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보는 글씨] 혼자 있습니다

글 입력 2018.07.15 22: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본문_혼자있습니다.jpg
 

소설책을 읽다가 깜빡 잠이 들었습니다.
눈을 떠보니 벽에 걸린 시계 속 시침은
저녁을 지나 밤으로 가는 중입니다.

지금 나는 열 명이 함께 앉아 있어도
넉넉하고도 남을 만큼 넓은 방에
혼자 있습니다.


본문_book-863418_1920.jpg


방은 내가 고함을 지르지 않으면 조용합니다.
그래서 지금도 조용합니다.
매우.

조용하다면 조용한 건데
엄청 조용하다는 건 어떤 말일까요.
조용한 것보다 더 조용한 것이 있을까요.

이 조용함을 깨어볼까 했습니다.
노래를 틀어볼까 생각했습니다.
티브이를 틀어볼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벽에 걸린 시계 속 초침이
틱.... 틱....
가는 소리를 못 듣게 되는 것은 싫었나 봅니다.
그냥 두었습니다.


5e34e8bae4a24115f10a290d3b055b26_ghIJP5kdkxnFDmXSeUp8h.jpg
 
 
새삼 혼자 있는 것이 이런 거구나 싶습니다.
세상이 멸망하고 혼자 남은 듯한 적막함 속에
이렇게
글을 적다 보니
지금 이런 시간도 꽤 좋구나 싶습니다.
가끔은.

혼자 있습니다.
18.7.15. 케동생각.


문화리뷰단_김동철.jpg
 



[김동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