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중요한 것은 사람의 마음임을, 음악극 - 소네트

글 입력 2018.02.09 14: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2018 산울림 고전극장
<소네트> CREATIVE 틈


고전극장포스터.jpg
 

 지난 2월 2일, 소극장 산울림에서 공연되고 있는 CREATIVE틈의 음악극 "소네트"를 관람하였습니다. 셰익스피어 작품들을 재해석한 "2018 산울림 고전극장"의 두번째 작품인 "소네트"는 셰익스피어의 여러 소네트들을 "미숙"이라는 한 사람의 인생 이야기에 담아낸 음악극입니다. 미숙의 삶과 사랑이야기는 사계절로 이루어집니다. 첫사랑이 시작된 봄, 사랑을 알아가는 여름, 어긋난 사랑의 가을 그리고 봄날이 오기 전의 겨울. 그리고 사계절동안 미숙의 주위를 지키는 요정이 미숙의 곁에서 소네트를 가사삼아 노래를 부릅니다.

 이 음악극에서 신기한 점은, 셰익스피어의 400년된 소네트들이 전혀 고리타분하거나 올드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소네트라는 생각을 하지 않고 요정의 노래를 들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오히려 노래로 들어서 고전작품이 더울 쉽게 다가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흐르며 변하는 미숙과 경직의 사이를 짧은 무용으로 표현했었는데, 이 부분이 정말 좋았습니다. 연극에 갑자기 무용이 삽입되어서 뜬금없을 수도 있었는데, 요정의 시와 잘 어우러지며 미숙과 경직의 사랑의 변화를 쓸쓸하면서도 극적으로 보여주었습니다.

 다만, 후반부의 이야기는 개연성이 다소 떨어지고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언급할 수는 없지만, 미숙과 아들의 이야기가 진정한 사랑을 보여주기는 했으나 전개상 뜬금없었고, 소네트와의 연결도 잘 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쓸쓸한 겨울을 지나 봄에서 희망을 얻는데, 다시 돌아온 봄의 내용도 이해가 되지 않을 뿐더러 어떻게 희망으로 볼 수 있는지가 약간 의문이었습니다.


미숙.jpg
 

 연극 '소네트'에서 요정은 '시' 또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를 상징하며, 우리에게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포함한 문학이 어떤 의미를 지니고 역할을 하는지를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연극 '소네트'의 포스터 중앙에는 "나는 시가 되어 영원히 너의 곁에 남을게"라고 쓰여 있습니다. 셰익스피어의 소네트는 이 소네트로 인해 노래하고 있는 연인과 사랑이 영원할 것이라 주장합니다.

 하지만 이 연극은 이와는 조금 다르게, 소네트는 그것이 노래하는 주인공 또는 읽는 독자의 곁에 영원히 남을 것을 약속합니다. 사랑이 서툰 봄의 미숙에게는 용기를 북돋아 주며, 사랑을 표현하는 여름의 연인들에게는 아름다운 세레나데를 제공하고, 쓸쓸한 가을에는 막을 수 없는 시간의 흐름을 노래하며, 겨울에는 새봄의 희망을 알리는 연극 '소네트'의 요정처럼, 셰익스피어의 시는 우리의 곁에 영원히 있음을 노래하는 것 같습니다.

*
 
 그리고 이 연극은, 결국 중요한 것은 사람의 '마음'이라고 표현하는 것 같습니다. "소네트"는 텍스트에 대한 연극이지만, 반복적으로 텍스트가 아닌 마음이 어떤지를 물어봅니다. 소네트의 시구를 빌려 사랑을 고백하는 경직에게 미숙은 시가 아닌 경직의 진심이 무엇인지 물어보고, 성경에 의거하여 동성애가 죄악임을 주장하는 미숙에게 재근은 성경에 쓰여있는 것이 아닌 엄마가 어떻게 생각하는 지를 물어봅니다.

 더불어 극의 마지막에, 진정한 사랑이 이루어진 후 요정은 미숙의 곁에서 사라집니다. 시가 사랑과 삶을 노래하고, 이는 우리에게 교훈과 즐거움을 주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사람의 진실된 마음, 그리고 그것을 찾고 전하는 것임을 이 연극을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아마도 셰익스피어의 소네트도 이런 역할을 하며 오랜 시간동안 독자의 곁을 지키며 읽히고 잊혀지고 다시 읽히지 않았을까, 라는 고전에 대한 해석을 관객들에게 전한다고 생각합니다.





2018 산울림 고전극장
<소네트> CREATIVE 틈


날짜 : 2018년 1월 31일 ~ 2월 11일

시간 : 평일 8PM / 주말 3PM

장소 : 소극장 산울림

극단 : CREATIVE 틈

각본 : 한상웅, 고다윤

연출 : 한상웅

주최/주관 : 극단/소극장 산울림, 아트판

가격 : 전석 3만원




문의 : 02-334-5915

홈페이지 (링크)




상세 정보

웹전단.jpg
 

[위나경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9461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6.15,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