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insight] Unsuspected Ending, Relive Beginning

예상치 못한 끝, 되새겨보는 시작
글 입력 2019.02.26 23: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Unsuspected Ending, Relive Beginning
예상치 못한 끝, 되새겨보는 시작



예상치 못한 것으로부터 위로받은 경험이 있나요?


‘예상치 못한’을 표현할 수 있는 한 단어는 무엇이 있을까요?


뜻밖의 : 전혀 생각이나 예상을 하지 못함
의외 : =뜻밖(전혀 생각이나 예상을 하지 못함)
불측 : 미루어 헤아릴 수 없음

*예상 : 어떤 일을 직접 당하기 전에 미리 생각하여 둠. 또는 그런 내용.


이런 단어들이 있는 것 같은데요. 모두 그 의미는 내가 생각했던, 행동했던 그것들 이외의 것이라는 말이 될 수 있겠네요. 내가 위로받지 못하던 것, 나랑 친하지 않던 사람,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물건 등이 떠오릅니다. 저는 이런 경험이 있습니다.

너무 힘들고 답도 없고 도움이 된다는 책이나 글귀를 읽어봐도 우울감은 한도 끝도 없이 깊어질 때 친한 친구, 부모님, 연인들에게 도움을 청해도 늘 그렇듯 그때만 “아 그래... 그렇지? 고마워”라고 하지만 정작 혼자 생각하고 고뇌할 때에는 또다시 원점으로 돌아오게 됐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항상 저는 혼자 조용한 밤에 많은 생각을 하면서 그 감정에 깊게 빠져들게 되는데 그런 습관이 좋을 때도, 아닐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습관이 좋은 작용을 할 때에는 감정을 억누르거나 하루의 모습들을 되돌아보고 나의 행동을 고치거나 칭찬하는 등 ‘나’를 되돌아보면서 그날 하루의 모습에서 나를 판단해볼 수 있는 그런 경우입니다.


sunset-3097847_960_720.jpg
 

하지만 항상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혼자 생각한다는 것은 그만큼 쓸데없는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길에 늘어질 때도 있고 짧게 생각하더라도 비관적인 생각들만 들 때가 많죠. 그럴 땐 밤에 혼자 울기도 하고 술을 찾고 싶어질 때도 있습니다. 그때가 ‘센치’해지는 새벽이 되는 거죠. 그러한 생각을 하고 잠드는 밤은 악몽을 꿀 때도 있고 다음날 일어나서도 기분 좋은 하루를 시작하기란 참 힘듭니다.

하지만 이럴 때 예상치도 못한 인물에게 위로를 받았던 적이 꽤나 있습니다. 판단력이 흐려질 때 제3자에게 객관적인 시각에서 판단을 내릴 수 있게 물어보는 것처럼 말입니다.

내가 예상치 못했던 제3의 인물, 그렇게 친하진 않지만 항상 무언가를 배울 수 있던 사람같이 무심결에 툭 던진 말에 큰 위로를 받기도 합니다. 나는 무심결에 어떤 친구가 생각나서 샀던 천 원짜리 초콜릿이 그 친구에게는 우울했던 와중에 달달한 초콜릿으로 감동이 밀려와 큰 위로를 받을 수 있는 그런 모습처럼 말이죠.

예상치 못한 것은 그만큼 예상하지 못했기에 더 크게 위로받는 것 같습니다. 예상치 못한 만큼 큰 감동이나 슬픔이 밀려와 원래의 감정이 2배, 3배씩으로 느껴지는 것이죠.


다운로드.jpg
 

자신의 마음을 스스로 컨트롤할 수 있는 방법을 터득하거나 그것에 익숙하다면 괜찮지만, 대부분은 그런 것에 익숙지 않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니 자신의 서투름을 너무 미워하지 말고 여러 가지 책이나 사람들을 만나보며 의외의, 예상치 못했던 것들을 마주하여 위로를 받아볼 수 있는 경험을 마주해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특정한 시기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자신의 최애곡이 있다면 어떤 노래일까요?


특정한 시기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노래를 생각해보라 하면 오히려 떠오르지 않는 것 같습니다.


1550864439667.jpg
 

“아직도 기억하고 알고 있는 추억의 노래를 불러봐.”라고 물어보는 게 오히려 기억을 되새기는 것이 편할 것 같네요. 제 최애곡이라 하면 딱히 떠오르는 음악은 없는 것 같습니다. 특정한 시기를 떠올릴 수 있는 노래로 생각해본다면 avril lavigne 노래를 꼽을 수 있습니다.




팝송을 처음 좋아하게 되었을 때 푹 빠지게 된 팝가수이며,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외국 가수들 중 한 명입니다. 가수의 이름만 들어서는 조금 생소할 수 있지만 <Sk8er Boi>와 같은 흥행곡을 들어보면 “아! 이 노래!”하실 수 있는 곡들을 부른 어쩌면 제 최애 팝가수입니다. 지금도 유일하게 노래방에서 완곡할 수 있는 팝송이며 노래방에서 가장 많이 부른 팝송으로 꼽자면 avril lavigne 노래들이 될 수 있겠네요.


AvrilLavigne-Complicated-Contest-Archive.jpg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Sk8er Boi> 이외에도 <complicated>나 <innocent>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Complicated>속 가사 한 부분을 가져와 보면 “Life's like this you. And you fall and you crawl and you break and you take what you get and you turn it into honesty-인생은 이런 거야... 그리고 넘어지고, 기어가고, 무너지고, 가질 수 있는 대로 가져서 그걸 네가 솔직함으로 바꾸는 거야.”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 부분이 참 좋았습니다. Avril Lavigne의 라이브 중에 가장 좋았던 부분인데 살짝 “And you fall...” 부분의 꺾이는 목소리같이 조그맣고 사소한 부분들이 참 좋아서 팝송에 처음 빠지게 되었던 요소입니다. 결국 이 노래에서는 자신과 남에게 솔직하지 못하고 거짓으로 꾸미며 남에게 자신의 진실을 보여주지 않는 사람들을 향한 내용을 담았습니다. “난 너의 그대로가 좋아, 내 앞에서 겉으로 꾸미는 모습들 말고 솔직하게 행동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줘”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누구보다 더 나 자신에게 솔직해지면서 모든 다른 이들에게도 자신만의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길 바라는 이야기들을 호소력 있게 부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결국은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고 회상해보길 권유하는 노래입니다. 자신이 힘들 때 예상치 못한 것으로부터 위로를 받는 것이 자신의 추억이 깃든 또는 특정한 시기를 떠올리게 하는 노래가 될 수 있고, 그러한 노래를 통해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만들 수도 있을 수 있겠네요. 여러분들의 예상치 못한 위로는 어디에서부터, 그리고 추억이 깃든 노래는 어떤 것인가요?




[이정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8389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