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케치북] 호주의 종잡을 수 없는 날씨

빨래 방금 널었는데..
글 입력 2018.07.31 17: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포맷변환_크기변환_KakaoTalk_20180731_231406489.jpg
 

2018.7.22 
내가 지내고 있는 호주 퍼스의 날씨는
지금 종잡을 수 없이 오락가락한다.

일주일 동안 비가 쏟아지고
날이 갠다 싶어 빨래를 널면
1시간 후에 비가 다시 쏟아지곤 한다.

마지막으로 빨래를 널었던게 언제더라..

*

너무 오랜만에 글을 연재했습니다.
제 그림을 기다려주시는 독자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오늘 이후로는 꼬박꼬박 올릴 예정이에요.




[손은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7916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