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에 쓰는 편지] 시간이 다른 우리

같은 하늘 다른 시간
글 입력 2017.08.01 22: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레이찡찡.jpg
copyright 2017 yeonbeulli Design. All Rights Reserved.



너무 소중한 네가 손 틈 사이로 빠져나가 버릴까 봐

손을 꽉 쥐어보지만

넌 이미 내 손 틈 사이로 빠져나간 후였다.

시간이 달라서 너무 밉다.

이렇게 예쁜 너를 평생 볼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행복할 텐데

시간이 달라서 그게 너무 밉다.

TO. 내 고양이들에게...

FROM. 집사올림...

PS.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자 사랑해~




[이채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