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체 no.2] 너와 나, 노래로 통하다

비 속에 너를 담다
글 입력 2016.03.13 10: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일요일.

여유로운 주말이네요.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문화산책을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시원한 바람 좀 쐴까

창문을 열었는데

하늘은 우중충하고

마치 비가 내릴 것만 같은 날이네요.






누구나 비에 대한 느낌은 다르겠죠.





빗소리를 들으며

떠올리는 무언가도 다를겁니다.





오늘 저는 노래 속에 담긴

비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해요.






KakaoTalk_20160313_102326343.jpg
 



봄.

곧 꽃잎들도 비처럼

흩날리겠죠.

그리고 그 꽃잎 속에 

사랑한 기억이

혹은 사랑하는 지금의 순간이

함꼐 흩날리겠죠.





KakaoTalk_20160313_102325924.jpg

 




너무 멋진 표현인 것 같아요.

태양을 삼켜버린 비.

그 속에 누군가의 머뭇거림과

후회가 느껴지네요.






KakaoTalk_20160313_102326714.jpg

 




비가오면 가만히 생각에 잠기게되고

생각에 잠기면 아련한 그 사람이 생각나겠죠.






KakaoTalk_20160313_102325644.jpg

 



흔히 그런 말을 하죠.

비는 눈물이라고 말입니다.

이 가삿말도 공감이 되네요.

울음은 천둥이라고 말입니다.





이별노래에는

유독 비가 많이 담겨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비를 떠올리면

이별이 떠오르기도 하구요.





내리는 비가

우리의 아픔도, 슬픔도

지워줄 것이라는 생각때문일까요.





그렇다면 그렇게

아픔도, 슬픔도

지워버리세요.





그리고 또 다른 소중한 순간들을

비 속에 기억하시길 바라요.




by, 인정체








 








[권인정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 경기, 아52475 / 2013.11.20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   최종편집 : 2021.03.04, 22시
발행소 정보 :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