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Phum Viphurit, 따뜻한 햇살이 잘 어울리는 그의 노래 [음악]

마이너에 대한 고찰 06
글 입력 2019.04.10 02:27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Mellow, Yellow, and Young (부드러움, 노랑, 그리고 젊음)


크기변환_06_1.jpg
 

어딜 가든 벚꽃이 한창인 요즘, 풋풋한 감정과 함께 생각나는 가수가 있다. 태국의 싱어송라이터, ‘Phum Viphurit’이다. 한 인터뷰에서 자신의 노래에 대해 ‘Mellow, Yellow, and Young’이라고 설명한 그는 나열된 단어만 읽어도 느껴지는 그 감정을 고스란히 노래로 승화한다.

하와이안 셔츠와 컨버스 하이. 툭 걸친 기타와 여유로운 미소. 그의 외관에서부터 느낄 수 있는 자연스러움과 자유로움은 어쩌면 지금의 우리가 가장 갖고 싶어 하는 감성의 모습일지도 모르겠다. 계속해서 화려하고 현란한 것을 추구했던 우리가 어느 순간부터 예전 모습 그대로의 것들, 최대한 꾸며지지 않은 모습들을 찾는 건 지금 우리에게 찾을 수 없는 무언가가 그립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그 무언가가 ‘느슨함’이자 ‘자연스러움’이라고 생각한다.

품의 노래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건, 그의 노래는 편안하면서도 세련되었고, 느슨하면서도 경쾌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그것이 바로 품만이 가질 수 있는 ‘진짜 감성’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지금의 우리는 누군가가 독창적으로 가지고 있는 감성이 그립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그 ‘갬성’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최근 들어 자주 드는 생각은 이제는 요즘의 ‘감성’은 외부의 많은 요인에 의해 저평가되고 있다는 것이다. ‘인스타 감성’ 혹은 ‘갬성’이라는 말로 희화화되고 있는 감성은 사실 우리가 그렇게 바라봐야 할 대상이 아니다. 오히려 앞으로 우리가 더욱 관심을 가지고 바라봐야하는 대상이다. 왜냐하면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것은 단순히 경제적인 무언가의 생산에 의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는 생산 그 다음에 개인이 가지고 있는 ‘진짜 감성’으로 세상을 더욱 반짝이게 만들 수 있다. 그러나 유행에 심하게 흔들리고 ‘흔한 것은 싫다’고 하면서도 주류를 따라가고 있는 우리에게 독보적이고 보석 같은 누군가만의 감성은 흔하지 않다.

이러한 의미에서 품의 감성이 가장 잘 드러나는 노래 몇 곡을 소개하고자 한다. 그리고 그 노래와 함께 그의 뮤직비디오를 함께 소개하려 한다. 그는 노래만으로도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지만, 조금은 투박한 그의 뮤직비디오는 그 매력을 한층 높여준다.



01. Long Gone


크기변환_06_2.jpg
 

리드미컬한 기타 선율과 산뜻한 드럼의 소리. 첫 번째 노래 [Long Gone]은 노래의 시작부터 우리의 기분을 말랑말랑하게 만든다. 품 또한 ‘기쁨’이라고 표현하는 자신의 음악적 색깔을 가장 잘 표현한 곡이라고 말했을 정도로 우리의 기분을 가장 드라마틱하게 바꿀 수 있는 노래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가사와 그의 배경은 마냥 기쁨으로 가득 차 있지는 않다. 이 노래는 품이 2013년 태국에서 뉴질랜드로 이사해야 한다는 걸 알게 되었을 때 쓴 곡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밝은 멜로디 뒤에는 떠나기 전의 두려움과 슬픔이 함께한다. 이러한 배경을 알게 되었을 때 느껴지는 알 수 없는 아련함과 밝음의 뒤섞임은 우리로 하여금 오묘한 기분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So tonight we’ll dance, let’s pretend we rule this town. In tomorrow’s dawn, I will be long gone, long gone, long gone.“

“My lungs are paper-dry from fear of losing sight. Take my palms and we’ll build a wall around this town. In tomorrow’s dawn, you will be long gone, long gone, long gone.“



사실 [Long Gone]은 품이 태국 내에서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관심을 끌게 된 도화선 같은 곡이다. [Long Gone]의 뮤직비디오가 유튜브에서 굉장히 화제가 되었기 때문이다. 화제가 된 이 뮤직비디오는 영화를 전공한 품이 직접 연출한 영상이다. 그래서인지 조금은 모자란 듯 아름다운 그의 뮤직비디오는 그만의 감성과 놀라울 정도로 잘 어울리며, 우리가 느낄 수 있는 감정의 폭을 한층 더 넓힌다.

