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8) 빨래 [뮤지컬, 동양예술극장 1관]

글 입력 2015.07.09 14: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빨래


빨래.gif
 



# 2005년 초연부터 벌써 10년. 
대학로 소극장 창작뮤지컬의 대명사로 손꼽히는 뮤지컬 빨래가 17차 공연을 맞이했다. 
대한민국을 넘어, 2012-2015년 일본에까지 울려퍼며 한국 창작뮤지컬의 자부심이 된 빨래. 
세대와 국가를 뛰어 넘어 모두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세상에사 가장 따뜻한 위로, 
뮤지컬 <빨래>는 멈추지 않고 계속된다.

# 10주년 라이브는 17차에서도 계속된다. 
2006년2월, 상명아트홀 1관의 풍경. 
옹기종기 사람들이 모여 사는 좁은 골목. 
소시민적인 냄새가 물씬 풍기는 무대와 5인조 챔버 앙상블의 연주 녹음에
피아노,더블베이스,기타,하모니카 등 라이브 연주가 담백하게 흐른다.
그 때 소박하면서도 정감 깊었던 라이브를 다시 한번 느끼고 싶다면? 
17차 빨래를 주목하라. 3주간의 라이브 연주 공연이 이어진다.

# 뮤지컬<빨래> 최강 멤버가 뭉치다. 
이번 17차 프로덕션은 빨래을 거쳐간 최강의 멤버 17명이 함께한다. 
이지숙, 장혜민 나영과 노희찬 솔롱고, 김은주, 김국희 주인 할매와 윤사봉, 김아영 희정엄마가
이번 17차 무대에 오른다. 
그리고 새롭게 빨래에 합류하게된
<블랙메리포핀스>와 <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쟁이>,<두근두근 내 인생>의 강연정과 
4년동안 빵 역할로 <빨래>를 든든리 지켜줬던 김지훈이 솔롱고로 변해 관객을 찾아간다. 
색다르고 신선한 솔롱고와 나영, 그리고 노련미 넘치는 배우들이 
최고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시놉시스>

하늘과 맞닿은 동네에서 펼쳐지는 우리들의 ‘빨래’ 이야기
 서점에 다니는 스물일곱 살의 당찬 강원도 아가씨 ‘나영’이 달동네로 이사를 온다.
처음에 서울에 올 땐 꿈도 많았는데...점점 꿈을 잃고 방황한다.
나영은 빨래를 널러 올라간 옥상에서 이웃집 몽골 청년 ‘솔롱고’를 만나 어색한 첫 인사를 나눈다.
동네에서 종종 마주치던 두 사람은 바람에 날려간 빨래를 계기로 조금씩 서로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빨래만 봐도 그 집 사정을 알 수 있다는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곳, 달동네.
그곳에는 나영과 솔롱고 외에도 억척스러운 욕쟁이 주인 할머니,
동대문에서 속옷장사를 하는 희정 엄마도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데….





빨래

일자 : 2015.06.16 ~ 2016.02.28

시간 : 수 4시/8시, 목/금 8시, 토3시/7시, 일 4시
(6/16~7/5 화 8시 공연 추가)
*7/8(수) 4시 공연 시간이 3시로 변경되었습니다. 예매 시 참고부탁드립니다.

장소 : 동양예술극장 1관

티켓가격 : 전석 50,000원

주최 : 주식회사 씨에이치 수박

관람등급 : 만 13세 이상




문의 : 02-928-3362




<상세정보>

빨래 상세정보.jpg
 
캐스팅 정보.jpg
 
캐스팅정보.jpg
 
빨래 할인정보.jpg
 

[양지예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4.17,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