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진실에 대한 믿음, 라이프 오브 파이 [시각예술]

글 입력 2015.12.24 10: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4377412ms.png
 

  굉장한 영화라는 찬사에 영화를 보았지만 처음엔 제대로 이해하기 힘들었다. 보는 내내, 영상미가 대단한 영화라서 이런 찬사를 받나 의문이 들었지만 그것만으론 납득할 수 없었다. 그러나 영화가 끝나기 20분 전에 충격적인 반전을 더해주는 이 영화는 영화가 끝나는 순간부터 영화의 의미를 비로소 이해할 수 있다. 단순히 벵골 호랑이와의 표류기가 내용의 전부라 생각하면서 끝날 수 있다.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그렇게 끝내기엔 감독이 말하고자 하는 바와 이 영화의 진가를 제대로 이해할 수 없다고 봐야한다.

  주인공 파이는 신의 존재에 눈을 뜨면서 갖은 종교에 관심을 가지고 믿기에 이른다. 그런 파이에게 이성주의자인 아버지는 주의를 준다.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1152338ms.png
 

 “세상의 모든 종교를 믿는 것보단 이성을 믿는 건 어때? 누군 고기를 먹고 누군 채소를 먹고 모두의 생각이 똑같을 순 없지. 네가 뭘 믿든 상관은 없지만 맹목적인 믿음은 안 돼. 이성적인 사고를 가지란 거지. 알았니?”



  기독교인이면서 이슬람교도이고, 힌두교도이면서 유대교도 믿는 파이는 훗날 자신을 찾아온 작가에게 이렇게 말한다.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1314041ms.png
 

"종교는 방이 많은 집과 같아요."
"의심의 방은 없어요?"
"층마다 아주 많죠. 의심은 좋은 거예요. 믿음을 유지시켜 주죠. 시험에 들기 전까지는 믿음의 힘을 모르니까."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5151248ms.png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5154469ms.png
 

  '라이프 오브 파이'가 시사하는 바는 누구든 진실이라 믿고 싶은 것을 믿는 자유라고 생각한다. 스스로가 현재와 미래를 현명하게 판단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게 만드는 것을 믿는 것. 

  표류의 순간, 파이를 생존할 수 있게 만들었던 결정적인 요인은 살아생전 이성을 강조한 아버지의 가르침 덕분이었다. 그러나 생존 이후의 삶을 짙은 어둠에 잠식되지 않고 행복하게 나아갈 수 있는 파이의 원동력은, 남은 삶을 풍요롭게 만들어 줄 것을 믿는 것이다. '이미 일어난 일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가.' 보다,  '앞으로의 삶 동안 무엇에 의미를 두느냐.' 그리고 그 것이 파이가 믿는 종교의 힘이다.

  파이는 말한다. 표류기 동안 자신과 함께한 벵골 호랑이, 리처드 파커가 없었다면 자신은 죽었을 것이라고. 호랑이를 길들이는 것에 삶의 의미를 두었기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또, 아버지의 가르침이 없었다면 죽었을 것이라고.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6365658ms.png
 
"난 아이처럼 엉엉 울었죠. 이젠 살았다는 기쁨 때문이 아니라 그렇게 가버린 리처드 파커가 야속해서... 가슴이 너무 아팠어요."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6315709ms.png
 
"우리 아버지가 옳으셨어요. 난, 리처드 파커에게 친구가 아니었죠. 생사를 같이했는데 돌아보지도 않고... 하지만 녀석의 눈에 비춰진 게 결코 내 모습만은 아니었어요. 틀림없어요. 느꼈거든요.
입증은 못하지만..."


라이프오브파이_(소장)_DTO_[HD] 0007025210ms.png
 
"신의 존재도 믿음의 문제죠."





서포터즈6기_김정미.jpg
 



[김정미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