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사랑] 04 : 제주

바람을 바람으로 치유하는 곳
글 입력 2018.10.14 22: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월간 사랑


04


jeju



꾸미기_KakaoTalk_20180405_115745175.jpg
 


제주의 특산물은 바람이라 했던가.

바다는 예뻤지만 바닷바람에 눈이 시린 것이다.

발자국 하나에 인공눈물 한 방울

발자국 하나에 짜증 한 더미

거센 바람에 달아나는 3월 향기가 서러웠다.


바람을 상대로 한참을 걸으니 의자 하나 놓여있었다.

쉬어가라기에는 너무 생뚱맞은 곳.

사진찍기에는 바람이 쏟아지는 곳.


파도에 이끌려 앉은 줄 알았다.

그런데 막상 앉아보니 바람맞는 기분이 썩 나쁘지 않은 것이다.

발소리에 묻혔던 바람소리도 들리기 시작했다.


아,

이래서 제주 제주 하는구나.

이래서 바람 바람 하는구나.


10월에 3월 바람을 추억하는 것은

서울 바람 맞다보니

다시 제주 바람이 그리워졌기 때문이다.






김예린.jpg
 


[김예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7702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4.10,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