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피억압자의 정의, 연극 '트로이의 여인들'

연극 '트로이의 여인들' Preview
글 입력 2017.08.03 06: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연극 <트로이의 여인들> Preview


406X594_트로이의여인들_포스터.jpg

 
올해 3월, 두산아트센터에서 공연된 심청의 재연을 아트인사이트 문화초대를 통해 만나볼 수 있었다. 그 때 처음으로 떼아뜨르 봄날을 알게 되었다. 음악에 닿아있는 그들의 '음악적 연극 화법'은 놀라울 정도로 관객을 몰입시켰다. 새로운 서사에 맞는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지난번에 '심청'이었다면, 이번에는 '그리스의 여인들'이다. 고전 속 여성들은 매우 수동적이고, 도구로 비춰진다. 주인공들의 배경으로 비춰지거나, 고작 한줄의 설명으로 그들이 어떻게 억압당했는지 설명된다. 그러나 '그리스의 여인들'은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여성들이 얼마나 굳건하게 투쟁해왔는가 그리고 있다.

처절한 상황 속에서 인간이란 참 무너지기 쉽다. 여러 작품 속에서 여성들은 무너진 인간 중에서도 그저 순응하는 존재로 그려져왔다. 그러나 피억압자에게도 정의가 있다. 오히려 그들이기에 더 강한 자세로 응해왔다. 순응하지 않고, 끝까지 꾸짖고, 호통쳤다. 이제서야 극 분야에 그 모습을 그린 작품이 나왔다. '트로이의 여인들'은 그리스의 여인들2로, 참혹한 비극 속에서도 끝까지 인간다운 최후를 준비하는 여성들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라고 한다.

떼아뜨르 봄날 특유의 무대로, '트로이의 여인들', 어떤 극이 완성될지 진심으로 기대된다.





시놉시스


전쟁으로 피폐해진 도시에 시체들과 함께 남겨진 트로이의 여인들. 그들은 유린을 당한 채 노예로 전락한다. 트로이의 왕비 헤카베는 오디세우스의 종이 되고, 그녀의 딸 카산드라는 강간을 당한 채 아가멤논의 침실로 불려들어간다. 또 아킬레우스의 사랑을 받은 포리크세네는 무참히 살해되어 아킬레우스의 무덤에 버려지고, 헥토르의 아내 안드로마케는 원수 네오프톨레모스의 여자가 되어야 할 운명. 그녀의 갓난 아들은 그리스의 군에 의해 절벽에 던져진다. 참혹한 비극 속에 던져진 트로이의 여인들은 그럼에도, 그리스군의 잔학상을 비판하면서 인간다운 최후를 준비한다.








기획의도


침탈하고 능멸하라, 선 채로 꾸짖으리라!!
집단적 패닉의 혼돈 속에서도
침략자들의 윤리적 이중성과 도덕적 모순을 꾸짖으며
인간답고 의연한 최후를 맞으려는 트로이 여인들의
처절하고 조용한 투쟁을 그린 드라마!!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가, 피억압자의 철학을 보여주는 “그리스의 여인들”

“그리스의 여인들” 시리즈에 등장하는 그리스 여자들은, 형언할 수 없는 고통과 고난 앞에서도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지키거나 회복하려 온몸으로 맞서 싸운 용기와 기품의 소유자들이다. <트로이의 여인들>의 헤카베와 카산드라, 안드로마케는 전쟁으로 남편을 잃고 원치 않는 삶을 살아갈 운명이 되지만 의연함을 잃지 않는다. 오히려 전쟁을 일으킨 당사자에게 그 부당함을 항의하고, 승전국의 미래가 온전치 못할 것을 예언한다. 그녀들의 강력한 의지와 행동력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꺾일 수 없는, 존중 받아야 마땅한 인간의 존엄성을 다시 한번 일깨운다.


트로이전쟁 후 폐허에 남겨진 여인들, 인간다운 존엄과 의연함을 지켜내다

도시는 함락되고 남편들은 살해당했으며, 다른 가족들은 이미 노예로 끌려갔다. 돌이킬 수 없는 파멸과 나락의 벼랑 끝에 선 패전국 트로이 왕국의 여인들, 왕비 헤카베와 딸 카산드라, 며느리 안드로마케와 헬레네! 패전의 절망과 비탄, 엄습하는 집단적 불안. 그 와중에도 차마 떨치지 못하는 구원과 탈출에의 절박하고 조심스러운 기대, 그러나 더더욱 명확하고 잔혹하게 하나하나 죄어오는 고통과 절망의 메시지들.. 미래에 대한 불안감에 몸서리치지만, ‘트로이의 여인들’은 최후까지 존엄과 의연함을 잃지 않으려, 조용하지만 처절한 투쟁을 시작한다.


트로이2.jpg
 
트로이3.jpg
 
트로이5.jpg
 

음악적 연극 화법과 군무에 가까운 퍼포먼스로 가득찬 무대

극단 떼아뜨르 봄날의 그리스비극은 텍스트의 정수만 추리고 남긴 다음 그 빈자리를 음악적 화법으로 대치하고 채워나감으로써 텍스트의 핵심을 가장 효율적이고 입체적이며 감각적인 방식으로 제시한다. <트로이의 여인들>에는 작은 무대를 가득 채우는 13인의 여배우와 3명의 남자배우가 등장한다. 조용히, 그러나 강한 에너지로 움직이는 그들을 콘트라베이스의 낮은 음율과 반복되는 기타선율이 때로 긴박하게 때로 처연하게 감싸 안는다. 절제되고 박력 있는 움직임과 춤, 짧고 속도감 있는 대사와 장엄하고 유려한 독백 혹은 집단적 레시타티브의 적절한 혼용 등, 원작의 분위기와 정조가 감각적으로 박진감 있게 무대 위에 펼쳐진다.





공연정보


공연기간 : 2017. 8. 10(목) ~ 8. 20(일)

평일 8시 / 토 4시, 7시/일 공휴일 4시 / 월쉼

공연장소 : 예술공간 서울

런타임 : 70분

제작 : 극단 떼아뜨르 봄날

후원 :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부, 서울문화재단
종로구, BC카드, 예술경영지원센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획 :  K아트플래닛

관람연령 : 만13세 이상

티켓 : 전석 30,000원
(청소년 50%, 만24세 미만 청년 30%)

예매 : 인터파크티켓1544-1555
  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N 네이버예약

문의 : 02-742-7563 / k_artplanet@naver.com





[이주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3798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