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 글로리아 [연극,두산아트센터]

글 입력 2016.08.10 23: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글로리아


gr.jpg
 


신랄하고 위트 넘치는 대사들의 향연
사회문제를 넘어선 인간의 본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작품

<글로리아>는 직장생활에서 부속품처럼 일하는 등장인물들의 유머러스하고 신랄한 대사들이 끊임없이 오고 가는 작품이다. 직장인들의 한탄과 불만, 시기와 질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 같다가도 어느 순간 사회에 팽배한 각종 편견과 인식을 핑퐁처럼 오가는 대사들 속에 예리하게 녹여낸다. 
 
지금, 여기, 이 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비극

<글로리아>는 비슷한 상황에서 각자 다른 욕망을 꿈꾸는 극중 인물들이 바로 인간 그 자체의 모습이며, 처해진 조건과 상황에 따라 ‘그 누구든 그 누구도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작품은 우리에게 일어나고 있는 진짜 현실을 보여주며, 공감을 넘어 진한 울림을 전달한다.






< 시놉시스 >


뉴욕 한복판, 미드타운 오피스의 잡지 편집부.
누군가는 꿈을 위해, 누군가는 야망을 위해, 그리고 누군가는 어쩌다 보니
같은 사무실에서 어제와 다를 바 없는 하루를 보내고 있다.

‘딘’은 언젠가는 자기가 쓴 책을 출판하고 싶어하고, 비슷한 꿈을 가진 ‘켄드라’는 딘에게 늘 비아냥거린다. 인턴 ‘마일즈’는 6주간 이 곳에 있었지만 아직도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이 정확히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자조적인 한탄과 불만으로 가득한 이 사무실에서 가장 오랜 기간 근무한 ‘글로리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외면을 받는 대상이다. 그녀에게 이 직장은 삶의 전부이고 그녀가 아는 사람도 이 곳의 사람들뿐이다. 하지만 지난 밤 그녀의 집들이 파티에 방문한 사람은 오직 '딘' 뿐이다.

'글로리아'는 평소보다 더 암울하고 이상한 기운으로 편집부에 몇 번의 발걸음을 한다. 사람들은 그녀가 지난 밤 파티 때문에 그러리라 으레 짐작할 뿐이다. 그리고 각자 자기 일로 시간을 보내고 있던 오후, ‘글로리아’의 예상치 못한 등장은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글로리아의 선택.
아무의 관심도 받지 못했던 그녀가 모두의 관심을 받기 시작한다.





글로리아


일시: 2016.07.26. ~ 2016.08.28.

시간: 화수목금 8시 / 토 3시 7시 / 일 3시

장소: 두산아트센터

티켓가격: 전석 40,000원

관람등급: 13세이상




문의: 070-4141-7708

관련사이트: 두산아트센터




< 상세정보 >

16007263-03.jpg
 

[신예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5292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12.02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