었는데 실제로 춤을 추고 노래하고 연기하는 학우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의상,조명,무대를 담당했던 학우들. 그런 학우들이 다같이 모여 인사를 하고 활짝 웃는 모습을 보는데 멀리서 바라보는 나도 감동을 많이 받았다. 함께 호흡을 맞춘다는 것. 그리고 그동안 열심히 연습한 것을 관객들에게 보여준다는 것. 상상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고 이 배우들이 어떻게 호흡을 맞출지 기대가 된다. 나도 언젠가 카메라 앞에 서게된다면 함께 하는 사람들과의 호흡을 잊지 않고 준비해왔던 모든 것을 후회없이 드러내며 스스로 벅차는 마음을 느끼고 싶기도 하다.
 

[시놉시스]

불의의 사고로 꿈과 희망을 모두 잃어버린 천재 뮤지션, ‘창식’은 봉천동 음악다방 DJ로 활동하며 살아가는 중이다.

실의에 빠진 그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칩거하지만 그의 연인 정화는 창식을 포기하지 않는다. 한편 전국 록 밴드 경연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치열하나 뭔가 부족감에 목마르던 ‘종필’과 친구들은 우연히 창식과 만나게 된다.

창식의 천재성을 단번에 알아차린 종필은 집요하게 가르침을 구하지만 차갑게 밀어내기만 하는 창식.... 과연 종필의 순수한 마음이 좌절감에 빠져있는 창식을 구해낼 수 있을까? 멀고도 험한 도전의 길에 선 이들의 앞날은....


사랑, 우정, 꿈, 희망, 열정.

시놉시를 보면 생각나는 단어들이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여전히 저 단어들은 중요하지만 어느샌가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 사회에서 자연스럽게 잊게되는 것 같아 아쉽기도 하다. 하지만 각자가 가진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모습을 보는 것은 나에게도 큰 힘이 되는 것처럼 지금 내가 고민하고 있는 여러 부분들이 이 공연을 통해 조금은 해소되고 더 힘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런 단어들과 김창완님의 곡을 어떻게 연결시키지 정말 기대가 된다. 저번 뮤지컬 경험담으로는 공연 전까지 노래들을 들어놓으면 더 집중해서 그 노래를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미묘하게 다른 연주를 발견하는 재미까지 쏠쏠하기때문에 이 공연을 보기 전에 먼저 김창완님 노래를 듣기를 바란다.





[공연 정보]

공연일시 2018년 9월22일~11월4일
공연장소 대학로 예그린씨어터
공연시간 화목금 8시 l 수 3시 8시 l 토 3시 7시 l 일.공휴일 2시 6시
티켓가격 전석 60,000원
러닝타임 100분
관람등급 만7세이상
제작 기획 극단 써미튠즈
공연 문의 극단 써미튠즈 070-4101-9013
티켓예매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뮤지컬 창문너머 어렴풋이 포스터_온라인.jpg
 
뮤지컬 소개 이미지_배우.jpg
 
뮤지컬 창문너머 소개 이미지_장소.jpg
 



[김지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420
 
 
 
 

등록번호/등록일 : 경기, 아52475 / 2013.11.20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   최종편집 : 2021.03.04, 22시
발행소 정보 :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