카세트테이프를 틀고, 통 넓은 청바지를 입으며 춤을 추는 소녀. 그리고 그 주위에서 멜빵 청바지를 입고 노래하는 품. 의도된 흐릿함과 바랜 듯한 색감은 리듬에 맞춰 아무렇게나 춤을 추는 장면만이 나열된 이 영상을 너무나 아름답게 만든다. 우리는 이 영상을, 그리고 이 노래를 더 이상 심오하게 해석할 필요도 이유도 없다. 그저 이 노래가, 이 영상이 주는 기분과 감정을 느끼고 교류하는 것, 그거면 충분하다.

[Long Gone]은 이유 없는 기분 좋음을 흠뻑 느낄 수 있는 노래이다.



02. Lover Boy


크기변환_06_3.jpg
 

내가 품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작년 가을쯤이었다. 가끔 매일 듣던 플레이리스트에 질릴 때 랜덤으로 노래를 듣곤 하는데, 모든 노래들이 나를 스쳐지나갈 때 바로 이 곡이 내 귀에 꽂혔다. 나와 같은 기분을 느꼈던 사람이 많았던 걸까, [Lover Boy]는 품의 노래 중 가장 유명한 곡 중 하나이다.

[Lover Boy]의 주제는 익살맞다. 품은 ‘자신이 절대 될 수 없는 자신감 넘치는 카사노바의 모습’을 노래로 담았다고 말한다. 제목과 곡의 느낌만을 봤을 땐 풋풋한 사랑의 노래일 것 같았지만, 전혀 다른 캐릭터를 노래하면서 반전을 선사한다. (개인적으로는 노래의 가사를 봤을 때 뻔뻔한 카사노바의 느낌보다는, 사랑을 얻는 것에 있어 조금은 두렵고 불안한 이의 노래로 들렸다.)


“Darling, I got my trust issues. Warning, you stay away. If we meet at the rendezvous, take me away, sunray.“





03. Sweet Hurricane


크기변환_06_4.jpg
 

마지막 곡 [Sweet Hurricane]은 앞선 두 노래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이다. 이 곡에서 품은 잔잔한 물결 같은 기타 선율을 배경으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함께 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애틋함을 노래한다. 혼자일 때부터 그 혹은 그녀를 만나는 과정, 그리고 곧 헤어져야하는 시점까지 그렇게 길지 않은 가사로 모든 상황을 이끌어간다. 그리고 담담한 문장들은 그 속에 담긴 애틋함을 더 크게 느끼게 한다.


“Stories we told, will never get old. Though the fire’s gone cold. You’re my flame.“



이 노래의 아름다움을 가장 크게 느낄 수 있는 것은 독특한 일러스트로 구성된 뮤직비디오를 통해서이다. 영상의 시작에서는 노래 가사처럼 한 남자가 혼자 배를 타고 가고, 한 여자가 그와 함께하게 된다. 그때 노래하는 품의 모습에서는 노란 꽃이 자라난다. 그러나 이내 영상의 모든 오브제가 ‘허리케인’처럼 소용돌이를 일으킨 뒤 사라지고, 이는 두 남녀의 사랑도 마찬가지이다.

노란 끈으로 묶인 그들의 손은 놓아지고, 노래하는 품은 비 혹은 눈을 맞으며, 남자와 여자는 각각 다른 공간에서 서로를 떠올린다. 가사만큼 담담하고 절제된 표현을 사용하는 뮤직비디오는 노래의 감성을 극대화시키는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한다.



우리의 감정을 움직이는 품의 노래


크기변환_06_5.jpg
 

요즘의 나에게 가장 큰 감정의 변화를 주는 것 중 하나는 품의 노래이다. 그 이유가 결코 그의 노래가 자극적이기 때문은 아니다. 노래에서 느껴지는 감정, 품이 전달하고자 하는 느낌, 이 모든 것들에 이끌려서 갈 뿐이다. 아마 품의 노래가 이렇게도 설득력 있는 것은 뚜렷한 개성과 그만의 감성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끝으로 품은 자신의 음악적 색깔에 대해 ‘기쁨’이라고 말한다. 그것 외에 덧붙이지 않아도 그의 노래를 즐기는 우리는 그것이 무슨 의미인지 정확히 알 수 있다. ‘품’이라는 사람의 감성을 따라, 그것에 나를 맡기고, 우리는 그저 즐기면 된다.

가장 순수한 형태인 감정의 교류, 그것이 품의 노래를 통해 우리가 행할 수 있는 것이다.




[김윤하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5777
댓글1
  •  
  • kcy4282
    • 태국의 아티스트라니! 새로운 음악을 알게 되었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1 0
 
 
 
 

등록번호/등록일 : 경기, 아52475 / 2013.11.20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   최종편집 : 2021.02.27, 22시
발행소 정보 :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0109360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