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라붓] 찰나의 순간처럼

글 입력 2021.06.11 05: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찰나의 순간에 영원히 갇혀진"

 

 

넬_지구가태양을네번.jpg

글: 넬, 지구가 태양을 네 번

 

 

넬의 '지구가 태양을 네 번'을 듣고 있으면 꼭 밤하늘에 선명하게 떠오른 달이 생각납니다.

 

가사에서 시간의 흐름을 '지구가 태양을 감싸 안는' 모습으로 표현한 점이 꼭 지구 주위를 도는 달이 생각나서 그런 걸지도 모르겠어요.

 

 

찰나의 순간에 영원히 갇혀진

흑백사진 속 피사체 같이

나의 슬픔은 항상

똑같은 표정으로 널 향하고

 

 

마음이 끌리는 것을 중력에 빗대어 표현하는 부분도 좋지만 저는 '지구가 태양을 네 번'의 가사 중에서 변함없이 그리워하는 마음을 '흑백사진 속 피사체' 같다고 표현한 부분이 가장 인상깊었어요.

 

항상 똑같은 표정으로 '너'를 향하는 마음이 사진에 찍힌 피사체의 찰나처럼, 시간이 지나도 영원히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말이 꼭 늘 같은 모습으로 지구를 바라보며 빙글빙글 도는 달이 떠오르게 합니다.

 

넬의 '지구가 태양을 네 번'처럼 오래 들어도 늘 처음 들었던 그 찰나처럼 감동을 주는 노래는 소중한 것 같아요.

 

 

 

tag_박주희.jpg

 

 

[박주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7736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7.28,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