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Design Magazine CA #243

簡潔堂堂 디자인의 흐름
글 입력 2019.03.24 14: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CA243-cover-1.jpg
 


디자인매거진 CA #243호


먼저 간결하고 당당하다는 뜻을 가진 '簡潔堂堂(간결 당당)'을 부제목으로 한 디자인 매거진 CA 243호의 편집 디자인이 흥미로웠다. 본문 내 레이아웃 디자인도 인상적이었다. 일반 서적에 사용되는 타이포의 크기보다 더 크게 설정하여 한눈에 쏙쏙 들어오는 큰 글자들이 마음에 들었다.

인덱스 페이지에는 잡지 커버 컬러에 대한 설명, Showcase, What's up, Interview, Feature, Studio insight나 Project 등 각 성격에 맞게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다. 또한 모든 내지에 리빙 코랄 컬러 그러데이션 효과를 넣어 시각적인 즐거움을 더했다. 각 페이지마다 시그니처처럼 들어가는 기울어진 형태의 페이지 넘버와 소제목 역시 발랄하고 재미있게 보였다.


13.jpg
 
15.jpg
 

CA 디자인 매거진 243호에 담긴 수많은 콘텐츠들 중에 기획기사인 독립출판에 관한 대목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독립출판사 디자이너분들, 작가분들과 운영자분의 다사다난한 고군분투를 담아낸 진솔한 인터뷰를 한 줄 한 줄 읽으면 읽을수록 공감이 갔다.

디자인을 전공하면서 출판/편집디자인 과목의 과제물로 책자를 제작해야 했었는데 당시 알고 있는 인쇄소가 없어서 충무로를 헤매다가 겨우 괜찮은 인쇄소를 찾아 인쇄하고 제작했던 경험이 있다. 그나마도 막상 인쇄소에 가니 파일 오류가 나서 그곳에서 노트북으로 다시 작업을 마무리하여 인쇄를 했다. 독립출판사 '팡팡팡 그래픽 실험실'의 그래픽 디자이너분이 해당 인터뷰 기사에서 밝혔듯이, '막상 인쇄소 가면 또 다른 변수가 생길 수 있다'라는 말은 정말 한 치의 거짓도 없다.

그리고 책을 한 번이라도 제작해보았거나 관심 있는 사람들은 이미 알고 있겠지만 책을 제작할 때에 부수가 적으면 적을수록 단가가 올라간다. 거기다 책의 콘셉트에 맞는 좋은 종이를 선택하거나 후가공까지 더하면 가격은 더욱 치솟는다. 바로 이런 문제점들 때문에 녹록지 않은 현실과 타협해야 하는 에러 사항도 생기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자신만의 독특한 책을 만들어내는 독립출판사 운영자분들의 도전 정신과 열정이 감동적이었다. 예전에 또 한 번 전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 내 독립서점 몇 군데를 돌며 어떤 독립출판물들이 있는지 조사한 적도 있었는데, 그때에 본 수많은 종류의 특이한 책들은 굉장히 실험적이고 심지어 대형 출판사는 해내지 못할 어떤 '금기'에 도전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 소중한 한 권 한 권의 책들은 '내가 어디까지 해볼 수 있을까' 하는 호기심 어린 도전 정신과 '누군가는 이 책의 참된 가치를 알아봐 주지 않을까'하는 생각에서 만들어낸 진정성 어린 결과물처럼 보였다. 독립출판이나 소장용으로 자신만의 책을 제작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좋은 인쇄소 소개나 방법 등 '꿀팁'도 기사에 마련되어 있어 더더욱 추천하는 바이다. 나는 심지어 조금만 더 빨리 이 유용한 정보들을 알았더라면 더 편하고 쉽게 책들을 제작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17.jpg
 

디자인의 흐름과 트렌드를 간단명료하게 짚어주며 정리하는 기사가 실려있어, 지난 한 해부터 지금까지의 눈에 띄는 디자인 트렌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었다. 지금 가장 유행하고 있는 디자인의 스타일은 무엇인지, 현재 디자인 업계에서 선호하는 색상은 무엇인지, 콘텐츠가 넘쳐나는 SNS에서 각광받고 있는 모션 그래픽과 브랜딩의 조합은 어떤지, 그리고 전문가들이 예측한 미래의 5가지 트렌드에 대해서도 정리하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디자인에 대해 전반적으로 잘 모르는 이더라도 적절한 사진과 이미지들이 충분히 들어가 있고, 각 이슈들마다 이해하기 쉽게 잘 정리되어 있어 언제든 편하게 읽을 수 있다.

그 외에 케이트 도킨스 스튜디오의 창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케이트 도킨스의 프로젝션 매핑 관련 인터뷰, 크리티컬 디자이너인 셀린이 박의 비판적 디자인 분야 작품에 대한 소개와 디자인에 대한 생각과 비전이 담긴 인터뷰, 플러스 엑스 스튜디오에 대한 인터뷰, 페미니즘을 다룬 여러 디자인 작품들과 프로젝트, '월간 한옥'의 잡지 디자이너 이건하의 인터뷰, 그리고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제품 디자인 등 다양한 콘텐츠들이 수록되어 있다.


 
CA BOOKS


ca.jpg


Since 1998. 우리의 관심은 딱 한 가지. 한 사람의 좋은 디자이너가 탄생하고 성장하는 것을 돕고, 지켜보는 것으로부터 시작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시간과 공간을 넘어 잡지와 단행본과 컨퍼런스를 퍼블리싱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우리 모두가 어디서 무엇을 하든 그 모든 일이 창조적인 작업(Creative Artworks)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우리 삶의 외연을 넓히는 이야기.

*

디자인 매거진 CA #243
- 2019년 3~4월호 -


발행 : CABOOKS

분야
미술/디자인
그래픽

규격
220 * 300mm
무선제본

쪽 수 : 160쪽

발행일
2019년 02월 27일

정가 : 16,000원

ISBN
977-23-8418-200-9





[김초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6077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8.0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