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영원히 사울 레이터 - 사울 레이터와 함께한 낭만적인 오감

글 입력 2022.02.09 20: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FOREVER SAUL LEITER 

 

그의 아름다운 작품들은 먼 미래에까지 남아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한 울림을 줄 터이다. 그렇게 이 책의 제목처럼 그가 영원히 살아 숨 쉬게 되리라 믿는다. 그것은 분명 잊히길 바랐던 그가 원하는 일은 아니겠지만, 그의 말마따나 끊임없이 잊히고 부활하는 위대한 예술가의 숙명이리라.

 

*

 

종종 헤드폰을 쓰고 거리를 거닌다. 음악은 틀지 않는다. 그저 세상으로부터 소리를 차단하기 위함이다.

 

고요함이 가져다주는 안정과 분리된 현실과의 기묘한 느낌을 동시에 경험한다. 이 기묘한 느낌이라는 것은 아마도 움직이는 사물과 인간 그리고 그와 대조적인 무소음의 부조화로부터 오는 것이다. 한참을 고요의 늪 속에서 걷다 마침내 헤드폰을 벗는 순간 나는 갓 태어난 아이처럼 수많은 소리를 듣는다.

 

세상이 이제 막 시작된 것만 같다. 바람 소리, 공사장 쇳소리, 아이들의 웃음소리, 킥보드 바퀴가 굴러가는 소리, 자동차 엔진 소리, 그 외 무수한 소리들이 선명히 느껴진다. 모든 것들이 아름다워 보이는 순간이다.

 

그것들은 모두 원래 그 자리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난 마치 경험해 본 적 없는 우주를 탐험하는 것 마냥, 환한 미소를 장착한 채 벅차오르는 마음을 가다듬으며 소리가 나는 모든 것들을 바라본다. 그리고 생각한다. 그는 이 아름다움을 어떻게 사진 속에 담아냈단 말인가!

 

 

영원히 사울레이터_표1.jpg


 

그의 사진을 바라보고 있자면 눈부신 색채와 함께 소리까지도 느낄 수 있다.

 

한 장 한 장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그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그 안에서 난 빨간 우산을 쓴 여인을 바라보며 눈 내리는 하늘의 정취를 느끼고, 지나가는 차가 울리는 경적 소리에 놀라 추위에 얼어붙은 코를 한 번 훌쩍인다. 이렇듯 그의 사진은 나의 오감이 일깨운다.

 

세상을 바라보는 그의 시선이, 아니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는 그의 시선이 사진에 담겨 비로소 우리도 그 아름다움을 인식한다. 그 아름다운 것이 내 눈앞에 바로 존재하고 있는데도 말이다.

 

그는 어떤 눈을 가졌기에 세상의 모든 것들을 귀히 바라볼 수 있었을까. 지극히 단순하고 그 어떤 관심을 끌지 않는 대상도 그의 눈과 카메라 렌즈에 비춰보면 대단히 흥미로워 보인다. 그의 눈동자를 한 번 빼앗고 싶었다. 어떤 렌즈를 갖고 살아갔던 걸까. 그가 사진작가가 되었다는 건 참으로 다행인 일이다.

  

그의 사진은 절대로 대상을 정확히 인식하지 않는다. 인물이 네모 칸 안을 차지하고 있는 경우는 거의 드물며, 거의가 어떤 물건이나 건물, 또 다른 인물에 가려 있거나 아주 멀리서 혹은 흐릿하게 존재를 드러낼 뿐이다. 고가 철도 위에서 난간 사이로 거리를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는다.

 

그는 보는 힘을 가졌다. 문틈으로, 쇠 창살 틈으로, 사람들의 뒤에서, 거대한 계단에 가려, 그 모든 작은 것들에 주목을 이끌어 낸다.그가 지닌 힘은 강력하다. 그는 모든 걸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그중에서 매력적이거나 흥미로운 것들을 발견한다. 그것은 마치 숨어 있는 누군가를 찾아내는 듯하다. 아주 작고 사랑스럽고 속삭이는 것들을 말이다.

 

그렇게 그가 포착해낸 아름다움은 대단히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었다.

 

 

 

KakaoTalk_20211108_205235392.jpg

 

 

[강현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0077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3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