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사람 사는 이야기, 어쿠스틱 뮤지컬 '바람이 불어오는 곳'

글 입력 2018.05.14 00: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저는 소극장에서
세상 사는 이야기를 노래하고 싶어요."

"제 노래하고 싶어요."


이번 아트인사이트 문화초대는
어쿠스틱 뮤지컬 <바람이 불어오는 곳>입니다.

故 김광석님의 명곡들과
사람 사는 이야기들이 잘 어울리는
콘서트 같은 뮤지컬이었습니다.

비 오는 날, 흐리던 하늘이 나올 때는
낭만적으로 다가오던 시간이었습니다.


20180512_155016_HDR.jpg
 
20180512_155412.jpg
 


95학번, 대학가요제, 2002년 월드컵, 응답한 추억들

'안녕하세요! 무역학과 95학번 백은영입니다!', 바람 밴드의 키보드를 맡은 신입생 은영의 자기소개에 이 작품의 시대적 배경을 떠올렸습니다. 95학번, 자연스레 제 학번과 비교해봤고 딱 20년 전이라서, 왠지 모를 반가움을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의 낭만이 느껴지는 공연이었습니다. 그 당시 시대적 아이콘들이 많이 등장하고, 제가 직접 경험하지 못했지만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들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한 것들을 마주하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소품들부터 대사들 모두 그 시대를 살아오신 분들이라면 크게 공감할 요소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록 밴드 '엑스', '대학가요제', '2002년 월드컵', '군대' 그리고 '김광석 소극장 콘서트'까지.

응답한 故 김광석의 노래들. 사람 사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그의 노래는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 그 삶을 대변하는 노랫말과 멜로디로 전달해줍니다. 95년도부터 지금 현재까지 바람 밴드의 멤버들이 살아오는 시간을 뮤지컬은 담고 있습니다. 그러한 이야기들을 담으면서 노래들은 천천히, 또 진하게 감정을 전달해줍니다. 또한 어쿠스틱으로 전달되는 노래, 그 자체의 힘은 관객을 울고 웃겼습니다. '서른 즈음에',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이등병의 편지',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까지.

현실의 작은 이야기들이 시대순으로 이어집니다. 대학생활, 졸업 후 일상, 현실로, 흘러가면서 나의 이야기를, 또 내 옆에 앉은 누군가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듯했습니다. 이러한 부분이 본 뮤지컬이 '김광석'이라는 시대의 아이콘을 추억하는 태도는 존경하는 느낌이 듬뿍 담겨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극장에서 사람 사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한 예술가의 소원을 꼭 들어준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더 감동적인 부분이 많았고, '김광석'의 영향을 받은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었기에 가장 진솔한 방식으로 '김광석'다운 뮤지컬을 선사했습니다.

본 공연은 김광석 뮤지컬의 원조격이라고 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더 그렇게 느꼈나 봅니다.


바람 공연 사진.jpg
 


낭만, 낭만, 낭만

본 뮤지컬에서 바람 밴드의 일상은 현실적으로 그려졌지만 그 자체가 참 낭만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스스로 대학의 낭만을 누리고 있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요. 낭만을 외치는 바람 밴드를 보면서 저 역시 제가 멈추었던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됐습니다. 2년 동안 활동하던 연극 동아리가 떠올랐습니다. 원래, 연극보다는 이야기를 쓰고 싶다는 마음으로 들어갔던 곳이었는데 활동을 하면서 연극의 매력에 빠져버렸습니다. 그래서 제가 참여했던 마지막 공연이 참 시원섭섭했습니다. 더 잘하고 싶었는데…라는 아쉬움도 많이 남았고요.

이 공연을 보는 내내, 최근 제 친구가 다시 공연해보지 않겠냐고 했던 말이 머릿속에 맴돌았습니다. 그 당시에는 '다시 하기에는 너무 오래 쉬었다', '이제 졸업반인데?'라는 생각이 앞섰는데, 본 공연을 보면서 한 번쯤 졸업하기 전에 다시 해보면 좋겠다는 마음이 커졌습니다.

낭만적인 생활 앞에 꼭 마주하게 되는 '현실'이 있겠지요. 참 쉬운 일은 없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낭만'이 있어야 '현실'이 있고, '현실'이 있어야 '낭만'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바람 밴드가 훗날 직장인 밴드로 콘서트를 했던 것처럼 말이죠.


바람 공연 사진 8.JPG
 


감사합니다. 행복하십시오.

뮤지컬은 내내 즐겁습니다. 소극장 뮤지컬인 만큼 관객들의 참여도 자유롭습니다. 소통하는 공연이었습니다. 관객 중 한 분이 무대 위에 올라와서 진짜 소주를 마실 정도로 말이죠. 그런 소소한 재치들이 이 공연의 매력이었습니다. 대극장에서는 절대 시도되지 않을 순간들이지만 이러한 웃음들이 소극장 공연들이 가진 친근한 매력이랄까요. 가까운 우리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또 재미있게 이야기를 풀어가면서, 끝까지 오늘 공연 시간이 행복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시던 배우분들이 생각납니다.

늦은 대답을 드리자면 정말 행복했습니다. 행복감을 느끼고 싶은 분들께 추천하라고 하셨죠. 뚝섬역 6번 출구 성수아트홀에 행복해질 수 있는 곳이 있다고. 2시간 30분가량의 시간 동안 충분히 만족했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이어진 앙코르 무대들까지. 정말 바람 밴드의 콘서트에 와 있었습니다. 유쾌한 시간에 돌아가는 길의 비 오는 거리가 낭만적으로 느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공연이 많은 분들의 행복 스위치가 되길 바랍니다.


20180512_181604_HDR.jpg
 
20180512_181618.jpg
 

공연 후반부와 앙코르 공연은 영상 및 사진 촬영이 가능합니다.

오랜만에 만난 유쾌하고 즐거운 낭만적인 공연이었습니다.



고혜원태그.jpg
 



[고혜원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