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에드워드 호퍼의 시선

글 입력 2023.06.06 12: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에드워드-호퍼의-시선-앞표지.jpg

 

 

15가지 주제로 펼쳐 보이는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 세계


예술의 이면을 파고드는 미술사가 이연식이 선보이는

에드워드 호퍼에 관한 참신한 비평

 

 

미술사가 이연식이 국내 작가로서는 최초로 미국의 사실주의 화가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 세계를 조명하고 분석한 책 [에드워드 호퍼의 시선]을 출간했다.

 

서양화를 전공한 후 미술이론을 연구한 이력을 바탕으로 캔버스의 안과 밖을 관통하는 날카로운 분석, 미술사를 다각도로 살펴보며 예술의 정형성과 고정관념에 도전하는 다양한 저술·번역·강연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저자는 이 책에서 호퍼의 작품을 15가지 주제로 나누어 바라보고, 그의 작품 세계에 숨은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이 책은 호퍼가 자신만의 스타일을 정립해나가던 시기의 그림들부터 [도시의 아침], [주유소], [바다 옆의 방], [일광욕하는 사람들], [일요일 이른 아침] 등 이번 2023년 서울시립미술관 전시에서는 아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호퍼의 대표작들을 포함해 호퍼의 그림 55점을 수록, 분석한다.


미국을 대표하는 사실주의 화가 에드워드 호퍼는 일반적으로 '도시와 고독을 그린 화가'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저자는 이는 호퍼를 설명하는 주제 중 하나일 뿐, 훨씬 다채롭고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볼 때 호퍼에 대한 이해가 더욱 깊어질 수 있다고 말한다.

 

무엇보다도 호퍼는 그림에 감정과 이야기를 담아내는 데 있어 매우 주도면밀했기 때문에, 그림 하나하나에 대상에 대한 고유한 시선과 화면을 구성하는 책략이 숨어 있다고 말한다. 그리하여 '도시', '고독', '빛과 어둠'과 같이 호퍼를 수식하는 익숙한 주제에만 한정되지 않고 '시선', '일상', '분위기', '에로티즘', '어스름', '공연'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주제의 관점으로도 호퍼의 작품을 다채롭게 바라보고, 붓을 든 화가로서 호퍼가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았는지를 집요하게 탐구한다.

 

"말로 표현할 수 있다면, 그것을 그림으로 표현할 이유가 없다"는 호퍼의 말처럼, 호퍼의 그림은 오로지 그림으로만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는다. 저자는 그림 너머 화가의 시선을 읽어내는 예리한 분석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만나보지 못한 에드워드 호퍼의 새로운 매력과 마주하는 기쁨을 독자들에게 전한다.

 

호퍼는 제1, 2차 세계대전과 경제대공황을 지나온 뉴욕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작품 속 도시의 인물들은 하나같이 개성을 잃어버린 채 저마다 고립되어 있다. 그들은 고독하거나, 권태에 짓눌려 있거나, 현실에서 도피하려 하거나, 벗어날 길 없는 상념에 사로잡혀 있다. 이처럼 호퍼가 그려낸 군상은 지금 현대인의 모습과도 꼭 들어맞는다. 우리는 호퍼의 그림에서 20세기의 뉴욕을, 21세기의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 자신의 모습를 발견한다.

 

저자는 호퍼가 사실주의 화가로서의 면모를 넘어 회화에 대해 끈질기게 연구하며 진정으로 남기고자 했던 것들에 대한 흔적을 섬세하게 읽어낸다. 호퍼는 시대의 분위기와 감정을 화폭에 사실적으로 옮겨낸 화가이지만, 실제로 그의 그림은 전혀 사실적이지 않다. 호퍼의 그림에서 도시는 종종 블록을 쌓아놓은 것처럼 어색하고, 창문 밖의 자연은 정물화처럼 생기가 없으며, 벤치에 앉아 일광욕하는 사람들은 정장을 차려입고 있다.

 

호퍼는 그림 속 요소들을 마치 레고처럼 이리저리 끼워 맞추고 다양한 암시와 의도를 담은 구도로 화면을 구성했다.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관객들의 반응을 즐겼다. 단순히 그림을 통해 감정을 표현하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을 넘어, 회화가 감정을 환기하는 방식에 대해, 조형적 요소의 다양한 배치가 관객에게 불러일으키는 감흥에 대해 치열하게 탐구한 것이다.

 

화가로서 완성된 시기의 호퍼는 그림으로 고독, 외로움, 불안 같은 단편적인 감정을 전하는 것을 넘어선다. 호퍼도 말했듯 그가 그림에 담아낸 것은 "인간으로서는 어쩔 수 없는 숙명"에 가까운 무엇이다.

 

호퍼는 그림에 뻔한 암시를 주어 관객에게 저속한 상상을 유도하고, 공간의 부차적인 존재를 화면 정가운데 배치하여 의문을 주고, 시선의 엇갈림으로 관계와 분위기를 암시하고, 태연하게 문밖에 바다를 그려 관객을 당황시키곤 한다. 호퍼는 관객을 한시도 편안하게 두지 않고, 그림을 사이에 두고 관객과 속고 속이는 게임을 벌인다.

 

저자는 그림에 숨겨둔 호퍼의 의도적 착시와 속임수, 조형적 장치를 하나씩 짚어가며 그가 화면을 구성한 전략을,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을 면면히 풀어낸다. 그렇게 에드워드 호퍼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되었을 때, 호퍼의 그림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감각으로 다가올 것이다.

 

*


이연식 - 미술사학자.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전문사 과정에서 미술이론을 공부했다. 미술사가로 예술에 대한 저술, 번역,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서양미술사], [죽음을 그리다], [드가-일상의 아름다움을 찾아낸 파리의 관찰자], [이연식의 서양 미술사 산책], [예술가의 나이듦에 대하여], [불안의 미술관], [뒷모습]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뱅크시, 벽 뒤의 남자], [무서운 그림] 시리즈, [모티프로 그림을 읽다], [쉽게 읽는 서양미술사], [레 미제라블 106장면], [몸짓으로 그림을 읽다] 등이 있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3.09.27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3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